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한재영, 연극계 후배 성추행 의혹 “본인도 상황 파악 중”(공식)
2018-03-04 21:43:56


[뉴스엔 배효주 기자]

배우 한재영도 '미투' 고발 당했다. 소속사는 본인에게 상황을 파악 중이다.

A 씨는 3월 4일 페이스북과 모 온라인 사이트 연극 뮤지컬 게시판에 "극단 신화 대표 김영수와 배우 한재영을 고발하고 싶다"는 글을 게시했다.

그는 2010년 극단 신화에 들어간 후 2011년께 김영수 대표의 강요에 의해 모텔로 가게 됐다고 밝혔다. 성관계를 거부하자 불같이 화를 냈다고도 말했다.
이같은 사실을 같은 극단 선배인 배우 한재영에게 털어놨지만, 한재영은 이 사실을 듣고도 성추행 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한재영 소속사 샘컴퍼니 관계자는 "한재영의 이름이 거론된 것 만으로도 죄송하다"며 "본인에게 알렸다. 상황 파악 중이다. 입장이 나오는 대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재영은 지난해 인기를 끌었던 JTBC '품위있는 여자'에 출연했다.

이하 미투 고발글 전문

극단신화대표이자 연출 김영수와 배우한재영을 고발하고 싶다
2010년 23살에 극단신화에 들어갔고, 극단엔 막내들이 돌아가면서 아침에 와서 장을 보고 음식을 해서 대표와 함께 밥을 먹었는데
2011년 어느날 출근을 했더니 대표가 나시하나에 팬티바람이였다 그리곤 내 볼에 뽀뽀를 했다
나는 너무 놀라서 표정관리가 안됐었고 싫어하자 자신은 강아지나 애기들이 이뻐서 뽀뽀하는것처럼 나에게 뽀뽀를 한것이고 내가 이상하게 느끼는건 내가 생각이 더러워서라고 했다
나는 우리 아버지보다 나이가 많은 사람이 나에게 여자로 느끼고 성추행을 한다는것에 대한 것이 혼란스럽기만 했고 그다음에 출근했을땐 입꼬리에 뽀뽀를 했고 나는 용기내어 이건 아닌것같다고 말했더니 왜그러냐고 되물었고 나는 우리 엄마한테 얘기못할 일이 없고 소소한것까지 얘기하는데 이건 말못하겠다고 얘기했더니 대표는 꼭 다 얘기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역시 이것은 끝이 아니였다
막내생활 열심히하고 있다가 청소년연극 '고딩만의세상'을 준비할때였다
그때 극단선배들은 대학로에서 '상계동덕분이'를 공연하고 있었고 매일 극단으로 출근하거나 공연장으로 갔었다
선배들과 다함께 뒷풀이를 하는데 지하철이 일찍 끊긴다고 먼저 일어났다
그런데 가는도중 명동쯤에서 대표에게 연락이 왔다
연기적인걸로 할 얘기가 있으니 내리라고 했고 명동에서 내려서 기다렸다
그날 함께 술집에서 술마시면서 연기에 대한것을 들었고 그리고 나는 지하철이 끊겨서 집에 못가니 극단에서 자고 바로 출근하겠다 했는데 모텔로 데려갔다
자기는 그런거 아니라고 오해말라고 잠도 제대로 못잘것같아서 그런다며 결국 모텔로 들어갔고
나는 너무 불편하고 이상해서 소파가 있길래 거기에 누웠다
대표는 갑자기 내가 있는데도 옷을 다벗고 자연스럽게 샤워를 하러 들어갔다
아닐꺼라고 계속 속으로 되뇌이면서 쭈그리고 있었다
샤워를 다하고 나온 대표는 침대로 들어가더니 왜 거기에 있냐고 침대로 오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자신의 첫사랑과 닮았다는 얘길했다
나는 그건 진짜 아닌것 같다고 끝까지 침대에 올라가지 않자 대표는 불같이 화를 내며 그럴꺼면 나가자고 해서 나왔다
그리곤 모텔에 환불요청을 했지만 당연히 환불은 안됐다
씩씩거리면서 배우는 생각하는게 열려있어야하는데 너는 그렇지 못하다고 화를 냈다
대표는 왜 자신이 내게 청소년극에서 역할을 왜 너에게 많이 줬는지 모르겠냐고 했다
그 말이 너무 충격적이였다
아닐꺼라고 계속 믿고 싶었던 내 생각은 틀렸단걸 알았다 그리곤 각자 따로 갔다
그때부터였다 내가 무슨 실수를 하면 무대에 혼자 서있게 하고 선배배우들이 관람석에 앉아있는 상태에서 나를 혼냈다 대역죄인같이 느껴졌다
너무 힘들어서 결국 극단선배들만 있는 술자리에서 선배들에게 대표와 있었던 일을 울면서 토로했다
그런데 한 선배가
나도 너랑 자보고 싶어 대표님도 남자야
라고 얘기했다
다른 선배들이 무슨 소리하냐고 하자 그 선배는 조용히하라고 했고 다른 선배들은 합죽이가 됐다
그 선배는 지금 왕성히 활동하고 있는 한재영이라는 배우다 그때도 연기잘하는게 권력인 느낌이 있었고, 그때는 영화에도 단역으로 나오고 있었다
지금은 황정민배우의 소속사로 들어가서 조연으로 자주 나와서 볼때마다 그날의 상처가 떠오른다
심지어 라디오스타에 나올때는 부들부들 떨렸다
거기서 끝도 아니였고 한재영은 나보고 나오라고 하더니 바로 옆의 술집으로 이동해서 단둘이서 술을 마셨다 다른 선배들은 쫓아오지 않았다
술마시면서 연기에 대해 조금 얘기하더니 나더러 계산하라고 해서 계산하고 나왔다
그리고 나는 또 극단으로 가서 자려고 가는데 한재*이 따라와서 모텔가자고 했다
정말 어이가 없었다 머릿속이 어떻게 된 사람이면 방금 성추행으로 울던 후배에게 저럴수 있을까
거부하고는 극단으로 갔는데 따라왔다
그리곤 나를 성추행했다 내가 끝까지 거부하자 나갔다
청소년연극을 끝으로 극단연습실에가서 극단을 그만두겠다고 얘기하자 대표는 어디가서 극단신화에 있었다고 얘기하지 말라며 누군가가 너에 대해 묻는다면 나쁘게 얘기하겠다고 했고 나는 앞으로의 연기생활이 막힌다는 생각과함께 겁을 먹었다
극단사람들과 속을 터놓을 수 있는 친구외엔 침묵하고 살았다
계속 침묵할 생각이였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용기를 내고 있고
지금 이순간을 놓치면 후회할것 같았다
사실 이 일이 제일 큰상처라서 그렇지 별의별 일들이 많았다
하지만



