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2018 KBO리그 100만 관중 눈앞, 5번째 최소 경기 주미희 기자
주미희 기자 2018-04-14 14:44:49


[뉴스엔 주미희 기자]

3월24일 개막한 2018 KBO 리그는 4월13일 84경기 현재 누적 관중 95만2,303 명으로 100만 관중에 4만7,697명을 남겨두고 있다. 14일 100만 관중을 넘어서면 개막 이후 89경기만으로 95경기만이었던 지난해보다 6경기 빠른, 역대 5번째 최소경기로 달성하게 된다.
지난 4월6일 KBO 리그 최초로 미세먼지로 인해 경기가 취소되고 꽃샘추위와 강풍 등 경기 관람을 방해하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2018 KBO 리그는 경기당 평균 1만1,337 명의 관중이 야구장을 찾았다. 지난해 동일 경기수 대비 2.3% 증가했다.

올 시즌 초반부터 매진 경기들이 연이어 나오면서 겨우내 KBO 리그를 기다린 팬들의 관심을 실감케 했다. 4월13일 현재 84경기 중 9경기가 매진됐는데 지난해 동일 경기수 기준으로 3경기가 매진됐던 것과 비교하면 확실히 시즌 초반 흥행 호조를 보이고 있다.

구단 별로는 SK의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SK는 홈 10경기에 지난해 8만0,037명보다 무려 70%가 늘어난 13만5,830명이 입장해 10개 구단 중 가장 많은 관중 수와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월등한 승률로 팀 순위 1위를 질주하고 있는 두산은 홈 9경기에 13만3,731명으로 SK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관중이 들었다.

SK와 두산에 이어 KIA 12만1,647명, 롯데 12만1,106명, 그리고 LG 10만9,215명 등 5개 구단이 홈 10경기 이전에 이미 10만 관중을 넘어섰다.

현재 팀 순위 단독 3위에 오르며 상승 가도를 달리고 있는 KT는 관중수에서도 상승세다. KT는 13일 현재 홈 5경기에 지난해 대비 50% 증가한 7만4,137명의 관중이 입장해 SK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관중 증가율을 나타내고 있다.

한화는 7만3,246명, NC는 6만6,921명을 기록하고 있으며, 삼성과 넥센은 각각 6만2,933명, 5만3,537명이 홈 구장을 찾았다.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정규시즌의 순위싸움이 초반부터 치열하다. 개막과 동시에 나온 KIA 정성훈의 통산 최다 경기 출장 신기록, LG 박용택의 3,300루타 등 대기록들이 연이어 터지고, 여기에 KBO 리그 신인 선수들의 눈에 띄는 활약까지 더해져 팬들을



설레게 하고 있다.(사진=뉴스엔DB)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강동원-한효주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모습 어땠나?’
‘라스’ 조현아 “지코, 내 콜라보 제안받고 잠수탔다..재회후 밝고 뻔뻔...
‘라스’ 조현아 “채진과 문란하게 놀지않았다, 팬티입고 왕게임 NO”
D라인 혜박, 남편이 임신 선물로 억대 외제차 “아기랑 타고 다니라고”
‘살림남2’ 김동현, 미모의 예비신부 송하율 최초 공개 “11년 동고동락, ...
속초 명물의 배신? 만석닭강정 공식 사과 “과태료 처분 받고 시설 전면 교...
추신수♥하원미 패밀리, 화이트 패션 맞춤에 아빠 엄마 닮은 아들 딸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정가은, 화곡동 어린이집 사고에 “무섭고 숨 막혀” 분노

강동원-한효주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모습 어땠나?’[포토엔HD화보]

‘컬투쇼’ 마마무 화사 “의정부고 곱창 패러디, 디테일 대단하더라”

‘라스’ 조현아 “채진과 문란하게 놀지않았다, 팬티입고 왕게임 NO”

‘추신수♥’ 하원미와 붕어빵 삼남매, ML 올스타전 응원

김보민 “수지와 인증샷 선방? 뒤에 서 죄송” 6년만 사과

D라인 혜박, 남편이 임신 선물로 억대 외제차 “아기랑 타고 다니라고”

SM-YG-JYP 韓 대표 엔터 7개사, 한국판 베보(VEVO) 설립(공식)

‘라스’ 조현아 “지코, 내 콜라보 제안받고 잠수탔다..재회후 밝고 뻔뻔”

수지 ‘결별 후 첫 공식석상 외출’[포토엔HD]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의 작품 보는 눈 삽니다[스타와치]

‘사자’ 제작사vs장태유PD 핵심쟁점 #미지급 #예산초과 #작가교체[이슈와치]

‘변산’ 아버지의 얼굴을 때릴 수 있는 용기[무비와치]

최지우 남편, 개명까지 하고도 신상 공개 ‘엇갈린 반응’[이슈와치]

“역사는 실수하지 않는다” 대기록 세운 김세영, 외신의 극찬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홍석 “박서준♥박민영, 보기만 해도 설레”(인터뷰)

장근석 조울증 고백, 질병도 공개해야 하는 스타의 숙명[스타와치]

어김없이 마의7년 깨부순 비투비, 완전체 재계약이 값진 이유[뮤직와치]

‘청량하거나 섹시하거나’ 서머퀸 노리는 걸그룹 전쟁[뮤직와치]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여자친구, 중소기획사 기적→..

(인터뷰①에 이어) 어느새 4년 차 걸그룹이 됐다. 직캠을 통한 역주행으로 시작해 ..

‘미스 함무라비’ 이엘리야 “류덕환,..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문유석 판..

‘변산’ 살 찌우고 사투리 쓰고, 처음..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아이돌 선..

논란 아는 김학범 감독 “책임은 내가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