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오타니만? 2018 ML ‘개막 첫 주’ 맹활약 선수들
2018-04-06 06:00:01


[뉴스엔 안형준 기자]

시즌 첫 주 맹활약한 선수는 누구일까.

2018시즌 메이저리그는 개막 첫 주 일정을 마쳤다. 대장정의 첫 일주일을 보낸 빅리그는 개막을 앞두고 혹평에 시달렸던 한 '슈퍼루키'에 매료돼있다. 개막 일주일만에 데뷔 첫 승리와 데뷔 첫 홈런, 데뷔 첫 연속경기 홈런 등 모든 것을 해낸 오타니 쇼헤이(LAA)다.
오타니는 첫 일주일 동안 투수로 한 경기에 선발등판했고 타자로 3경기에 출전했다(이하 기록 4/5 기준). 마운드에서는 시속 100마일에 육박하는 강속구를 앞세워 6이닝 3실점, 평균자책점 4.50을 기록했고 타석에서는 .429/.429/.857, 2홈런 5타점을 기록 중이다. 홈런과 타점, 타율 모두 팀 내 1위다.

오타니의 화려함에 가렸지만 개막 첫 주 맹활약을 펼친 선수들도 많다.

오는 오프시즌 FA 시장을 강타할 예정인 브라이스 하퍼(WSH)는 6경기에서 .333/.517/1.000, 4홈런 9타점을 기록했다. 타점과 홈런 모두 공동 1위다. OPS는 미치 해니거(SEA)에 이어 2위다. 해니거는 5경기에서 .467/.600/.933, 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개막 첫 주 OPS TOP 4
M.해니거(SEA): .467/.600/.933, 2HR 5RBI
B.하 퍼(WSH): .333/.517/1.000, 4HR 9RBI
F.프리먼(ATL): .421/.621/.895, 2HR 9RBI
C.코레아(HOU): .474/.522/.947, 2HR 8RBI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카를로스 코레아도 6경기에서 .474/.522/.947, 2홈런 8타점을 기록하며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5경기에서 타율 0.500을 기록한 로빈슨 카노(SEA)에 이어 타율 2위. 프레디 프리먼(ATL)도 6경기에수 .421/.621/.895, 2홈런 9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뉴욕 양키스 유격수 역사를 새로 쓴 디디 그레고리우스도 6경기에서 .364/.440/.909, 2홈런 9타점을 기록했다. 오승환의 팀 동료인 저스틴 스목(TOR)도 7경기에서 .385/.467/.808, 2홈런 9타점을 기록해 타점 공동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개막 첫 주 타점 TOP 4
B.하 퍼(WSH): .333/.517/1.000, 4HR 9RBI
F.프리먼(ATL): .421/.621/.895, 2HR 9RBI
D.그레고리우스(NYY): .364/.440/.909, 2HR 9RBI
J.스모크(TOR): .385/.467/.808, 2HR 9RBI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맷 데이비슨, 미네소타 트윈스의 브라이언 도저, 콜로라도 로키스의 찰리 블랙몬도 각각 4개씩의 홈런을 기록해 하퍼와 나란히 홈런 공동 1위를 기록했다.

▲개막 첫 주 홈런 TOP 4
B.하 퍼(WSH): .333/.517/1.000, 4HR 9RBI
C.블랙몬(COL); .333/.407/.917, 4HR 6RBI
B.도 저(MIN): .318/.400/.909, 4HR 4RBI
M.데이비슨(CWS): .263/.364/.895, 4HR 7RBI

신예 선수들의 초반 활약도 두드러졌다. 지난해 데뷔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스타로 발돋움한 폴 데용은 5경기에서 .455/.500/.864, 3홈런 5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기대주 리스 호스킨스도 5경기에서 .471/.550/.824, 1홈런 3타점을 기록했다. 오타니를 상대로 홈런을 때려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맷 채프먼도 .385/.448/.654, 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신예 3루수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도 3경기에서 .300/.364/1.200, 3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비야누에바는 3홈런 5타점을 지난 4일 하루만에 기록했다.

