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1박 2일’ 김준호X신입PD, 또 보고싶은 조합 황수연 기자
황수연 기자 2018-04-09 08:07:59


[뉴스엔 황수연 기자]

‘1박 2일’ 김준호와 목섬파이브의 11시간 목섬 표류기가 안방극장에 개미지옥 같은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23년차 예능인 ‘얍쓰’ 김준호와 ‘1박 2일’ 3개월차 권재오 PD의 예상하지 못한 신조합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4월 8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유일용/이하 1박 2일)에서는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준영과 함께 전남 완도에 위치한 보길도로 떠난 ‘봄맞이 보길도 힐링투어’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 가운데 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박 2일’ 시청률은 전국 기준 13.6%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 안방극장에 강력한 웃음 돌풍을 일으키며 국민 예능의 힘을 입증했다.

이날 ‘봄맞이 보길도 힐링투어’ 마지막을 장식할 대망의 무인도행 멤버로 6멤버 중 최다 왕꿈틀이 젤리 소유자로 등극한 김준호가 뽑혔다. 이와 함께 유일용 PD는 김준호에게 목섬에 함께 들어갈 담당 PD를 선택하라 제안하고 5인의 PD는 댄스 신고식까지 펼치며 서로 뽑히지 않기 위해 고군분투하기 시작했다. 그런 치열한 미션 끝에 그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반전의 목섬파이브가 결성돼 시청자들을 배꼽쥐게 만들었다.

김준호는 자신과 함께 할 담당 PD로 ‘1박 2일’ 입성 3개월차인 새내기 권재오 PD를 선택했지만 “새로 온 PD는 좀 어색하긴 할 거 같아”라며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새롭게 만난 이들의 만남이 또 다른 케미를 불러올 것이라는 걸 알아차리지 못했다.

이어 김준호와 떼려야 뗄 수 없는 담당 VJ찬휘와 권기종 조명감독 그리고 이들의 모습을 촬영하기 위해 카메라맨 종화까지 합세하며 목섬파이브가 결성, 무인도 표류기가 시작됐고 이에 어떤 상황이 펼쳐질지 궁금증이 모아졌다. 앞서 진행한 퀴즈를 통해 획득한 퍼팅 게임, 침낭, 라면, 소시지를 가지고 11시간을 버텨야 하는 것.

이후 목섬에 들어간 목섬파이브는 굶주린 배를 채우기 위해 퍼팅 게임을 제안, 소시지와 라면을 획득하기 위해 눈치싸움을 벌이는 등 11시간을 보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여줘 폭소를 유발했다. 특히 목섬파이브는 “도전”을 외치지 않았다며 투닥거리는가 하면, 배고픔을 못 이긴 권기종 조명감독이 잠시 맡고 있던 김준호의 김밥을 몰래 훔쳐먹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웃음짓게 만들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스태프들 또한 복불복을 피할 수 없었다. 목섬 입성과 함께 ‘목섬KING’으로 등극한 김준호의 라면 한 젓가락을 먹기 위해 연장자 권기종 조명감독과 막내 권재오 PD는 마지막까지 한 입 찬스를 위한 전쟁을 벌였고 끝내 권재오 PD를 제외한 모든 스태프가 소중한 소시지와 라면을 나눠 먹으며 애정을 함께 했다.

특히 권재오 신입 PD는 허당기 가득한 순수미 돋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인도행 확정과 함께 “오늘 밤새도록 돌아다닐 거에요”라며 의기양양하게 말하던 패기 넘치는 모습도 잠시 뿐이었다.

무인도 보급품을 얻기 위한 퀴즈에서 번번이 오답을 외치며 허당미를 뽐내는가 하면, 식량 확보를 위한 퍼팅 게임에서 연이어 지며 맑은 영혼을 뽐내는가 하면, 의욕 넘치게 무언가를 계속하려다 실패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같은 권재오 PD의 모습에 김준호는 “약간 동구보는 것 같아”라고 말하는 등 ‘삑구 PD’의 탄생을 알리며 그의 빛나는 존재감을 발휘했다.

