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방탄소년단, 골든티켓어워즈 국내콘서트 뮤지션상 수상
2018-04-10 13:59:46


[뉴스엔 박수인 기자]

제13회 골든티켓어워즈 수상 결과가 발표됐다.

지난해 관객 19만명을 동원하며 독보적인 흥행 성적을 기록했던 뮤지컬 '레베카'가 제13회 골든티켓 어워즈의 대상을 차지했다.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파워풀한 넘버, 배우들의 열연이 어우러져 큰 사랑을 받은 <레베카>는 뮤지컬 작품상도 동시에 차지했다. 골든티켓 어워즈 대상은 장르 구분 없이 각 작품별 판매 매수 60%, 온라인투표 점수 40%를 반영해 선정했다.
방탄소년단
▲ 방탄소년단
연극 작품상의 주인공은 '스페셜 라이어'다. 1998년 오픈런 공연으로 시작된 연극 '라이어'의 초연 2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스페셜 라이어'는 이종혁 원기준, 안내상, 서현철, 안세하, 슈, 신다은 등 화려한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연극과 뮤지컬 작품상은 랭킹 가산점 60%와 판매매수 40%를 합산해 선정했으며 온라인 투표는 진행하지 않았다.

클래식∙무용∙전통예술 장르의 작품상은 2017 예술의전당&국립발레단 '호두까기인형'이 차지했다. 지난 2000년부터 매년 예술의전당과 국립발레단이 함께 선보여 온 '호두까기인형'은 러시아 발레의 살아있는 신화로 불리는 유리 그리가로비치가 제작한 버전으로 스펙터클한 구성과 화려한 볼거리로 유명하다.

페스티벌 작품상은 '서울재즈페스티벌 2017'이 수상했다. 서울재즈페스티벌은 차별화된 프로그램 구성과 세계적 아티스트들이 가득한 라인업으로 매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클래식∙무용∙전통예술과 페스티벌 장르의 작품상은 판매매수만 100% 반영해 선정했다.

뮤지컬 남자배우상은 '광화문연가', '레베카', '영웅', '킹키부츠' 등 한 해 동안 쉼 없이 무대에 오른 정성화가 차지했다. 독립투사 안중근부터 유쾌한 여장남자 롤라까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여 온 정성화는 이번 수상을 통해 정상급 뮤지컬 배우의 입지를 다시 한번 증명했다. 뮤지컬 여자배우상은 옥주현이 차지했다. '레베카', '마타하리', '안나 카레니나' 등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들을 소화해 온 옥주현은 그동안 골든티켓 어워즈 뮤지컬 여자배우상을 네 차례나 거머쥔 바 있다. 정성화와 옥주현은 2013년에도 뮤지컬 배우상을 나란히 수상한 이력이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연극 남자배우상은 TV, 스크린, 무대를 활발히 오가는 이순재가 차지했다. 이순재는 인물 부문 중 가장 많은 득표수를 차지한 이에게 수여하는 ‘인기상’도 수상하며 2관왕에 올랐다. 그는 연극 <사랑해요 당신>을 통해 노부부의 애틋한 사랑을 보여주는가 하면 '앙리할아버지와 나'에서는 고집불통 할아버지로 분해 대학생 콘스탄스와 우정을 쌓는 모습을 보여줬다. 다양한 작품과 배역을 통해 폭넓은 세대와 소통해온 점이 큰 인기의 비결로 예상된다. 이순재와 함께 '앙리할아버지와 나'에 출연한 김슬기도 연극 여자배우상을 거머쥐었다. 톡톡 튀는 발랄한 연기로 대중에게 잘 알려진 김슬기는 2011년부터 '리턴 투 햄릿', '서툰 사람들', '투모로우 모닝'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무대 경험을 쌓아 왔다.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방탄소년단은 2017년 콘서트 활동도 게을리 하지 않았다. 방탄소년단은 고척스카이돔에서 콘서트, 팬미팅을 개최해 2만석을 전석 매진시키는 막강한 티켓파워를 자랑했다. 공연장의 함성 못지 않게 온라인 투표 열기도 뜨거웠던 방탄소년단은 국내콘서트 뮤지션상을 차지했다.

내한콘서트 뮤지션상은 2017년 4월 티켓대란을 일으켰던 밴드 콜드플레이가 수상했다. 클래식∙무용∙전통예술 아티스트상은 금난새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차지하며 클래식계 티켓파워를 보여줬다.

최고의 인디뮤지션상은 멜로망스가 차지했다. 감미로운 음색이 돋보이는 곡 ‘선물’로 음원차트 역주행 신화를 이뤄낸 멜로망스는 단독콘서트 전국투어를 성황리에 개최하며 입지를 다져왔다.

