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피해자 아들 “母 4년 정신과 치료까지, 신웅은 수차례 폭언”(전문)
2018-03-13 11:11:51


[뉴스엔 황수연 기자]

트로트 음반 제작자 신웅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작사가 A씨 아들이 '미투(MeToo)' 고발 후 2차 피해와 함께 신웅에게 수차례 폭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작사가 A씨 아들은 지난 3월 1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미투 성폭력 피해자의 가족입니다"는 글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잠을 자다가도 그때 그 비참한 일을 상상하면 잠이 오지 않고, 피가 거꾸로 쏟는다. 어머니는 그렇게 4년을 정신과를 다니며 약으로 버티며 사셨다. 가해자는 이뿐 아니라 그 가수의 작품을 빌미로 수차례 폭언까지 했다. 저를 낳아주신 저의 어머니에게요"라며 운을 똈다.

왜 사건 당시 신웅을 고소를 하지 않았냐는 의견에는 "(어머니는) 젊어서부터 글 쓰시는 것 밖에 모르시는 분이었다. 그런 사람에게 작품 포기란 죽으라는 것이고, 가해자는 그것을 악용했다. 장성한 자식의 앞날에 누가 될까 봐 그것을 숨기고 숨기다 병원에서조차 '이러다 죽을 수도 있다. 밝혀야 된다'라는 의견에 모든 것을 포기하더라도 용기를 내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소요? 전 재산을 팔아서 고소를 했어야겠죠. 그들은 저희보다 위에 있는데? 하지만 현실은 어떤가. 당시 사회 상황이 유명하지도 않은 누가 누구를 고소했다고 해서 도움이나 줬을까요. 고소는 변호사 싸움, 돈싸움 아닌가"라며 "제 판단이 잘못됐을 수 있지만, 저희 가족 중에 그 고소 때문에 돌아가신 분이 계셨다. 비겁할 수 있지만 (그 사건을) 겪고 느낀 것은 질 싸움은 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고 털어놨다.

피해자 아들은 "미투 운동으로 인해 힘을 얻고 약자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기고 있다. 앞으로의 일들이 두렵지만 이런 일련의 상황이 억울해서라도 끝까지 가겠다"며 "다른 피해자분들, 피해자 가족 여러분 용기 잃지 마세요. 또 가족끼리 다툴 수도 있지만 사과하고 뭉치세요. 피해자에게 결국 남는 건 가족 밖에 없습니다"라고 장문의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피해자 A 씨는 음반 제작자 신웅이 지난 2011년 지인을 통해 알게 된 A에게 세 차례의 성추행, 한차례의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신웅 측은 "신웅이 성폭행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두 사람은 당시 연인 관계였다"고 반박하며,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신웅은 1953년 생으로 트로트 가수 신유의 부친이다.

다음은 신웅 성폭력 주장 피해자 A씨 아들 전문.

미투 성폭력 피해자의 가족 입니다.

저는 가수 신유의 아버지인 신웅에게 성폭력을 당한 작사가 A씨의 아들입니다.

제가 글을 남기는 이유는, 분노의 꼭대기에 놓여 있는 지금. 답답한 심정을 푸념 하고, 터져 버릴 것 같은 감정을 글로 다스리고자 합니다.

이번 미투 운동 뿐 아니라, 그전에도 비참한 성폭력을 당한 피해 가족들의 입장을, 그리고 저희 가족의 입장을 말하고 싶습니다. 다른 피해 가족도 비슷한 상황에 놓여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말 만들어 내기 좋아하는 사람들. 의혹과 의심들...사실 그런 것들 신경 쓸 겨를도 없지만, 피해 당사자는 이러한 2차 피해에 힘들어 합니다. 피해자 가족 역시 또 다른 피해자 입니다.

가족 간에 서로 의지하고 용기를 주고 협력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지만, 사람이기에 어떠한 이유에서건, 피해자 가족 간에 불화가 생길수도 있습니다.

그렇지만, 왜 피해자 가족이 이렇게 정신적 고통을 받고, 불행하고 시끄러운 상황에 놓여야 할까요? 저의 문제, 저희 가족의 문제 일수도 있겠지만, 전 그들을 원망하고 싶습니다. 가해자 때문에 왜 우리가 고통 받아야 하는가...

가족 간의 일의 진행 방식에 대한 논쟁, 언쟁에 피해자는 또 고통을 받고, 진정한 도움을 주시는 감사한 분들도 계시지만, 남일 에 도움을 준다는 목적으로 더 한 피해를 주는 사람들. 그로 인한 2차 ,3차 피해로 원망,불협,불화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저는 효자는 아닙니다.하지만, 만약, 길에서 누군가가 우리 부모를 때린다거나 나쁜 짓을 한다면 참을 수 있는 자식이 있을까요? 이건 그 이상의 일이 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피해자가 내 가족이라고 생각 한다면 이성적 판단을 할 수 있을까요?

피해자 가족은 잠을 자다가도 그때 그 비참한 일을 상상하면 잠이 오질 않습니다. 피가 거꾸로 쏟습니다. 그렇게 4년을 정신과를 다니며 약으로 버티며 사셨습니다. 가해자는 이뿐 아니라 그 가수의 작품을 빌미로 수차례 폭언까지 하였습니다. 저를 낳아주신 저의 어머니에게요.