그런 가운데 나홀로 무인도를 떠난 김준호를 생각하는 5멤버의 우정이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2018년 황금개띠해를 맞아 복불복 미션에서 단 한 번도 성공한 적이 없는 ‘불운의 얍쓰’ 김준호를 위해 동생들이 ‘당해주기’ 작당모의에 나섰고 이에 정준영이 “(잘 때) 와서 우리한테 물이나 뿌리라고 그래요”라며 그 어떤 보복도 피하지 않고 당하기로 결의했다.

이후 11시간 표류를 마치고 숙소에 입성한 김준호. 그는 도착과 동시에 “차태바리 네가 갔어야 했어”, “일어나 일어나”를 외치며 요란한 청소질을 했고 마지막까지 청소기를 들고 거침없이 돌진하는 김준호의 장난을 당해주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동생들의 모습이 진짜 형제를 보는 듯 깊은 우정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만들었다.

이처럼 목섬파이브의 11시간 무인도 표류기와 함께 23년차 예능인 김준호와 ‘1박 2일’ 3개월차 삑구 PD의 신선한 조합, 김준호와 다섯 동생들의 특급 우정이 시청자들에게 보는 재미를 더해주며 다음주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준영과 함께 하는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주말 예능 정상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사진=KBS 캡처)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강동원-한효주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모습 어땠나?’
‘라스’ 조현아 “지코, 내 콜라보 제안받고 잠수탔다..재회후 밝고 뻔뻔...
‘라스’ 조현아 “채진과 문란하게 놀지않았다, 팬티입고 왕게임 NO”
D라인 혜박, 남편이 임신 선물로 억대 외제차 “아기랑 타고 다니라고”
‘살림남2’ 김동현, 미모의 예비신부 송하율 최초 공개 “11년 동고동락, ...
속초 명물의 배신? 만석닭강정 공식 사과 “과태료 처분 받고 시설 전면 교...
추신수♥하원미 패밀리, 화이트 패션 맞춤에 아빠 엄마 닮은 아들 딸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정가은, 화곡동 어린이집 사고에 “무섭고 숨 막혀” 분노

강동원-한효주 ‘열애설 후 첫 공식석상 모습 어땠나?’[포토엔HD화보]

‘컬투쇼’ 마마무 화사 “의정부고 곱창 패러디, 디테일 대단하더라”

김보민 “수지와 인증샷 선방? 뒤에 서 죄송” 6년만 사과

‘라스’ 조현아 “채진과 문란하게 놀지않았다, 팬티입고 왕게임 NO”

‘추신수♥’ 하원미와 붕어빵 삼남매, ML 올스타전 응원

D라인 혜박, 남편이 임신 선물로 억대 외제차 “아기랑 타고 다니라고”

‘라스’ 조현아 “지코, 내 콜라보 제안받고 잠수탔다..재회후 밝고 뻔뻔”

SM-YG-JYP 韓 대표 엔터 7개사, 한국판 베보(VEVO) 설립(공식)

‘살림남2’ 김동현, 미모의 예비신부 송하율 최초 공개 “11년 동고동락, 많이 싸웠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의 작품 보는 눈 삽니다[스타와치]

‘사자’ 제작사vs장태유PD 핵심쟁점 #미지급 #예산초과 #작가교체[이슈와치]

‘변산’ 아버지의 얼굴을 때릴 수 있는 용기[무비와치]

최지우 남편, 개명까지 하고도 신상 공개 ‘엇갈린 반응’[이슈와치]

“역사는 실수하지 않는다” 대기록 세운 김세영, 외신의 극찬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홍석 “박서준♥박민영, 보기만 해도 설레”(인터뷰)

장근석 조울증 고백, 질병도 공개해야 하는 스타의 숙명[스타와치]

어김없이 마의7년 깨부순 비투비, 완전체 재계약이 값진 이유[뮤직와치]

‘청량하거나 섹시하거나’ 서머퀸 노리는 걸그룹 전쟁[뮤직와치]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여자친구, 중소기획사 기적→..

(인터뷰①에 이어) 어느새 4년 차 걸그룹이 됐다. 직캠을 통한 역주행으로 시작해 ..

‘미스 함무라비’ 이엘리야 “류덕환,..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문유석 판..

‘변산’ 살 찌우고 사투리 쓰고, 처음..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아이돌 선..

논란 아는 김학범 감독 “책임은 내가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