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TV와치]‘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입덕을 부르는 설렘 포인트
2018-04-06 14:44:31


[뉴스엔 지연주 기자]

걸크러시 매력을 발산했던 '미스티' 김남주가 떠난 자리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손예진이 들어섰다.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극본 김은/연출 안판석)는 방송 전부터 손예진과 정해인의 완벽한 케미로 시청자의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거기에 MBC '하얀거탑', JTBC '밀회'와 SBS '풍문으로 들었소'를 탄생시킨 안판석 PD가 가세하면서 시청자의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시청자의 기대는 만족으로 돌아왔다. 입덕할 수밖에 없는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설렘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밀당할 줄 아는 안판석 PD의 연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사실 안판석 PD의 전작들과 결이 꽤 다르다. 안판석 PD는 그간 '하얀거탑'과 '풍문으로 들었소'를 통해 사회적인 메시지를 전달했다. '밀회' 역시 격정적인 멜로물로 자극적인 요소가 가득했다. 그러나 안판석 PD가 이번에 선택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특별한 것이 없다. 서로 알고 지내던 누나와 동생이 연인이 돼 가는 과정을 그렸다. 서사 자체만 놓고 보면 심심하고 단조롭다. 그러나 안판석 PD는 그 안에 '디테일'을 더했다.

안판석은 자신의 강점인 감각적인 연출을 십분 활용해 단순한 서사를 감성적으로 포장했다. 특히 2회에서 윤진아(손예진 분)와 서준희(정해인 분)가 함께 빨간 우산을 쓰고 걸어가는 장면은 안판석다운 연출로 시청자의 호평을 이끌어 냈다. 안 판석은 한 우산을 쓰고 걸어가는 두 남녀를 슬로우 모션으로 담아냈다. 또 의도적으로 역광을 이용해 두 사람의 표정을 숨겼다. 시청자들은 느리게 흘러가는 장면에 자연스럽게 몰입하면서 두 사람의 표정을 상상하는 재미에 빠졌다. 안판석의 영리한 연출이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서사의 몰입도와 재미를 높였다. 뿐만 아니라 적재적소에 삽입된 'Save the last dance or me', 'Stand by your man' 등 올드팝은 말캉하고 감성적인 드라마의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이처럼 안판석은 밀고 당기는 연출로 극의 흐름을 조절했다. 일상적인 장면은 평이하게 연출한 대신 윤진아와 서준희의 감정선이 드러나는 장면만큼은 확실하게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안판석의 영리한 연출은 시청자에게 설렘을 선사했다.

▲명불허전 멜로 퀸, 손예진의 단짠매력 생활 연기

손예진은 영화 '연애소설'과 '클래식'에서 풋풋하고 애틋한 첫사랑 연기로 '멜로 퀸'의 탄생을 알렸다. KBS 2TV '여름향기'에서는 청순한 매력을 한껏 뽐내며 국민 첫사랑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이후 영화 '내 머리 속의 지우개', '아내가 결혼했다' SBS '연애시대', MBC '개인의 취향' 등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오가며 '멜로 퀸'의 입지를 다졌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멜로 퀸 손예진의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주목받았다. 5년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손예진은 극중 윤진아 역을 맡아 생활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친구 동생인 서준희와 티격태격하면서도 설렘을 유발하는 윤진아의 모습은 두 캐릭터 사이에 기분 좋은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윤진아가 전 남자친구의 변심을 눈치채고 조목조목 이별의 이유를 묻는 모습, "곤약처럼 밋밋하다"는 남자친구의 말에 소주를 들이켜는 윤진아의 모습은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샀다. 이처럼 손예진은 달콤한 썸과 씁쓸한 이별 사이에 선 윤진아를 완벽히 표현하며 멜로 퀸다운 저력을 뽐냈다.

손예진은 로맨스 연기뿐만 아니라 30대 여성의 일상도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바쁜 출근길 질끈 머리를 묶은 모습, 사랑에 상처받고 술에 취해 흐트러진 모습 등 손예진은 섬세한 연기력을 통해 윤진아 캐릭터에 현실감을 더했다. 시청자들 역시 여전히 청순한 미모에 연기력까지 더해진 손예진의 귀환에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인생 캐릭터 만난 국민 연하남 정해인의 돌직구

정해인이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 밀당이면 밀당, 박력이면 박력 연애를 위한 필수 조건을 다 갖춘 완벽한 캐릭터 서준희 덕분이다.