감칠맛 나는 연기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배우에게 수여하는 씬스틸러상의 주인공으로는 뮤지컬 '타이타닉'의 정동화가 선정됐다. 정동화는 뮤지컬 '타이타닉'에서 무선기사 해롤드 브라이드 등 1인 다역을 유쾌하게 소화해 내며 극에 재미를 더했다.

한편 인터파크는 이번 제13회 골든티켓 어워즈의 투표를 모바일 웹과 앱에서만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다 인원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3월 22일부터 4월 1일까지 열흘 동안 진행된 투표에는 3만 2천명이 참여해 뜨거운 관심을 드러냈다. 원로배우 이순재부터 뮤지컬 스타 정성화, 옥주현, 아이돌 방탄소년단까지 세대와 장르를 폭넓게 아우르는 수상자 리스트도 눈길을 끈다.

투표에 참여한 이들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진행했던 이벤트의 당첨자도 발표됐다. 대상, 작품상, 인물상 등 모든 부문에 투표를 완료하면 자동응모 되는 ‘골든 클리어 이벤트’와 골든티켓 어워즈 투표 페이지를 SNS에 공유하면 경품을 증정하는 ‘골든 셰어 이벤트’의 당첨자는 인터파크 티켓 PC 및 모바일 웹,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뉴스엔 DB, 인터파크ENT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지코 “옥류관 냉면, 예상과 전혀 달라…더 먹을까 고민”
어벤져스 구할 ‘캡틴마블’ 최초공개, 내년 2월 국내개봉
비디오스타 공서영 “소맥 끝도 없이 들어가, 아침까지 멀쩡”
이태임 득남 뒤늦게 공개, 남편도 결혼도 비밀리에
지코, 평양行 비행기서 포착된 공손+단정한 모습
조민아 베이커리 가격 논란, 양갱 한 박스가 12만원
구하라, 경찰서 출석에 드러난 얼굴 목 폭행 상처 포착
“조롱 맞아” vs “억지 추측” 강지영 구하라 난데없는 팝콘 논란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조용필 “1992년부터 TV출연 안하겠다고, 연말 가요대상 부담 많았다”

지코 “옥류관 냉면, 예상과 전혀 달라…더 먹을까 고민”

이태임 득남 뒤늦게 공개, 남편도 결혼도 비밀리에

‘생생정보’ 칼국수 2500원-산더미 돈가스 5500원에 무제한, 이 집 어딜까

차은우→임수향 ‘강남미인’ 종방연, 꽃미소에 심장 녹을 듯[SNS★컷]

조승우X지성 ‘명당’ 예매율 1위 이끈 피땀눈물

어벤져스 구할 ‘캡틴마블’ 최초공개, 내년 2월 국내개봉(공식입장)

방탄소년단 RM, 나이아가라 폭포서 “나이야 가라” 센스만점[SNS★컷]

한지민X조정석 ‘아는와이프’ 촬영 인증샷 “셰프님 감사”[SNS★컷]

비디오스타 공서영 “소맥 끝도 없이 들어가, 아침까지 멀쩡”[결정적장면]

방시혁의 치명적 자충수, 이제 방탄 팬덤은 호락호락하지않다[뮤직와치]

미스터션샤인 김태리 살린 다섯 아무개, 김은숙표 애국의 역사[TV와치]

연속성에 차별화 둔 ‘보이스2’ 시즌제 드라마의 좋은 예[종영기획]

‘강남미인’ 찰떡 캐스팅, 임수향♥차은우 아니면 어쩔 뻔했나[종영기획]

‘물괴’에 귀 기울이면 김인권 목소리가 들린다[무비와치]

티아라 지운 효민 ‘망고’ 중독성 살리고 음색 알리고[들어보고서]

구하라 측 “연인과 다툼으로 본인도 다쳐, 병원 입원 치료 중”(공식입장)

반민정 vs 조덕제 성폭력 공방 안 끝났다? 판결나고도 시끌시끌[이슈와치]

“이혼→책임 다할 것” 쌍둥이母 박은혜에 쏟아지는 응원[이슈와치]

‘오늘의 탐정→손 the guest’ 전배수, 공포엔딩 장식한 소름유발자[스타와치]

‘강남미인’ 조우리 “토 나..

조우리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속 현수아와 전혀 다른 성격을 가졌다..

‘암수살인’ 주지훈 “또 주지훈이냐..

‘데뷔 3년차’ 우주소녀 “아직 정산 ..

‘협상’ 현빈 “동갑 손예진과 아직 ..

생애 첫 메이저 우승 놓친 김세영 “스..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 노리는 김세영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