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2선 TOP5+시즌랭킹 22위, 자하는 톱클래스 아니라고요?
2018-05-11 06:00:01


[뉴스엔 김재민 기자]

손흥민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데 유독 저평가받는 선수가 있다. 그 선수는 최근 프리미어리그 빅6 이적설의 대상이고 손흥민의 경쟁자가 될 가능성도 있다.

크리스탈 팰리스 공격수 윌프레드 자하가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4월의 선수로 선정됐다. 자하는 4월 열린 리그 4경기에서 4골을 터트려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아스널), 크리스티안 에릭센(토트넘 홋스퍼),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을 제치고 이달의 선수를 수상했다.
지난 5월 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풋볼365'가 발표한 2017-2018시즌 EPL 공격형 미드필더 TOP10에도 자하의 이름이 들어있다. 국내 축구팬에게는 손흥민이 9위에 오른 것으로 주목받은 순위다. 1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2위 라힘 스털링과 3위 르로이 사네(맨체스터 시티), 4위 에릭센 등 빅클럽 주전 선수들이 최상위권에 포진한 가운데 5위에 오른 선수가 바로 자하다. 손흥민이 9위인 랭킹에서 자하가 5위를 차지한 것이다.

지난 7일 발표된 '스카이스포츠 파워랭킹'에서도 자하가 1위에 올랐다. 스카이스포츠는 최근 리그 5경기에서 보여준 경기력을 기준으로 파워랭킹 포인트를 매긴다. 4월 이달의 선수상을 받은 선수였으니 자하가 당연히 1위에 오를 만하다. 자하는 시즌 랭킹에서도 22위로 19위인 손흥민과 큰 차이가 없다.

여러 기록이 자하가 이번 시즌 손흥민과 비교해도 밀리지 않는 선수라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데도 자하는 국내 축구팬 사이에서는 유독 저평가받는다. 주요 기사 댓글에서도 자하는 "중위권 수준이 한계", "자하와 손흥민은 급이 다르다" 같은 반응을 쉽사리 찾아볼 수 있다. 손흥민이 리그 톱클래스라면 자하도 리그 톱클래스 평가가 마땅하다.

이제는 선입견을 놓을 때도 됐다. 과거 맨유에서 실패했을 당시 자하는 고작 20세였다. 지금의 자하는 그때의 자하와는 전혀 다르다. 이제는 드리블 탐욕만 심해 팀워크를 망치는 류의 선수가 아니다. 공격포인트 수치도 수직 상승했다. 2014-2015시즌 4골 2도움, 2015-2016시즌 2골 1도움에 그쳤던 자하는 지난 시즌에만 7골 9도움을 터트리며 각성했다. 'EPL 빅6'를 제외하면 자하보다 공격 포인트가 많은 2선 자원은 길피 시구르드손(9골 13도움) 단 하나였다.

물론 지난 시즌보다 공격포인트 수치는 떨어졌다. 자하는 이번 시즌 리그 28경기(선발 27회)에 출전해 8골 3도움을 기록 중이다. 오히려 현지 평가는 좋아졌다. 마치 지난 시즌 리그 경기에서 평균 103.5분마다 공격포인트를 하나씩 만든 손흥민이 이번 시즌 128.1분당 1공격포인트에 그치고도 더 높은 평가를 받는 것과 유사한 현상이다.

자하가 부상으로 리그 9경기에 결장해 전년보다 500분가량 적게 뛴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 또 최전방 공격수 크리스티안 벤테케가 리그 3골에 그치는 등 동료의 부진 속에서 자하 홀로 분전한 시즌이기도 했다. 그런데도 90분당 드리블 성공(16-17시즌 4.2회→17-18시즌 4.2회), 키패스(1.2회→1.9회), 슈팅 시도 및 유효 슈팅(1.5회/0.5회→2.2회/0.9회) 등 주요 공격 수치는 오히려 지난 시즌보다 상승했다. 크리스탈 팰리스의 공격력이 지난 시즌 수준만 됐더라도 자하는 지난 시즌 남긴 개인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을 경신했을 가능성이 크다.(크리스탈 팰리스 16-17시즌 38경기 50득점 4PK, 17-18시즌 37경기 현재 43득점 8PK)