특히 정해인의 존재감을 빛낸 것은 극중 상대역인 손예진에게 건넨 돌직구 대사와 저돌적인 행동이다. 서준희는 전 남자친구의 스토킹으로 곤란한 상황에 처한 윤진아를 도왔다. 서준희는 윤진아에게 어깨동무하며 남자친구인 척해 전 남자친구를 떨어뜨렸다.

윤진아는 서준희에게 "남자들은 예쁘면 마냥 좋냐?"라고 토로했다. 서준희는 "누나가 더 예뻐"라고 돌직구를 날려 윤진아뿐 아니라 시청자마저 설레게 했다.

정해인은 듬직함과 능글맞음을 오가며 매력적인 연하남의 정석을 보여줬다. 정해인은 방송 직후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시청자의 사랑을 한몸에 받았다.

이처럼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연출-연기-캐릭터 3박자를 갖추며 웰메이드 멜로 드라마로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시청률 역시 3~4%대를 오가며 순항 중이다. 앞으로도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가 시청자에게 봄처럼 달콤한 설렘을 선사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방탄소년단, 美 ‘지미 팰런쇼’ 이어 ‘굿모닝 아메리카’ 출연 확정
지코 “옥류관 냉면, 예상과 전혀 달라…더 먹을까 고민”
어벤져스 구할 ‘캡틴마블’ 최초공개, 내년 2월 국내개봉
비디오스타 공서영 “소맥 끝도 없이 들어가, 아침까지 멀쩡”
이태임 득남 뒤늦게 공개, 남편도 결혼도 비밀리에
지코, 평양行 비행기서 포착된 공손+단정한 모습
조민아 베이커리 가격 논란, 양갱 한 박스가 12만원
구하라, 경찰서 출석에 드러난 얼굴 목 폭행 상처 포착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방탄소년단, 美 ‘지미 팰런쇼’ 이어 ‘굿모닝 아메리카’ 출연 확정(공식입장)

지코 “옥류관 냉면, 예상과 전혀 달라…더 먹을까 고민”

호날두 전반 30분만 충격 퇴장, 유벤투스 UCL 꼬였다

차은우→임수향 ‘강남미인’ 종방연, 꽃미소에 심장 녹을 듯[SNS★컷]

이태임 득남 뒤늦게 공개, 남편도 결혼도 비밀리에

어벤져스 구할 ‘캡틴마블’ 최초공개, 내년 2월 국내개봉(공식입장)

정우성X김향기, 주지훈 커피차 선물에 해맑은 미소 ‘끈끈 의리’[SNS★컷]

‘손 더 게스트’ 전배수, 박일도 귀신 벗어나자 딴사람

‘복면가왕’ 반가운 정태우, 두 아이 아빠의 성공적 일탈[어제TV]

‘손 더 게스트’ 김동욱, 불법택시 연쇄살인범 잡을까(종합)

방시혁의 치명적 자충수, 이제 방탄 팬덤은 호락호락하지않다[뮤직와치]

미스터션샤인 김태리 살린 다섯 아무개, 김은숙표 애국의 역사[TV와치]

연속성에 차별화 둔 ‘보이스2’ 시즌제 드라마의 좋은 예[종영기획]

‘강남미인’ 찰떡 캐스팅, 임수향♥차은우 아니면 어쩔 뻔했나[종영기획]

‘물괴’에 귀 기울이면 김인권 목소리가 들린다[무비와치]

티아라 지운 효민 ‘망고’ 중독성 살리고 음색 알리고[들어보고서]

구하라 측 “연인과 다툼으로 본인도 다쳐, 병원 입원 치료 중”(공식입장)

반민정 vs 조덕제 성폭력 공방 안 끝났다? 판결나고도 시끌시끌[이슈와치]

“이혼→책임 다할 것” 쌍둥이母 박은혜에 쏟아지는 응원[이슈와치]

‘오늘의 탐정→손 the guest’ 전배수, 공포엔딩 장식한 소름유발자[스타와치]

‘강남미인’ 조우리 “토 나..

조우리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속 현수아와 전혀 다른 성격을 가졌다..

‘암수살인’ 주지훈 “또 주지훈이냐..

‘데뷔 3년차’ 우주소녀 “아직 정산 ..

‘협상’ 현빈 “동갑 손예진과 아직 ..

생애 첫 메이저 우승 놓친 김세영 “스..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 노리는 김세영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