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에비앙 챔피언십, 내년부터 410만달러로 증액-여름 개최 주미희 기자
주미희 기자 2018-03-08 08:34:42


[뉴스엔 주미희 기자]

LPGA 투어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 총상금이 증액되고 대회 일정이 변경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3월8일(이하 한국시간) "에비앙 챔피언십이 2019년 시즌부터 총상금 410만 달러(한화 약 43억7,000만 원)로 치러진다"고 밝혔다. 이로써 에비앙 챔피언십이 투어에서 두 번째로 큰 대회임을 재확인하게 됐다.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 전경
▲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 전경
디펜딩 챔피언 안나 노르드크비스트
▲ 디펜딩 챔피언 안나 노르드크비스트
아울러 LPGA 투어는 "프랑스 에비앙 르 뱅의 그림같은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에서 개최되는 이 대회가 2019시즌부터 여름 시즌으로 일정이 변경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에비앙 챔피언십은 2019년 시즌에 7월25일부터 28일까지 치러질 예정이다.

2013년 시즌에 다섯 번째 메이저 대회가 된 이후, 에비앙 챔피언십은 최근 보여지고 있는 LPGA 투어의 상금 증가 추세를 이끌고 있다. 2000년 에비앙 마스터스에서 선수들은 총상금 180만 달러(한화 약 19억2,000만 원)를 놓고 경쟁했지만, 2013년에 에비앙 챔피언십이 메이저 대회가 되었을 때 총상금은 325만 달러(한화 약 34억6,000만 원)로 증가했으며 그 이후로도 꾸준히 성장해 왔다.

LPGA 마이크 완 회장은 "일반 대회로 시작된 이래, 에비앙은 혁신을 거듭하며 다른 대회들과는 확실히 구분되는 골프 대회를 만들었다"며 "에비앙은 다른 대회들을 따라하기 보다는 자신만의 전통을 구축했다. 세계적인 브랜드 중 스포츠를 가장 중요한 수단으로 해 여성에게 다가가고 꾸준히 상금 규모를 늘리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우리가 그들의 독창적인 생각을 접하고, 진정한 파트너로서 에비앙과 여성 골프계를 함께 만들어가는 것은 큰 행운"이라고 말했다.

에비앙 챔피언십은 2017년에 40만 달러를 증액해 총상금 365만 달러(한화 약 38억9,000만 원) 규모로 치러졌다. 그 후 추가로 20만 달러를 증액하며 올해는 총상금 385만 달러(한화 약 41억 원) 대회로 치러질 예정이다.

2019년에 410만 달러 규모로 증액된 에비앙 챔피언십은 500만 달러(한화 약 53억3,000만 원)로 치러질 'US 여자오픈'에 이어 LPGA 투어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의 대회가 된다.

아직 2019년 LPGA 투어 일정의 상당 부분을 결정해야 하지만, 에비앙 챔피언십이 7월로 자리를 옮기면서 '에버딘 스탠다드 인베스트먼트 레이디스 스코티시 오픈' 그리고 '리코 여자 브리티시 오픈'과 함께 흥미로운 '유럽 스윙'이 이뤄지게 됐다.

에비앙 챔피언십의 프랭크 리부 회장은 "이번 일정 변경 결정은 우리가 진행하는 사업 분야에서 스포츠 영역에 우선권를 부여한다. 그리고 모든 관객과 특별한 경험을 공유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을 반영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또 "이번 결정은 에비앙 챔피언십에 많은 의미가 담겨있다. 세계 최고의 여성 골퍼들과 함께하는 여름철 '유럽 스윙'에서 전환점에 한 축을 담당하게 될 것이다. 또 해가 긴 여름철은 대회 관리 측면에서 보았을 때 여러 변수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여름의 분위기로 돌아왔다는 점은 멋진 자연 경관 속에 있을 선수와 관객들 뿐 아니라, 에비앙 리조트에 방문할 대회 파트너와 그들의 손님들에게 최적화된 홍보 플렛폼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에비앙 챔피언십은 올해까지는 늦은 여름철인 9월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 열릴 예정이다. 2017년 안나 노르드크비스트는 마지막날 5언더파 66타를 치며 최종합계 9언더파를 기록해 36홀까지 다섯타 차 선두였던 모리야 주타누간을 제치는 데 성공했고, 결국 브리타니 알토메어와 가진 플레이 오프에서 승리를 거두며 자신의 두 번째 메이저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었다.

