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대군’ 마의 5% 넘고 유종의 미, 광화문 프리허그 가나요?
2018-05-07 08:10:11


[뉴스엔 김명미 기자]

휘몰아치는 ‘핏빛로맨스’를 선사했던 ‘대군-사랑을 그리다’가 먹먹하고도 따뜻한 엔딩을 선사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5월 6일 방송된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연출 김정민/제작 씨스토리, 예인 E&M/이하 ‘대군’) 20회는 전국 5.6%, 수도권 5.6%(닐슨코리아, 유료 플랫폼 가구 기준)을 기록, 전국 2.7%, 수도권2.8%(닐슨코리아, 유료 개인 25-49 가구 기준)을 기록하며 배우들이 광화문 프리허그 공약을 내세웠던 ‘마의 5%’를 넘어섰다. 다시 한 번 자체 최고시청률을 갱신하며 ‘역대급 드라마’다운 아름다운 유종의 미를 거뒀다.
‘대군’의 마지막 방송은 이휘(윤시윤), 성자현(진세연), 이강(주상욱)이 희생과 사랑으로 이룩해내는 굳건한 조선, 그리고 이들의 아름다운 삶이 담기면서 평화로운 엔딩을 맞이했다. 지난 3개월 동안 시청자들에게 사랑과 욕망의 ‘핏빛로맨스’를 선사했던 ‘대군’이 남긴 것들은 무엇인지 정리해 본다.

◆ 드림팀 다웠다! 흡입력 강한 스토리 조현경 작가& 웅장한 연출력 김정민 감독!

그야말로 ‘드림팀’다운 스토리와 연출이었다. ‘하녀들’로 필력을 인정받은 조현경 작가는 ‘대군’을 통해 사랑이 가진 힘을 보여줬던 이휘와 성자현, 그릇된 욕망의 슬픔을 표현했던 이강과 윤나겸, 첫사랑 순수함을 선보였던 루시개(손지현), 부모의 사랑을 드러냈던 대왕대비와 양안대군(손병호) 캐릭터까지, 각 캐릭터들에 숨을 부여한 흡입력 강한 웰메이드 사극을 탄생시켰다.

‘공주의 남자’ ‘조선 총잡이’로 히트 사극을 만들어냈던 김정민 감독은 ‘대군’에서 역시 첫사랑의 열정, 짝사랑의 아픈 질투 등은 디테일한 감정선은 물론 휘몰아치는 정세와 피바람 부는 형제의 핏빛전투 등 거대한 사건을 감각적이고 섬세한 연출력으로 풀어냈다. 감정선 하나도 놓치지 않는 세밀함과 더불어 극적인 묘사까지 완벽 표현, 아름답고 웅장한 ‘대군’을 완성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 빛나는 열연으로 극의 중심을 세웠다! 윤시윤-진세연-주상욱!

윤시윤은 부드러워 보이지만 강하고, 선하지만 악에게 결코 지지 않는 강단 있는 이휘를 매 회마다 무결점 연기를 표현하며 감동을 선사했다. 진세연은 역시 ‘사극 여신’답게 사랑을 향해 적극적으로 달려 나가는 성자현의 주체성과 생기 넘치는 면모를 100% 소화해내며,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응원과 공감을 자아냈다. 탄탄한 연기 공력의 소유자 주상욱은 욕망이 들끓는 조용한 카리스마부터 거침없이 터트리는 강렬한 폭주까지 롤러코스터 같은 강의 감정을 완벽한 열연으로 완성, 극의 스릴을 돋우며 몰입을 폭발시켰다.

◆ 극을 꽉 채워준 신구배우들의 열연, 류효영-손지현-양미경-손병호!

야망의 허기에 사로잡혀 후반부 극의 갈등을 휘몰아치게 만들었던 윤나겸 역의 류효영, 언어와 무술을 연마해 북방의 호위무사 루시개 역을 완벽 소화해낸 손지현 등은 첫 사극 도전답지 않게 뜨거운 열정으로 극을 버무려냈다. 또한 양미경은 눈빛 하나, 웃음 하나로 정치 9단 대왕대비 역을 열연해 극의 중심을 잡았고, 손병호는 양안대군 역을 맡아 등장만으로도 분위기를 제압하며 사극 대가의 면모를 보여줬다. 신구배우들의 열연으로 비어있는 곳 없이 꽉 찬, 웰메이드 사극이 탄생될 수 있었다.

