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송선미 남편 살해범 징역 15년 구형, 유가족 선처 이유는?
2018-03-14 17:13:23


[뉴스엔 이민지 기자]

송선미 남편 살해범이 징역 15년을 구형받았다.

3월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8부에서는 배우 송선미 남편인 영화 미술감독 고모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모(29)씨에 대한 결심공판이 진행됐다

검찰은 이날 조씨에게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검찰 측은 "금전적 이득을 얻고 위해 타인의 교사를 받고 잔혹한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씨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송선미 남편 외조부 재산을 노린 곽모씨 등에게 청부를 받고 범행했다고 자백했다. 이에 송선미 등 유가족은 "피고인은 하수인에 불과하고 늦게나마 잘못을 반성하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노력했다"는 의견을 전했고 검찰은 이를 참작해 구형했다.

조씨에 대한 선고는 오는 16일 진행된다.

송선미 남편 고씨는 지난해 8월 21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변호사 사무실에서 조씨가



휘두른 흉기에 맞아 세상을 떠났다.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아빠본색’ 조민희♥권장덕, 한강뷰 호화 아파트에 주영훈도 놀라
정가은 “집 아래 GTX-A 노선 공사, 끔찍하고 무서워”
이민정, 손예진표 집밥 공개 ‘이탈리안 레스토랑 뺨치네’
‘청담동 출신’ 오지헌 “어릴 때 수영장 딸린 100평 집 살아”
‘아내의 맛’ 이만기, 아내와 8년만 쇼핑..235만원짜리 패딩에 기겁
서정희 딸 서동주 글래머 몸매, 비키니가 작아 보여
두손 두발 사족보행 오남매, 부모 근친 결혼 역진화인가
“끈도 가슴도 위태위태” 클라라, 넘볼 수 없는 아찔 볼륨 몸매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아빠본색’ 조민희♥권장덕, 한강뷰 호화 아파트에 주영훈도 놀라[결정적장면]

이민정, 손예진표 집밥 공개 ‘이탈리안 레스토랑 뺨치네’[SNS★컷]

정가은 “집 아래 GTX-A 노선 공사, 끔찍하고 무서워”

‘청담동 출신’ 오지헌 “어릴 때 수영장 딸린 100평 집 살아”[결정적장면]

서정희 딸 서동주 글래머 몸매, 비키니가 작아 보여[SNS★컷]

모델부부 김원중♥곽지영, 달달한 신혼 일상 모아보니

허지웅 투병 중인 악성 림프종 뭐길래..증상-치료법은?

마마무 솔라 ‘파격적인 봉춤 무대’ [포토엔HD]

‘아내의 맛’ 이만기, 아내와 8년만 쇼핑..235만원짜리 패딩에 기겁

마마무 문별X아이즈원 채원, 한 그룹 같은 선후배 케미[SNS★컷]

‘남자친구’ 박보검 연기력 논란, 송혜교에 기대선 안된다[스타와치]

반박불가 방탄소년단, 이변없는 멜론뮤직어워드 주인공 [뮤직와치]

연예계 활동 뜻 없다더니..율희 ‘살림남2’ 합류 반응 엇갈리는 이유[TV와치]

‘도어락’ 혼자사는 여성은 절대 보지 말 것[영화보고서]

‘사실상 퇴출’ 마이크로닷, 연말 공연 라인업도 제외

‘골목식당’ 백종원, 사비 쓰고 각서 써주면서까지 왜 굳이[TV와치]

아는형님 강다니엘 “돈 벌자 母 넓은 전셋집 해 드렸다”[결정적장면]

“10년간 父 빚 갚았다” 차예련 빚투에 가정사까지 드러나(종합)

첫방 ‘운명과 분노’ 주상욱, 강간위기 이민정 구하고 키스 “미친놈 맞네”(종합)

‘SKY캐슬’ 염정아X김서형, 그녀들의 빅픽처가 궁금하다

‘대장금’ 이열음 “먹방 드..

배우 이열음이 MBC 예능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있다'(극본 박은정 최우주..

‘국가부도의 날’ 유아인 “욕만 먹는..

‘쇼미777’ 쿠기 “경연 전 하루 100..

‘도어락’ 이가섭 “실제로도 공블리..

도경수 “일탈 NO, 엑소가 지금도 돈독..

‘스윙키즈’ 박혜수 “위험했던 도경..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