그럼 작품이고 뭐고 그만하고 고소를 했어야 되는 것 아니냐? 당신들 욕심 아니냐? 젊어서부터 글 쓰시는 것 밖에 모르시는 분입니다. 그런 사람에게 작품 포기란 죽으라는 것이고, 가해자는 그것을 악용 하였고, 장성한 자식의 앞날에 누가 될까봐 그것을 숨기고 숨기다 병원에서 조차 이러다 죽을 수도 있다. 밝혀야 된다. 라는 의견에 모든 것을 포기 하더라도 용기 내어 밝히 셨습니다.

고소요? 전 재산을 팔아서 고소를 했어야겠죠? 그들은 저희보다 위에 있는데? 하지만 현실은 어떻습니까? 당시 사회 상황이 유명하지도 않은 누가 누구를 고소했다고 해서 도움이나 줬을까요? 고소는, 변호사 싸움, 돈싸움 아닌지요?

제 판단이 잘못 되었을 수 있지만, 저희 가족 중에 그 고소 때문에 돌아가신 분이 계십니다... 당연한 내 것임에도, 내 것을 빼앗긴 피해자임에도 돈이 앞서는 소송에서 져서 병을 얻어 돌아 가셨습니다. 그것을 저희 가족들은 똑똑히 보았습니다.

비겁 할 수 있지만, 격고 느낀 것은, 질 싸움은 하지 않는다... 하지만, 미투 운동으로 옳은 판단과 정의로움을 가진 분들이 계십니다. 그런 분들에게 힘을 얻고 약자도 이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기고 있습니다. 앞으로의 일들이 두렵지만, 이런 일련의 상황이 억울해서라도 끝까지 갈 것입니다.

다른 피해자분들, 피해자 가족 여러분 용기 잃지 마세요. 그리고 이런 일들로 가족 간에 다툴 수 있습니다. 가족이라도 피해자에게 말로 상처 줄 수도 있습니다... 함께 울어 줄 수 있는 가족이니까요... 그 누구보다 걱정하고 용기와 도움을 주려다 그럴 수도 있습니다. 대신, 바로 사과하고 화해하고 다시 뭉치세요. 피해자에게



결국 남는 건 가족 밖에 없습니다...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레인보우 출신 지숙, 청순 미모와 상반되는 볼륨 몸매
야노시호, 수영복 입고도 이렇게 청순할 수가
재벌3세 함연지 밝힌 공부법, 괜히 상위 0.1% 아니었네 ‘문제적남자’
‘비키니 세계 3위’ 류세비, 감탄만 나오는 미공개 화보
11kg 찐 오정연, 다이어트 선언 후 근황 ‘홀쭉해졌네’
화사 수영복 수위 파격 의상, 극명하게 엇갈린 극과 극 반응
레이양 공주풍 집 공개, 나이트가운 한 장 걸친 머슬퀸
정소민 ‘청순 글래머’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야노시호, 수영복 입고도 이렇게 청순할 수가[SNS★컷]

재벌3세 함연지 밝힌 공부법, 괜히 상위 0.1% 아니었네 ‘문제적남자’ [어제TV]

화사 수영복 수위 파격 의상, 극명하게 엇갈린 극과 극 반응

레인보우 출신 지숙, 청순 미모와 상반되는 볼륨 몸매[SNS★컷]

11kg 찐 오정연, 다이어트 선언 후 근황 ‘홀쭉해졌네’[SNS★컷]

‘비키니 세계 3위’ 류세비, 감탄만 나오는 미공개 화보

‘1대100’ 아쉬운 종영, 빵터진 역대 우승자 상금 비화 [어제TV]

‘실화탐사대’ 재벌가 어린 자녀들의 갑질 실태 ‘충격 폭로’

‘아빠본색’ 조민희♥권장덕, 한강뷰 호화 아파트에 주영훈도 놀라[결정적장면]

‘영재발굴단’ 황제성 “내 반등수가 전교등수, 성균관대 졸업했다”

‘남자친구’ 박보검 연기력 논란, 송혜교에 기대선 안된다[스타와치]

반박불가 방탄소년단, 이변없는 멜론뮤직어워드 주인공 [뮤직와치]

연예계 활동 뜻 없다더니..율희 ‘살림남2’ 합류 반응 엇갈리는 이유[TV와치]

‘도어락’ 혼자사는 여성은 절대 보지 말 것[영화보고서]

‘사실상 퇴출’ 마이크로닷, 연말 공연 라인업도 제외

‘골목식당’ 백종원, 사비 쓰고 각서 써주면서까지 왜 굳이[TV와치]

아는형님 강다니엘 “돈 벌자 母 넓은 전셋집 해 드렸다”[결정적장면]

“10년간 父 빚 갚았다” 차예련 빚투에 가정사까지 드러나(종합)

첫방 ‘운명과 분노’ 주상욱, 강간위기 이민정 구하고 키스 “미친놈 맞네”(종합)

‘SKY캐슬’ 염정아X김서형, 그녀들의 빅픽처가 궁금하다

‘SKY 캐슬’ 김혜윤 “긴장했..

김혜윤(23)이 'SKY 캐슬' 캐스팅 비화를 공개했다. 배우 김혜윤은 JTBC ..

‘마약왕’ 송강호 “흥행 부담, 결과 ..

‘대장금’ 이열음 “첫 촬영부터 제모..

‘SKY 캐슬’ 김혜윤 “예서 응원하는 ..

‘분노유발자’ 조우진 “女에 ‘커피..

오정세 “안면인식장애, 싫어하는 사람..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