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블랙핑크, 첫 리얼리티 ‘블핑하우스’ 1억뷰 돌파 기염
2018-05-11 15:40:28


[뉴스엔 김명미 기자]

'조회수 요정'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하우스'로 다시 한번 1억뷰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 1월 6일 첫 공개된 '블핑하우스'는 5월 11일 1억뷰를 넘어섰다. 약 4개월 만에 세운 대기록으로 아이돌 리얼리티로서 상당히 이례적인 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지난 1월 첫 공개된 '블핑하우스'는 1회가 2천만뷰에 육박하고 있으며 2, 3, 4회는 1천만뷰를 넘어서는 저력을 과시했다. 에피소드 11회 모두 골고루 대중의 사랑을 받으며 종영 후에도 꾸준히 높은 조회수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블핑하우스'는 공개 13시간 만에 320만뷰 달성하고, 5일 만에 1000만뷰를 넘기며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블핑하우스'는 데뷔 후, 쉼 없이 달려온 블랙핑크 멤버들이 홍대에 새롭게 마련된 숙소에서 100일 동안 휴가를 보내는 콘셉트로 방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예쁜 영상미와 고급진 포맷으로 꾸며진 만큼, 단순한 재미와 웃음 그 이상의 다채로운 볼거리를 선사했다.

첫 단독 리얼리티를 통해 블랙핑크는 무대 위에서 볼 수 없었던 친근함과 인간적인 면모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신비주의를 잠시 내려놓고 멤버들의 리얼한 일상생활을 공개하며 팬들에게 더욱 가깝게 다가갔다.

블랙핑크는 데뷔 이후 발표한 5편의 뮤직비디오 '휘파람', '붐바야', '불장난', '마지막처럼', 'STAY' 모두 억대 조회수를 돌파한 경이로운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조회수 요정'이란 명성에 걸맞게 첫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 '블핑하우스'도 1억뷰를 돌파하며 새로운 기록을 무한 경신 중이다.

전무후무한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블랙핑크는 화려한 컴백을 위해 막바지 작업에



한창이다.(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현빈X손예진 또 열애 목격담, 골프장→삼계탕집→마트까지
‘은퇴’ 김민, 세월 돌려세운 과감 수영복 ‘40대 중반 맞아?
‘집사부일체’ 최민수 집 공개, 강주은 취향 깃든 럭셔리 인테리어
휴잭맨, 눈오는 날에도 13세 연상 아내와 데이트 ‘다정’
추신수 아내 하원미, 안쓰러운 수술 근황 ‘나사만 10개 제거’
‘두번의 불륜설’ 김동성, 장시호에 살인청부교사까지 충격 스캔들
‘트로트 퀸’ 김혜연, 7인 대가족 같이 사는 강남 럭셔리 아파트 공개
‘야간개장’ 세븐, ♥이다해 손길 의심되는 집 주방 공개

      SNS 계정으로 로그인             

심쿵눈맞춤 김...

솜사탕미소 박...

공항품격 방탄...

반짝반짝 귀염 ...

박경X김지석 ‘문남’ 의리 ‘꿈꾸라’까지, 뇌섹남 우정 칭찬해[SNS★컷]

‘잠시만 안녕’ 이민혁 신우 양요섭 키 민호, 男아이돌 줄줄이 입대[뮤직와치]

“위성락 잊어” 진선규, 또 한번 사고칠 준비[스타와치]

‘붉은달’ 이이경 “악플 각오하고 출연, 김선아와 새벽 1시간 통화”[EN:인터뷰①]

‘너의노래는’ 박효신이 된장찌개 끓이는 걸 보다니[TV와치]

비투비 이민혁, 래퍼 편견에 가두기 아까운 팔방미인[뮤직와치]

류승룡, 지독했던 4년 암흑기 청산하나[스타와치]

‘황후의 품격’ 결방, 영리한 자신감인가 패착인가[TV와치]

‘킹덤’ 왕세자→‘아이템’ 꼴통검사, 2019년도 주지훈의 해 될까[TV와치]

워너원 옹성우 데뷔작 男주에 엇갈린 반응, 왕관의 무게..[스타와치]

대상감이었던 ‘골목식당’ 어쩌다 해명까지 하게 됐나[TV와치]

‘신의퀴즈’ 김재원 “파격 ..

김재원의 파격적인 헤어스타일은 어떻게 탄생했을까. 악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에 성..

‘극한직업’ 감독 “이하늬-진선규 격..

황치열 “인기 영원하지 않아, 재작년..

‘알함브라’ 이시원 “현빈 전처 役, ..

‘택시운전사’→‘말모이’ 왜 이런 ..

류덕환 “‘신의퀴즈’ 시즌5, OCN도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