이때 이후로 나는 더이상 순진하진 않았다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방탄소년단, 美 ‘지미 팰런쇼’ 이어 ‘굿모닝 아메리카’ 출연 확정
지코 “옥류관 냉면, 예상과 전혀 달라…더 먹을까 고민”
어벤져스 구할 ‘캡틴마블’ 최초공개, 내년 2월 국내개봉
비디오스타 공서영 “소맥 끝도 없이 들어가, 아침까지 멀쩡”
이태임 득남 뒤늦게 공개, 남편도 결혼도 비밀리에
지코, 평양行 비행기서 포착된 공손+단정한 모습
조민아 베이커리 가격 논란, 양갱 한 박스가 12만원
구하라, 경찰서 출석에 드러난 얼굴 목 폭행 상처 포착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방탄소년단, 美 ‘지미 팰런쇼’ 이어 ‘굿모닝 아메리카’ 출연 확정(공식입장)

지코 “옥류관 냉면, 예상과 전혀 달라…더 먹을까 고민”

호날두 전반 30분만 충격 퇴장, 유벤투스 UCL 꼬였다

차은우→임수향 ‘강남미인’ 종방연, 꽃미소에 심장 녹을 듯[SNS★컷]

이태임 득남 뒤늦게 공개, 남편도 결혼도 비밀리에

어벤져스 구할 ‘캡틴마블’ 최초공개, 내년 2월 국내개봉(공식입장)

정우성X김향기, 주지훈 커피차 선물에 해맑은 미소 ‘끈끈 의리’[SNS★컷]

‘손 더 게스트’ 전배수, 박일도 귀신 벗어나자 딴사람

‘복면가왕’ 반가운 정태우, 두 아이 아빠의 성공적 일탈[어제TV]

‘손 더 게스트’ 김동욱, 불법택시 연쇄살인범 잡을까(종합)

방시혁의 치명적 자충수, 이제 방탄 팬덤은 호락호락하지않다[뮤직와치]

미스터션샤인 김태리 살린 다섯 아무개, 김은숙표 애국의 역사[TV와치]

연속성에 차별화 둔 ‘보이스2’ 시즌제 드라마의 좋은 예[종영기획]

‘강남미인’ 찰떡 캐스팅, 임수향♥차은우 아니면 어쩔 뻔했나[종영기획]

‘물괴’에 귀 기울이면 김인권 목소리가 들린다[무비와치]

티아라 지운 효민 ‘망고’ 중독성 살리고 음색 알리고[들어보고서]

구하라 측 “연인과 다툼으로 본인도 다쳐, 병원 입원 치료 중”(공식입장)

반민정 vs 조덕제 성폭력 공방 안 끝났다? 판결나고도 시끌시끌[이슈와치]

“이혼→책임 다할 것” 쌍둥이母 박은혜에 쏟아지는 응원[이슈와치]

‘오늘의 탐정→손 the guest’ 전배수, 공포엔딩 장식한 소름유발자[스타와치]

‘강남미인’ 조우리 “토 나..

조우리가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속 현수아와 전혀 다른 성격을 가졌다..

‘암수살인’ 주지훈 “또 주지훈이냐..

‘데뷔 3년차’ 우주소녀 “아직 정산 ..

‘협상’ 현빈 “동갑 손예진과 아직 ..

생애 첫 메이저 우승 놓친 김세영 “스..

생애 첫 메이저 타이틀 노리는 김세영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