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2018 KBO리그 100만 관중 눈앞, 5번째 최소 경기 주미희 기자
주미희 기자 2018-04-14 14:44:49


[뉴스엔 주미희 기자]

3월24일 개막한 2018 KBO 리그는 4월13일 84경기 현재 누적 관중 95만2,303 명으로 100만 관중에 4만7,697명을 남겨두고 있다. 14일 100만 관중을 넘어서면 개막 이후 89경기만으로 95경기만이었던 지난해보다 6경기 빠른, 역대 5번째 최소경기로 달성하게 된다.
지난 4월6일 KBO 리그 최초로 미세먼지로 인해 경기가 취소되고 꽃샘추위와 강풍 등 경기 관람을 방해하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2018 KBO 리그는 경기당 평균 1만1,337 명의 관중이 야구장을 찾았다. 지난해 동일 경기수 대비 2.3% 증가했다.

올 시즌 초반부터 매진 경기들이 연이어 나오면서 겨우내 KBO 리그를 기다린 팬들의 관심을 실감케 했다. 4월13일 현재 84경기 중 9경기가 매진됐는데 지난해 동일 경기수 기준으로 3경기가 매진됐던 것과 비교하면 확실히 시즌 초반 흥행 호조를 보이고 있다.

구단 별로는 SK의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SK는 홈 10경기에 지난해 8만0,037명보다 무려 70%가 늘어난 13만5,830명이 입장해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관중 수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월등한 승률로 팀 순위 1위를 질주하고 있는 두산은 홈 9경기에 13만3,731명으로 SK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관중이 들었다.

SK와 두산에 이어 KIA 12만1,647명, 롯데 12만1,106명, 그리고 LG 10만9,215명 등 5개 구단이 홈 10경기 이전에 이미 10만 관중을 넘어섰다.

현재 팀 순위 단독 3위에 오르며 상승 가도를 달리고 있는 KT는 관중수에서도 상승세다. KT는 13일 현재 홈 5경기에 지난해 대비 50% 증가한 7만4,137명의 관중이 입장해 SK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관중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다.

한화는 7만3,246명, NC는 6만6,921명을 기록하고 있으며, 삼성과 넥센은 각각 6만2,933명, 5만3,537명이 홈 구장을 찾았다.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정규시즌의 순위싸움이 초반부터 치열하다. 개막과 동시에 나온 KIA 정성훈의 통산 최다 경기 출장 신기록, LG 박용택의 3,300루타 등 대기록들이 연이어 터지고, 여기에 KBO 리그 신인 선수들의 눈에 띄는 활약까지 더해져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사진=뉴스엔DB)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신동욱 ‘썰전’ 시청평 “나경원, 유시민에 놀아난 꼴”
‘썰전’ 나경원 드루킹 언급에 유시민 빵터진 이유
‘블랙하우스’ 서지현 검사 “주변서 김어준과 인터뷰하지 말라고..”
임동신 “주현미 에이즈 감염설 사망설 처음엔 화났지만..”
김재욱 아내 박세미, 시아버지 자연분만 요구에 눈물
‘정승우 골퍼 누구?’ 왕빛나, 결혼부터 이혼까지
‘추적60분’ 이시형 마약스캔들 보도, 시청자 뿔난 이유
‘PD수첩’ 파헤친 김학의 성접대 로비 영상, 상상초월 내용들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신동욱 ‘썰전’ 시청평 “나경원, 유시민에 놀아난 꼴”

‘썰전’ 나경원 드루킹 언급에 유시민 빵터진 이유

미녀골퍼 김하늘, 절친 황재균 응원차 위즈 파크로

소녀시대 윤아, 효리네민박 직원의 평균 외모

이재환 조현민 갑질논란 속 ‘블랙하우스’ 피해 제보 기다린다

‘블랙하우스’ 서지현 검사 “주변서 김어준과 인터뷰하지 말라고..”

김하늘 ‘봄맞이 화사한 골프웨어’[포토엔]

[결정적장면]김재욱 아내 박세미, 시아버지 자연분만 요구에 눈물(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결정적장면]임동신 “주현미 에이즈 감염설 사망설 처음엔 화났지만..”(마이웨이)

구명환 심판 판정논란,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이어져

[이슈와치]이효리 참석하면 가볍다고? 4.3사건 추념식 더 뭉클했다

[TV와치]‘현지에서 먹힐까’ 아무리 봐도 ‘윤식당’ 오버랩

[뮤직와치]위너 컴백 D-DAY, 매일듣는 더블 1억 스트리밍 ‘띵곡’ 탄생할까

[스타와치]‘드라마·예능 동시 출격’ 구재이, 빠른 복귀 통할까

[TV와치]‘키스 먼저’ 현실이라면 공포스러운 사랑 이야기

[이슈와치]김생민 ‘영수증’ 방송중단, 물거품된 25년의 꿈

[이슈와치]고현정·이진욱, 번갈아가며 ‘해명 품앗이’한 사연

[스타와치]‘우리가 만난 기적’ 김명민 이름 세 글자에 거는 기대감 셋

[이슈와치]잘나가는 ‘곤지암’ 시즌2는?

[무비와치]‘곤지암’ 배우들에 실제 이름 쓰게 한 이유

‘와이키키’ 정인선 “시즌2,..

"내부적으로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에요. 마음만 맞는다면 시즌2도 가능하지 않을까..

임팩트 “‘더유닛’ 처음엔 망했다고 ..

임수정 “‘예쁜누나’ 팬, 나도 드라..

류현진 “제구 잘 됐고, 팀 점수 많이..

‘2승’ 류현진 “실투는 홈런, 또 한 ..

소방차 “불화설? 소설 쓰지 말길, 답..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