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EXID “‘여자 듀스’ 댓글 영광, 섹시→복고 도전 걱정多”(인터뷰①) 황혜진 기자
황혜진 기자 2018-04-13 06:07:01


[뉴스엔 황혜진 기자]

복고 콘셉트를 통해 '한계 없는 그룹'으로 거듭난 그룹 EXID(솔지, 하니, LE, 혜린, 정화)가 컴백 소감을 밝혔다.

EXID는 4월 2일 신곡 '내일해(LADY)'를 발매, 국내외 음원 차트 1위를 휩쓸며 '믿고 듣는 EXID'라는 수식어를 다시 한 번 증명했다.
특히 베트남, 말레이시아, 대만, 호주, 영국, 과테말라, 태국, 필리핀 아이튠즈 K-POP 차트에서 1위, 칠레에서 2위를 차지하며 글로벌 인기를 실감케 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MTV '더쇼'에서도 1위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에 대해 정화는 12일 오후 뉴스엔과 만나 "좋은 성적을 예상 못 했다. '더쇼'에서 1위로 호명됐을 때도 많이 놀랐다. 그래서 소감도 제대로 말하지 못 했다. 회사에서도 너무 바랐던 상이었고 팬분들도 노력을 많이 해준 것 같아 받았을 때 굉장히 기분 좋았다"고 말했다.

하니는 "일단 신사동호랭이 오빠 이야기를 제대로 못 했다. 오빠가 이번에 고생을 많이 했다. '내일해' 원 버전이 원래 레트로 버전이 아니었다. 편곡도 열심히 해주고 곡 자체에 심혈을 많이 기울여줬다. 오빠한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무대에서 솔지 언니 이야기는 했다. 이번에 안무도 곡이랑 너무 잘 맞는데 안무 열심히 해준 수빈, 유리 선생님 너무 고맙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못다한 1위 소감을 밝혔다.

혜린은 "뮤직비디오 예쁘게 찍어준 기백 오빠에게도 감사드린다. 기백 감독님도 이번에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열정을 보여줘 고마웠다. 노래를 되게 좋아해줘 고맙다고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무엇보다 신사동호랭이와 함께 직접 작사, 작곡을 도맡은 LE의 소감이 남다를 터. LE는 "기분이 좋다. 1위는 아예 생각하지도 못 했는데 그런 결과를 얻게 돼 뭔가 새로운 시도에 대한 결과물을 받은 기분이고 그래서 더 뜻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원래 미디움템포의 끈적한 느낌의 곡이었는데 편곡을 통해 레트로 버전으로 완성됐다"고 작업 비화를 공개했다.

‘내일해’는 90년대에 유행하던 뉴 잭 스윙 장르의 곡. 펑키한 리듬과 레트로한 멜로디 선율을 EXID만의 감성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음악뿐 아니라 안무, 패션 또한 90년대에 인기를 끌었던 것들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보는 재미를 더했다. 그간 EXID 음악과 무대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복고 콘셉트이지만 이 또한 EXID답게 매력적으로 소화해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적지 않은 음악 팬들이 "여자 듀스 같은 느낌이다"라는 반응도 보였다.

혜린은 "우리가 하다 보니까 우리끼리 신나더라. 댓글 중에서 '지들끼리 신나 보인다'라는 댓글이 좋았다. 그리고 일단 이런 음악을 할 수 있다는 게 감사하다. 그걸 좋게 봐주니까 그런 부분들이 좋았다"고 말했다. 하니는 "계속 이렇게 새로운 장르에 도전을 하고 변화하려는 모습이 멋있다고 말씀해주더라. 우리의 노력을 알아주는구나 하는 생각에 그런 댓글이 기분 좋았다"고 밝혔다.

LE는 "도전하는데 있어 원동력이 있다기보다 우리 팀 자체가 멤버 각각의 색깔이 뚜렷하다. 할 수 있는 게 너무 많다. 어떻게 엮으면 또 이런 느낌이 난다. 활동하는 동안 해보고 싶은 것도 다 해보고 싶다. 그런 생각에 다양한 도전을 해볼 생각이다"고 말했다.

