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나의 아저씨’가 주는 소주 같은 위로 김예은 기자
김예은 기자 2018-04-05 14:04:26


[뉴스엔 김예은 기자]

첫맛은 ‘씁쓸’하지만 끝맛은 속이 ‘뜨뜻’해지는, 그래서 인생을 좀 살아봐야 안다는 술, 소주. tvN 수목드라마 ‘나의 아저씨’(극본 박해영, 연출 김원석,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초록뱀미디어)에 시청자들이 “소주 같다”는 반응을 보내고 있는 이유는 삶을 살아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전하는 이 드라마의 씁쓸하지만 따뜻한 위로 때문일 것이다.
특히 4월 4일 방송된 5회에서 삼안 E&C라는 작은 세계를 통해 그려진 직장인들의 현실은 “몸은 기껏해야 백 이십 근인데 천근만근인 마음”으로 살아가는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얻었다. 대기업 부장이라는 안정적인 명함을 쥐고 있지만 나를 내치려고 눈에 불을 켠 후배를 상사로 둔 동훈(이선균). 박동운(정해균) 상무의 말대로 “어려도 힘 있다 싶으면 바짝 기고. 앞서서 치고 올라가도 속없이 따라붙고.” 직장생활 좀 하다 보면 이렇게 좀 편하게 갈 수도 있건만, 평생을 반듯하게 물 흐르듯이 살아온 동훈에게는 힘든 일이다.

곧고 바르게, “욕망과 양심 중에서 양심 쪽으로 확 기울어져” 살아가는 동훈이 불쌍하고 안쓰럽게 보이는 ‘나의 아저씨’ 세상. 후배였던 이가 상사가 되면 알아서 기던가, 혹은 좋은 타이밍에 제 발로 내려가지 않으면 주변인의 눈총을 받는다. ‘덜’ 잘난 사람은 ‘더’ 잘난 사람에게 밟히는 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직장인들의 이야기는 우리가 살아가는 현실과 많이 닮아있어 보는 이에게 씁쓸함과 헛헛함을 느끼게 한다. 마치 소주를 입에 들이켠 첫 순간처럼.

그러나 이런 퍽퍽한 세상에도 숨 쉴 틈은 분명 존재한다. 술에 취해 도준영(김영민) 대표를 향해 “사석에서는 선배님이라고 해줄 수 있지 않느냐”라고 주정을 부려 동훈을 곤란하게 했지만, 그 시작은 동훈을 향한 안쓰러움이었을 것이 분명한 송과장(서현우). “우리 생각해서 좀 겨주면 안 돼? 아니면 깔끔하게 나가주던가”라면서 이건 모두 못난 동훈 탓이라는 뒷말을 하던 김대리(채동현)의 뺨을 때린 지안(이지은). 그리고 “형한테 돈 받아쓰는 거 부담스러워할까 봐, 일부러 상품권 사서, 어디서 생겼다면서 준 거 다 알아. 돈 벌어서 형 참치 사주고 싶어”라며 동훈의 노고를 알아주는 막내 기훈(송새벽). 이 모든 것들은 비틀거리며 위태롭게 걷다 넘어져 다 포기하고 싶던 동훈을 다시 일으킨다.

결국 “내가 오늘은 못 죽어. 비싼 팬티가 아니야”라며 내일로 다시 한 발을 떼는 동훈의 뒷모습을 보고 있자면, ‘그래. 다 힘들지. 그래도 다 그렇게 사는 거지’하는 먹먹함이 가슴을 울린다. 삶의 고됨을 잠깐이라도 덜어보고자 한 잔 기울이는 씁쓸한 소주의 끝 맛에서 뜨뜻한 온기를 찾는 것처럼 말이다.

‘나의 아저씨’는 삶의 무게를 버티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서로를 통해 삶의 의미를 찾고 치유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 tvN 방송,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오후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영된다.(사진=tvN)

뉴스엔 김예은 kimm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유소영 “손흥민과 연애, 뜨려고 이용했단 악플 억울해”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이거 꿈 아니지?” 하원미, 추신수 ML 올스타전 입성에 감격
식지 않는 ‘미스터 션샤인’ 역사 왜곡 논란, 전세계 송출이라면서
‘예비맘’ 혜박, 남편이 외제차 선물 “아기랑 타고 다니라고”
김보민 아나운서 “모유 수유 1년, 양배추로 젖 말렸다”
최유나 “남편이 건물 지어놔, 제 기념관 만들어주겠다고”
‘비행소녀’ 최은주 “머슬퀸 도전, 지방 8kg 빼고 근육 2kg 늘려”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이거 꿈 아니지?” 하원미, 추신수 ML 올스타전 입성에 감격

‘라이프 더 비기닝’ 이동욱X조승우, 미스터리 의학드라마 ‘기대’ (종합)

유소영 “손흥민과 연애, 뜨려고 이용했단 악플 억울해”

‘라이프 더 비기닝’ 이동욱-조승우, 브로맨스 꽃피는 현장 ‘훈훈’ [결정적장면]

김성철X정채연 ‘투제니’ 시청률 1%대 종영..로맨스는 남았다

‘아내의 맛’ 국경-나이 초월 함소원♥진화 결혼반대 이겨낸 임신[어제TV]

‘인형의 집’ 한상진, 박하나에 속아 수갑 ‘후련’ [결정적장면]

‘인형의 집’ 최명길, 딸 왕빛나 살리려 상속권 뺏나 [어제TV]

‘예비맘’ 혜박, 남편이 외제차 선물 “아기랑 타고 다니라고”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의 작품 보는 눈 삽니다[스타와치]

‘사자’ 제작사vs장태유PD 핵심쟁점 #미지급 #예산초과 #작가교체[이슈와치]

‘변산’ 아버지의 얼굴을 때릴 수 있는 용기[무비와치]

최지우 남편, 개명까지 하고도 신상 공개 ‘엇갈린 반응’[이슈와치]

“역사는 실수하지 않는다” 대기록 세운 김세영, 외신의 극찬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홍석 “박서준♥박민영, 보기만 해도 설레”(인터뷰)

장근석 조울증 고백, 질병도 공개해야 하는 스타의 숙명[스타와치]

어김없이 마의7년 깨부순 비투비, 완전체 재계약이 값진 이유[뮤직와치]

‘청량하거나 섹시하거나’ 서머퀸 노리는 걸그룹 전쟁[뮤직와치]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미스 함무라비’ 김명수 “..

그룹 인피니트 엘, 배우 김명수가 그동안 불거졌던 연기 논란에 대해 "그때는 제가 ..

‘미스 함무라비’ 이엘리야 “류덕환,..

“청춘, 생을 증명하는 것” 이준익은 ..

논란 아는 김학범 감독 “책임은 내가 ..

‘아내의맛’ PD “함소원♥진화 출산 ..

차정원 “‘사복여신’ 부담..늘 연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