디펜딩 챔피언 노르드크비스트는 "내년 시즌부터 상금이 증액되면서 좀 더 큰 규모의 대회에서 경쟁을 펼친다고 생각하니 흥분된다"며 "여름 시즌으로 대회 일정이 옮기는 점도 무척 기대되고, 이 일정 변화로 LPGA 투어의 메이저 시즌이 좀 더 흥미로워 질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에비앙 챔피언십은 '롤렉스 아니카 메이저 어워드'가 결정되는 대회다. 메이저 대회에서 10승을 거둔 아니카 소렌스탐의 이름을 딴 이 상은 그 해의 메이저 대회에서 가장 뛰어난 성적을 거둔 선수에게 수여된다.

지난 2017년에는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우승한 유소연이 이 상을 받았고, 미셸 위(2014), 박인비(2015), 리디아 고(2016)가 이 상을 수상한 바 있다.(사진=위부터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 전경, 디펜딩 챔피언



안나 노르드크비스트/LET 제공)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라디오스타’ 지석진 “유재석, 자가 아닌 전셋집 살아” 방송 최초 공개
윤종신 김민종부터 보아 윤아까지, SM 워크샵 포착 ‘경청중’
정승환 “슈스케 출연했다 윤종신이 탈락시켜, 이 길 안맞나 싶었다”
“SNS 악플→해킹” ‘하트시그널2’ 송다은, 유명세 톡톡
“조재현한테 화장실서 성폭행 당해” 여배우 주장 또 나왔다
‘변산’ 김고은 “8kg 찔 땐 행복..2달간 눈물의 다이어트”
민서, 쇼케이스 음향사고로 무대 반복 해프닝 ‘액땜 제대로’
정우성, 난민문제 언급 “이들에게 희망이 되어주세요”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정은채, 가만히 앉아 있기만 해도 넘치는 분위기

김어준 휴가로 ‘뉴스공장’ 자리 비워, 양지열 변호사 대타투입

문가비, 다이어트 자극 구릿빛 탄탄 몸매 ‘포토샵 필요없어’

‘라디오스타’ 지석진 “유재석, 자가 아닌 전셋집 살아” 방송 최초 공개

[포토엔HD화보] 워너원 강다니엘 ‘화려한 출국’

김제동X월드컵 효과? ‘라디오스타’ 시청률 급상승

윤종신 김민종부터 보아 윤아까지, SM 워크샵 포착 ‘경청중’

[어제TV]‘인형의 집’ 박하나, 최명길-왕빛나 모녀에 당했다 ‘분통’

“조재현한테 화장실서 성폭행 당해” 여배우 주장 또 나왔다

정승환 “슈스케 출연했다 윤종신이 탈락시켜, 이 길 안맞나 싶었다”(라디오스타)

[뮤직와치]역시 워너원, 신곡 ‘켜줘’ 발매 1시간만 4개차트 1위 싹쓸이

[이슈와치]김용건 합류 ‘꽃보다 할배’ 독일 출국만으로도 뜨겁다

[이슈와치]방탄 RM ‘인가’ 무대중 정국 옷찢는 실수 “원래 조심스러운 사람인데..”

‘미스트리스’ 재탄생된 관능 스릴러, 원작 비교 지운 한국판[종영기획]

獨언론 “손날두? 이타적인 손흥민은 호날두와 다르다”

[스타와치]‘슈가맨2→한끼줍쇼’ 이혜영 예능 활동 반가운 이유

김효주 9m 버디에 박수 보낸 주타누간 “나까지 기분 좋았다”(종합)

[무비와치]“날개 달아줬다”..‘독전’이 기억하는 故김주혁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TV와치]장기용·박형식, 연기력 약체 편견을 부순 ‘꾸준함’의 힘

‘여중생A’ 김환희 “키 크려..

영화 '곡성'의 그 조그맣던 어린이 김환희가 폭풍성장해 어엿한 고등학생..

서사무엘 “천재 뮤지션? 난 음악적 재..

‘같이살래요’ 금새록 “내 맘 다 안..

“몸져 누웠지만..” 김해숙, 아픔도 ..

‘탐정: 리턴즈’ 성동일 “염색했냐고..

‘탐정:리턴즈’ 권상우 “100억 대작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