▲데뷔 2년 이내 선수들 TOP4
R.호스킨스(PHI): .471/.550/.824, 1HR 3RBI
P.데 용(STL): .455/.500/.864, 3HR 5RBI
M.채프먼(OAK): .385/.448/.654, 2HR 5RBI
C.비야누에바(SD): .300/.364/1.200, 3HR 5RBI

오프시즌 동안 팀을 옮긴 선수들도 활약했다. 지난 12월 트레이드로 휴스턴을 떠나 애틀랜타 유니폼을 입은 프레스턴 터커는 6경기에서 .429/.455/.810, 2홈런 8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양키스 핀 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입은 지안카를로 스탠튼은 6경기에서 .217/.333/.696, 3홈런 6타점으로 괴력을 과시했고 밀워키 브루어스로 복귀한 로렌조 케인도 6경기에서 .360/.429/.600, 1홈런 4타점 3도루로 활약했다. 시애틀 유니폼을 입고 중견수가 된 디 고든은 6경기에서 .429/.455/.571, 1홈런 1타점 2도루를 기록했다.

▲오프시즌 이적 선수 TOP4
P.터 커(ATL): .429/.455/.810, 2HR 8RBI
G.스탠튼(NYY): .217/.333/.696, 3HR 6RBI
L.케 인(MIL): .360/.429/.600, 1HR 4RBI
D.고 든(SEA): .429/.455/.571, 1HR 1RBI

시즌은 이제 막 개막했고 아직 6개월의 대장정이 남아있다. 개막 첫 주의 성적이 시즌 내내 이어질 수는 없다. 용두사미가 되는 선수들도, 시작은 미약했지만 끝은 창대한 선수들도 존재한다.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 2018시즌 메이저리그에서 어떤 선수들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자료사진=왼쪽부터 브라이스 하퍼, 폴 데용, 지안카를로



스탠튼)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광해’ 비교불가 빠르다? ‘안시성’의 지나친 자신감
지미팰런, 방탄소년단 美 ‘지미팰런쇼’ 촬영장 공개 “재능있는 친구들”
‘가로채널’ 이영애, 쌍둥이 남매 훌쩍 큰 근황 공개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한국 배우 나온다고? 묘한 분위기 신스틸러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
이병헌 아들 얼굴 공개, 비판의 목소리 나오는 이유
나한일-전처 유혜정 미모의 딸 나혜진 “아빠 원망한 적 없다”
‘안시성’ 신녀 정은채는 왜 계륵이 됐나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광해’ 비교불가 빠르다? ‘안시성’의 지나친 자신감[무비와치]

아이즈원 미야와키 사쿠라 韓 데뷔 인증샷 ‘청순美는 걸그룹 원톱’[SNS★컷]

‘신비한 동물사전2’ 수현 역할 1년만 공개, 뱀 ‘내기니’ 맡는다

지미팰런, 방탄소년단 美 ‘지미팰런쇼’ 촬영장 공개 “재능있는 친구들”[SNS★컷]

‘가로채널’ 이영애, 쌍둥이 남매 훌쩍 큰 근황 공개[결정적장면]

‘오늘의 추석 특선영화’ 검사외전-신과함께-택시운전사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조인성 ‘엄태구 응원하다 급사과’[포토엔스토리]

린, 남편 이수에 애정 폭발 “내 친구, 멋있어”[SNS★컷]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한국 배우 나온다고? 묘한 분위기 신스틸러

방시혁의 치명적 자충수, 이제 방탄 팬덤은 호락호락하지않다[뮤직와치]

미스터션샤인 김태리 살린 다섯 아무개, 김은숙표 애국의 역사[TV와치]

연속성에 차별화 둔 ‘보이스2’ 시즌제 드라마의 좋은 예[종영기획]

‘강남미인’ 찰떡 캐스팅, 임수향♥차은우 아니면 어쩔 뻔했나[종영기획]

‘물괴’에 귀 기울이면 김인권 목소리가 들린다[무비와치]

티아라 지운 효민 ‘망고’ 중독성 살리고 음색 알리고[들어보고서]

구하라 측 “연인과 다툼으로 본인도 다쳐, 병원 입원 치료 중”(공식입장)

반민정 vs 조덕제 성폭력 공방 안 끝났다? 판결나고도 시끌시끌[이슈와치]

“이혼→책임 다할 것” 쌍둥이母 박은혜에 쏟아지는 응원[이슈와치]

‘오늘의 탐정→손 the guest’ 전배수, 공포엔딩 장식한 소름유발자[스타와치]

‘아는 와이프’ 차학연 “주..

지난 2012년 그룹 빅스로 데뷔, 연기 활동을 한 지는 벌써 4년째다. 차학연은 '..

‘강남미인’ 조우리 “‘태후’ 온유 ..

‘미션’ 김남희 “이응복PD는 은인....

곽동연 “일탈 NO, 힘겹게 쌓아올린 내..

지성 “‘아는와이프’ 게임 중독 남편..

또 형사? ‘암수살인’ 감독 밝힌 김윤..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