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오타니만? 2018 ML ‘개막 첫 주’ 맹활약 선수들 안형준 기자
안형준 기자 2018-04-06 06:00:01


[뉴스엔 안형준 기자]

시즌 첫 주 맹활약한 선수는 누구일까.

2018시즌 메이저리그는 개막 첫 주 일정을 마쳤다. 대장정의 첫 일주일을 보낸 빅리그는 개막을 앞두고 혹평에 시달렸던 한 '슈퍼루키'에 매료돼있다. 개막 일주일만에 데뷔 첫 승리와 데뷔 첫 홈런, 데뷔 첫 연속경기 홈런 등 모든 것을 해낸 오타니 쇼헤이(LAA)다.
오타니는 첫 일주일 동안 투수로 한 경기에 선발등판했고 타자로 3경기에 출전했다(이하 기록 4/5 기준). 마운드에서는 시속 100마일에 육박하는 강속구를 앞세워 6이닝 3실점, 평균자책점 4.50을 기록했고 타석에서는 .429/.429/.857, 2홈런 5타점을 기록 중이다. 홈런과 타점, 타율 모두 팀 내 1위다.

오타니의 화려함에 가렸지만 개막 첫 주 맹활약을 펼친 선수들도 많다.

오는 오프시즌 FA 시장을 강타할 예정인 브라이스 하퍼(WSH)는 6경기에서 .333/.517/1.000, 4홈런 9타점을 기록했다. 타점과 홈런 모두 공동 1위다. OPS는 미치 해니거(SEA)에 이어 2위다. 해니거는 5경기에서 .467/.600/.933, 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개막 첫 주 OPS TOP 4
M.해니거(SEA): .467/.600/.933, 2HR 5RBI
B.하 퍼(WSH): .333/.517/1.000, 4HR 9RBI
F.프리먼(ATL): .421/.621/.895, 2HR 9RBI
C.코레아(HOU): .474/.522/.947, 2HR 8RBI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카를로스 코레아도 6경기에서 .474/.522/.947, 2홈런 8타점을 기록하며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5경기에서 타율 0.500을 기록한 로빈슨 카노(SEA)에 이어 타율 2위. 프레디 프리먼(ATL)도 6경기에수 .421/.621/.895, 2홈런 9타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뉴욕 양키스 유격수 역사를 새로 쓴 디디 그레고리우스도 6경기에서 .364/.440/.909, 2홈런 9타점을 기록했다. 오승환의 팀 동료인 저스틴 스목(TOR)도 7경기에서 .385/.467/.808, 2홈런 9타점을 기록해 타점 공동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개막 첫 주 타점 TOP 4
B.하 퍼(WSH): .333/.517/1.000, 4HR 9RBI
F.프리먼(ATL): .421/.621/.895, 2HR 9RBI
D.그레고리우스(NYY): .364/.440/.909, 2HR 9RBI
J.스모크(TOR): .385/.467/.808, 2HR 9RBI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맷 데이비슨, 미네소타 트윈스의 브라이언 도저, 콜로라도 로키스의 찰리 블랙몬도 각각 4개씩의 홈런을 기록해 하퍼와 나란히 홈런 공동 1위를 기록했다.

▲개막 첫 주 홈런 TOP 4
B.하 퍼(WSH): .333/.517/1.000, 4HR 9RBI
C.블랙몬(COL); .333/.407/.917, 4HR 6RBI
B.도 저(MIN): .318/.400/.909, 4HR 4RBI
M.데이비슨(CWS): .263/.364/.895, 4HR 7RBI

신예 선수들의 초반 활약도 두드러졌다. 지난해 데뷔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스타로 발돋움한 폴 데용은 5경기에서 .455/.500/.864, 3홈런 5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기대주 리스 호스킨스도 5경기에서 .471/.550/.824, 1홈런 3타점을 기록했다. 오타니를 상대로 홈런을 때려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맷 채프먼도 .385/.448/.654, 2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신예 3루수 크리스티안 비야누에바도 3경기에서 .300/.364/1.200, 3홈런 5타점을 기록했다. 비야누에바는 3홈런 5타점을 지난 4일 하루만에 기록했다.