◆ 대체사극의 ‘KEY’가 통했다! 끝을 알 수 없는 사극이 이끌어내는 흥미진진함!

‘대군’은 실존했던 두 왕자, 수양과 안평의 왕좌탈환전이 실은 한 여자에 대한 열애에서 나왔다는 근거 있는 역사적 가설을 기반으로 각색한 치명적인 사극으로, 일반적인 사극과 달리 결말을 예측할 수 없던 상태. 이로 인해 시청자들은 결말을 기대하고 궁금해 했으며 각종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자신만의 결말을 만들기도 하는 등 강한 몰입을 보이며 더욱 흥미진진한 드라마를 탄생시켰다.

◆ 웰메이드 사극이란 이런 것! 진정성 넘치는 명품 사극 완성!

‘대군’은 훌륭한 대본, 섬세한 연출, 지치지 않는 배우들의 열연으로 사랑의 진정성, 욕망 저편의 아픔까지 다뤄내는 ‘웰메이드 사극’을 완성했다. 이로 인해 방송 2회 만에 TV조선 역사상 최고시청률을 경신했고, 16회 분에서는 4%를 돌파, 지상파 제외 동시간대 1위라는 기록을 세웠다. 20회 마지막 회 분에서는 ‘마의 5%’ 시청률을 돌파하며 다시 한 번 자체최고시청률 기록 달성의 기염을 토했다. 또한 VOD시장에서 드라마 다시보기 부분 1위를 선점했으며, 각종 커뮤니티에서 ‘휘현 커플’ ‘이강추종자’ ‘대군러’ 등의 신조어를 탄생시키며 ‘대군 열풍’을 일으켰다.

제작진은 “‘대군’과 함께한 하루하루가 정말 행복했다. 멋진 스토리, 훌륭한 감독님, 최고의 배우들과 완성한 매 회가 모두 소중하고 감사했다.”라며 “특히 한없이 사랑해주시고 기대해주신 시청자분들이 있어서 행복했다. ‘대군’ 역시 시청자들의 마음을 행복하게 만드는 드라마였기를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사진=TV조선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방탄소년단 컴백 콘서트, 더 안전하게 본다 “공항수준 보안시스템 운영”
킴 카다시안, 해변서 뽐낸 독보적 비키니 자태
김종진 “암투병 전태관, 조용히 떠나겠단 약속 지키는 중”
‘아내의 맛’ 문정원, 남편 이휘재 무관심에 눈물
윤정희, 극비 결혼 이어 뒤늦게 알려진 출산 소식
‘42kg→51kg’ 배그린, 여자 김종국다운 수영복 화보
‘동상이몽2’ 한고은 “남편 신영수 만나기 전 죽는게 가장 쉬웠다” 눈물
신지, 이하늘 결혼 축하 “예전 일, 확대 재생산 말아달라”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방탄소년단 컴백 콘서트, 더 안전하게 본다 “공항수준 보안시스템 운영”[뮤직와치]

김종진 “암투병 전태관, 조용히 떠나겠단 약속 지키는 중”[결정적장면]

‘차달남’ 크리스 벤와→안도 미키, 몰락한 스포츠 스타(종합)

킴 카다시안, 해변서 뽐낸 독보적 비키니 자태[파파라치컷]

윤정희, 극비 결혼 이어 뒤늦게 알려진 출산 소식

‘손흥민 골’ 한국 대 키르기스스탄, 최고 시청률 29%까지

‘최파타’ 애슐리 “내 꿈 무병장수, 100살 넘게 살고파”

박성현 개의치 않고 물 뿌린 양희영·하타오카, 갤러리도 웃음바다

英언론 “손흥민, 골로 군면제 희망 보여줘”

‘아내의 맛’ 문정원, 남편 이휘재 무관심에 눈물[어제TV]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목격자’ 곽시양 “짝사랑남..

이런 무자비한 얼굴이 있을 줄은 몰랐다. 마냥 가슴 따뜻한 미소만 짓는 훈남일 줄 ..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이정재 ‘염라스틴’ 탄생하기까지 얼..

‘목격자’ 김상호, 고구마 형사일 수..

의진 “더유닛→유앤비→빅플로 컴백,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