자하는 '동료발', '팀발'을 적게 받는 유형이다. 에당 아자르와 함께 EPL에서 1대1 드리블 경합에 가장 능한 선수로 평가받는 자하다. 개인 돌파는 동료 컨디션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 자기 컨디션만 좋으면 된다. 동료가 부진하면 자하는 경기를 개인 기량으로 풀어낸다. 소위 '하드캐리'가 가능한 유형이다. 기록이 증명한다. 이번 시즌 크리스탈 팰리스는 자하가 없었던 리그 9경기에서 단 3골에 그치며 전패한 반면 자하가 득점포를 가동한 경기에서는 4승 3무로 무패다.

영국 축구 전문가 로비 새비지의 평가가 이번 시즌의 자하를 잘 나타낸다. 새비지는 지난 4월 28일 영국 '데일리미러'에 기고한 칼럼에서 "올해의 선수상 후보로 거의 거론되지 않았지만 자하만큼 자신의 소속팀에서 중요했던 인물은 없다"며 "맨시티는 케빈 더 브라위너가 없어도, 리버풀은 모하메드 살라가 없어도 그럭저럭 살 수 있지만 자하 없는 크리스탈 팰리스는 파멸이다"고 적었다.

자하의 빅클럽 이적설은 꾸준했다. 지금도 토트넘, 아스널, 첼시, 맨시티, 리버풀이 자하를 주시한다는 현지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가격만 맞는다면 리그 상위 레벨 평가를 받는 '홈그로운' 공격수를 마다할 이유는 없다. 만약 자하가 토트넘 유니폼을 입게 된다면 손흥민은 라멜라와는 비교가 안 될 수준의 경쟁자를 맞이하게 된다. 자하는 라멜라 같은 평가를 받을 선수가 결코 아니다.(자료사진



=윌프레드 자하)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그것이 알고싶다’ 故 허은정 살해 용의자 얼굴과 결정적 단서
사우스 클럽 남태현 “논란 너무 많았던 나, 동생 남동현은 내 길 걷지않길...
‘스케치북’ 소향 “스무살에 결혼해 20년차, 시아버지가 매니저 역할”
‘그것이 알고 싶다’ 故 허은정 납치 살인사건, 미스터리 투성이
신민아, 55억 매입한 용산 건물 헐고 주차장으로 쓰는 이유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김지우, 딸 얼굴에 상처낸 레이먼킴에 일침 “당분간 술 금지”
배지현, 남편 류현진 경기에 긴장한 내조의 여왕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그것이 알고싶다’ 故 허은정 살해 용의자 얼굴과 결정적 단서(종합)

‘스케치북’ 소향 “스무살에 결혼해 20년차, 시아버지가 매니저 역할”

사우스 클럽 남태현 “논란 너무 많았던 나, 동생 남동현은 내 길 걷지않길”[결정적장면]

완벽했던 박성현, 한번의 샷 실수가 치명적 더블보기로

신민아, 55억 매입한 용산 건물 헐고 주차장으로 쓰는 이유(별별톡쇼)

‘보이스2’ 피해자의 눈물, 아동 성범죄 강력처벌 촉구 엔딩 ‘전율’[어제TV]

‘아빠본색’ 박광현, 중고거래 마니아 아내에 분노→용서한 사연[어제TV]

‘그것이 알고 싶다’ 故 허은정 납치 살인사건, 미스터리 투성이

[이슈와치]연예계 마약논란, 박봄 말고 또 누가 있었나? 탑 정석원 주지훈…

박성현 ‘버디 후 시크한 인사’[포토엔]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국내에서 높은 몸값을 자랑하는 톱배우 강동원이 아무도 자신을 몰라보는 할리우드..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신과함께2’ 하정우 “과거신, 얼굴 ..

‘공작’ 한재덕 대표 “개런티 깎아 ..

‘신과함께’가 바꿔놓은 주지훈 “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