▲데뷔 2년 이내 선수들 TOP4
R.호스킨스(PHI): .471/.550/.824, 1HR 3RBI
P.데 용(STL): .455/.500/.864, 3HR 5RBI
M.채프먼(OAK): .385/.448/.654, 2HR 5RBI
C.비야누에바(SD): .300/.364/1.200, 3HR 5RBI

오프시즌 동안 팀을 옮긴 선수들도 활약했다. 지난 12월 트레이드로 휴스턴을 떠나 애틀랜타 유니폼을 입은 프레스턴 터커는 6경기에서 .429/.455/.810, 2홈런 8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양키스 핀 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입은 지안카를로 스탠튼은 6경기에서 .217/.333/.696, 3홈런 6타점으로 괴력을 과시했고 밀워키 브루어스로 복귀한 로렌조 케인도 6경기에서 .360/.429/.600, 1홈런 4타점 3도루로 활약했다. 시애틀 유니폼을 입고 중견수가 된 디 고든은 6경기에서 .429/.455/.571, 1홈런 1타점 2도루를 기록했다.

▲오프시즌 이적 선수 TOP4
P.터 커(ATL): .429/.455/.810, 2HR 8RBI
G.스탠튼(NYY): .217/.333/.696, 3HR 6RBI
L.케 인(MIL): .360/.429/.600, 1HR 4RBI
D.고 든(SEA): .429/.455/.571, 1HR 1RBI

시즌은 이제 막 개막했고 아직 6개월의 대장정이 남아있다. 개막 첫 주의 성적이 시즌 내내 이어질 수는 없다. 용두사미가 되는 선수들도, 시작은 미약했지만 끝은 창대한 선수들도 존재한다.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 2018시즌 메이저리그에서 어떤 선수들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주목된다.(자료사진=왼쪽부터 브라이스 하퍼, 폴 데용, 지안카를로



스탠튼)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그것이 알고싶다’ 유병언 죽음으로 덮은 세월호 참사 의혹
“우리는 No1 팬” 추신수, 하원미씨·세 자녀와 함께한 생일파티
허청시, 판빙빙 동경해 8년간 전신성형 ‘남편까지 수술’
‘옥류관 서울 1호점’ 존박·돈스파이크의 평양냉면 먹는 법
‘그것이 알고 싶다’ 성남국제마피아, 정치인 유착 의혹 제보 받는다
‘그것이 알고싶다’ 김상중 “변사체, 유병언 회장 맞다”
김영권 “손흥민에게만 인사하는 박지성-안정환, 소외감 느껴”
박효신, 살 쪽 빠진 근황 공개 ‘볼살 실종된 완벽 V라인’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히든싱어5’ 린 무릎꿇린 모창 열전, 소름돋는 男 능력자까지[어제TV]

‘그것이 알고싶다’ 유병언 죽음으로 덮은 세월호 참사 의혹(종합)

허청시, 판빙빙 동경해 8년간 전신성형 ‘남편까지 수술’(서프라이즈)

“우리는 No1 팬” 추신수, 하원미씨·세 자녀와 함께한 생일파티

슈퍼맨 장윤정♥도경완, 두아이 부모 돼도 마성의 입담[어제TV]

‘런닝맨’ 한은정, 녹화 도중 상의 탈의..멤버들 혼비백산 ‘유재석도 경악’

카이 “엑소로 7년, 시간에 연연하지않고 행복하게 활동하고파”

‘미스터 션샤인’ 기세 무섭다..또 자체 최고 시청률 ‘10.6%’

MLB.com “51G 연속출루 추신수, 계속 달렸다..이제 올스타전”

MBC, 월드컵 결승전서도 1위..감스트은 온라인 장악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의 작품 보는 눈 삽니다[스타와치]

‘사자’ 제작사vs장태유PD 핵심쟁점 #미지급 #예산초과 #작가교체[이슈와치]

‘변산’ 아버지의 얼굴을 때릴 수 있는 용기[무비와치]

최지우 남편, 개명까지 하고도 신상 공개 ‘엇갈린 반응’[이슈와치]

“역사는 실수하지 않는다” 대기록 세운 김세영, 외신의 극찬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홍석 “박서준♥박민영, 보기만 해도 설레”(인터뷰)

장근석 조울증 고백, 질병도 공개해야 하는 스타의 숙명[스타와치]

어김없이 마의7년 깨부순 비투비, 완전체 재계약이 값진 이유[뮤직와치]

‘청량하거나 섹시하거나’ 서머퀸 노리는 걸그룹 전쟁[뮤직와치]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청춘, 생을 증명하는 것” ..

1959년생 이준익 감독이 래퍼가 주인공인 영화 '변산'을 만들었다고 해서..

‘마녀’ 김다미 “내가 액션을? 꿈에..

조민수가 촬영장에 대본을 들고오지 않..

‘아내의맛’ PD “함소원♥진화 출산 ..

차정원 “‘사복여신’ 부담..늘 연기..

트와이스 “첫 여름컴백→차트1위, 팬..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