정화는 '여자 듀스'라는 반응에 대해 "엄청난 과찬이라고 생각한다. 우리가 그런 대선배님의 여자 버전이라는 이야기를 듣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영광이고 사실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우리 무대를 보며 아쉬운 부분이 많다. 그렇게 생각하지만 많은 대중분들, 팬분들이 좋은 시선으로 봐주는 것 같아 감사하다"고 말하며 겸손한 마음가짐을 드러냈다.

이어 아쉬운 부분에 대해 "각자 다를 것 같은데 나 같은 경우 느낌을 내려고 하는데 잘 안 돼 그런 것에 있어 고충이 있다"고 설명했다. 혜린은 "이번에 1절, 2절 가사 달라 그런 부분이 어렵다. 무대를 하기 전에 가사를 많이 생각한다"며 웃었다. 하니는 "나 같은 경우 지금까지 우리가 섹시한 노래를 많이 했다. 그런 곡 스타일을 할 때는 처음에 그런 옷이 불편했다. 이제는 그런 스타일의 곡은 무대에서 어떤 표정, 눈빛을 지을지 느낌이 오는데 이번 곡은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더라. 웃어야할지 어떻게 해야할지, 항상 무대 끝나고 보면 찝찝한 느낌이 든다. 볼 때마다 만족스럽지 않고 부족한 느낌이 들어 아쉽다. 지금도 그런 것 같다"고 보완하고 싶은 부분에 대해 언급했다.

늘 한결 같이 응원해주는 팬들에게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하니는 "일단 우리가 이번에 컴백을 하기 전에 사실 기대도 많이 했지만 걱정도 많이 했다. 지금까지 했던 콘셉트도 아니고 어떻게 받아들여줄까 걱정이 많았다. 근데 곡이 나오고 팬분들이 너무 좋아해주고 우리의 이런 변화와 도전에 많은 박수를 보내줘 힘이 많이 났다. 덕분에 활동도 너무 즐겁게 하고 있다. 우리의 도전을 지지해주고 응원해줘 너무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 이번주, 다음주 활동이 남았는데 마지막 남은 활동까지 즐겁게 좋은 추억 많이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사진=바나나컬쳐 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홍수현, 청주 반신욕 마니아 “노폐물 쏙 피부도 뽀얘져”
김사랑 측 “伊 가구매장 구멍 2m 높이서 추락, 한국서 골절상 수술”
강다니엘 오른손 인대 부상 ‘붕대 감고 입국, 주변 걱정 한가득’
‘고의인가 실수인가’ 기안84, 여성혐오논란 이어 미투조롱논란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대장암 극복→결혼’ 유상무♥김연지, 이제 꽃길만 걸어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사랑 측 “伊 가구매장 구멍 2m 높이서 추락, 한국서 골절상 수술”(공식)

[결정적장면]홍수현, 청주 반신욕 마니아 “노폐물 쏙 피부도 뽀얘져”(해투)

[포토엔HD화보] 강다니엘 오른손 인대 부상 ‘붕대 감고 입국, 주변 걱정 한가득’

지상파-종편 오늘(27일) 남북정상회담 생중계 집중, 대거 결방

[어제TV]조은지, 소속사 대표에 3번 차이고도 대시해 결혼한 뒷얘기(인생술집)

[이슈와치]‘고의인가 실수인가’ 기안84, 여성혐오논란 이어 미투조롱논란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정시아, 백도빈 함께 한 가족화보에 “사랑한단 말로도 부족”

‘인생술집’ 조은지 “낯가림 심해..TV·노래방도 끊었다”

[TV와치]‘슈츠’ 원작에 얹은 한국적 감성의 각색, 독일까 약일까?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

"영화 속 인물들, 실제론 있어선 안된다." '살인소설' 김진묵 감독을 만..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