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사라진 밤’ 80만 돌파 직전, 한국형 스릴러 자존심 지키나 배효주 기자
배효주 기자 2018-03-14 08:01:30


[뉴스엔 배효주 기자]

'사라진 밤'이 80만 돌파를 앞두고 있다.

3월 14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영화 '사라진 밤'(감독 이창희)이 13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면서 일주일 째 정상을 지키고 있다. 일일 관객 5만4515명, 누적 관객 76만8651명이다.
같은 날 2위는 '리틀 포레스트'(감독 임순례)가 올랐다. 일일 관객 3만180명, 누적 관객 118만3787명을 보였다.

'사라진 밤'은 국과수에서 부검을 앞둔 시체가 사라진 후, 시체의 행방을 둘러싼 단서들이 하나 둘 등장하면서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하는 추적 스릴러다.

경쟁작의 공세 속에서도 거침없는 흥행돌풍을 이어가며 한국형 스릴러의 자존심을 지켜낸 영화 '사라진 밤'이 100만을 돌파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영화 포스터)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슈돌’ 강형욱, 6개월 아들과 대형견 한꺼번에 돌보는 일상
윤서인, 또 정우성 저격 “나도 착한 말이나 하며 살걸”
‘조재현 미투 폭로’ 최율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의미심장 글
김혜연 집 공개, 네 자녀 뛰어놀아도 될 만큼 으리으리
김혜연 “뇌종양 판정에 유서까지, 한달 동안 시한부였다”
고윤성 “이상형에 딱 맞는 유소영, 첫키스는 한강에서”
‘라디오스타’ 지석진 “유재석, 자가 아닌 전셋집 살아” 방송 최초 공개
윤종신 김민종부터 보아 윤아까지, SM 워크샵 포착 ‘경청중’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슈돌’ 강형욱, 6개월 아들과 대형견 한꺼번에 돌보는 일상

지상파 3사, 덴마크vs호주 중계 없다, 프랑스vs페루만 생중계

‘아침발전소’ 강진 여고생 실종사건 집중 추적, 그날의 진실은?

김혜연 집 공개, 네 자녀 뛰어놀아도 될 만큼 으리으리(좋은아침)

‘조재현 미투 폭로’ 최율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의미심장 글

김혜연 “뇌종양 판정에 유서까지, 한달 동안 시한부였다”

홍진영, 밀착 민소매에 드러난 글래머 몸매 “커피 한 잔”

MLB.com “추신수, 올스타 자격있어..득표 더 했어야”

김태욱, 강릉해변 아이스버킷 후 문재인-트럼프-김정은 지목

‘라디오스타’ 지석진 “유재석, 자가 아닌 전셋집 살아” 방송 최초 공개

[뮤직와치]역시 워너원, 신곡 ‘켜줘’ 발매 1시간만 4개차트 1위 싹쓸이

[이슈와치]김용건 합류 ‘꽃보다 할배’ 독일 출국만으로도 뜨겁다

[이슈와치]방탄 RM ‘인가’ 무대중 정국 옷찢는 실수 “원래 조심스러운 사람인데..”

‘미스트리스’ 재탄생된 관능 스릴러, 원작 비교 지운 한국판[종영기획]

獨언론 “손날두? 이타적인 손흥민은 호날두와 다르다”

[스타와치]‘슈가맨2→한끼줍쇼’ 이혜영 예능 활동 반가운 이유

김효주 9m 버디에 박수 보낸 주타누간 “나까지 기분 좋았다”(종합)

[무비와치]“날개 달아줬다”..‘독전’이 기억하는 故김주혁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TV와치]장기용·박형식, 연기력 약체 편견을 부순 ‘꾸준함’의 힘

‘여중생A’ 김환희 “키 크려..

영화 '곡성'의 그 조그맣던 어린이 김환희가 폭풍성장해 어엿한 고등학생..

서사무엘 “천재 뮤지션? 난 음악적 재..

‘같이살래요’ 금새록 “내 맘 다 안..

“몸져 누웠지만..” 김해숙, 아픔도 ..

‘탐정: 리턴즈’ 성동일 “염색했냐고..

‘탐정:리턴즈’ 권상우 “100억 대작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