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어제TV]‘더콜’ 인연 김범수X비와이 모두가 바랐던 ‘귀호강 콜라보’
2018-05-12 06:19:51


[뉴스엔 박수인 기자]

팀명 그대로 '비범'한 무대였다. 가창력 끝판왕 김범수, 독보적인 래퍼 비와이가 만나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무대를 만들어냈다.

5월 11일 방송된 Mnet '더 콜'에서는 컬래버레이션 매칭 후 신곡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가수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김범수-비와이, 휘성-황치열, 김종국-태일, 신승훈-에일리 팀은 2주만에 완성된 신곡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특히 김범수와 비와이 컬래버레이션은 방송 전부터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노래의 최강자 김범수, 랩의 최강자 비와이의 만남은 쉽게 그려지지 않는 그림이었기에 궁금증을 불러일으킬 수밖에 없었다.

이들의 만남은 처음부터 예견됐다. 김범수와 비와이 모두 서로가 서로의 1순위였기 때문. 관객들 만큼이나 서로의 호흡에 기대감을 표한 두 사람이었다. 외모로 지적을 받았던 경험부터 옷에 대한 관심까지, 음악 외적인 부분에서부터 발견된 공통점에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첫만남에도 불구, 어떤 팀보다도 높은 친밀도를 보여줬다.

2주라는 빠듯한 일정에 완성해야 했던 무대였지만, 완벽한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였다. 컬래버레이션곡 'I Will Be'(아이 윌 비)는 지난 2002년 발매된 '보고싶다'를 반대 입장에서 재해석한 곡. CCM을 연상케 하는 하모니가 돋보이는 무대였다.

김범수는 비와이와 만남을 두고 "'더 콜'이 준 선물"이라고 표현했다. 가요계 선후배를 떠나, 함께 한 무대를 꾸몄다는 사실만으로 강한 만족감을 드러낸 것. ‘더 콜’이 맺어준 인연 덕분에 대중은 귀호강 할 기회를 얻게 된 셈이다.

한편 김범수, 비와이 ‘비범’ 팀의 컬래버레이션곡 ‘I Will Be’는 5월 12일 정오 엠넷닷컴을 통해 공개된다.



(사진=Mnet '더 콜' 캡처)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현빈X손예진 또 열애 목격담, 골프장→삼계탕집→마트까지
‘은퇴’ 김민, 세월 돌려세운 과감 수영복 ‘40대 중반 맞아?
‘집사부일체’ 최민수 집 공개, 강주은 취향 깃든 럭셔리 인테리어
휴잭맨, 눈오는 날에도 13세 연상 아내와 데이트 ‘다정’
추신수 아내 하원미, 안쓰러운 수술 근황 ‘나사만 10개 제거’
‘두번의 불륜설’ 김동성, 장시호에 살인청부교사까지 충격 스캔들
‘트로트 퀸’ 김혜연, 7인 대가족 같이 사는 강남 럭셔리 아파트 공개
‘야간개장’ 세븐, ♥이다해 손길 의심되는 집 주방 공개

      SNS 계정으로 로그인             

심쿵눈맞춤 김...

솜사탕미소 박...

공항품격 방탄...

반짝반짝 귀염 ...

박경X김지석 ‘문남’ 의리 ‘꿈꾸라’까지, 뇌섹남 우정 칭찬해[SNS★컷]

‘잠시만 안녕’ 이민혁 신우 양요섭 키 민호, 男아이돌 줄줄이 입대[뮤직와치]

“위성락 잊어” 진선규, 또 한번 사고칠 준비[스타와치]

‘붉은달’ 이이경 “악플 각오하고 출연, 김선아와 새벽 1시간 통화”[EN:인터뷰①]

‘너의노래는’ 박효신이 된장찌개 끓이는 걸 보다니[TV와치]

비투비 이민혁, 래퍼 편견에 가두기 아까운 팔방미인[뮤직와치]

류승룡, 지독했던 4년 암흑기 청산하나[스타와치]

‘황후의 품격’ 결방, 영리한 자신감인가 패착인가[TV와치]

‘킹덤’ 왕세자→‘아이템’ 꼴통검사, 2019년도 주지훈의 해 될까[TV와치]

워너원 옹성우 데뷔작 男주에 엇갈린 반응, 왕관의 무게..[스타와치]

대상감이었던 ‘골목식당’ 어쩌다 해명까지 하게 됐나[TV와치]

‘신의퀴즈’ 김재원 “파격 ..

김재원의 파격적인 헤어스타일은 어떻게 탄생했을까. 악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에 성..

‘극한직업’ 감독 “이하늬-진선규 격..

황치열 “인기 영원하지 않아, 재작년..

‘알함브라’ 이시원 “현빈 전처 役, ..

‘택시운전사’→‘말모이’ 왜 이런 ..

류덕환 “‘신의퀴즈’ 시즌5, OCN도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