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사상 첫 출전 가나 프림퐁, 윤성빈에 8초 뒤진 ‘위대한 꼴지’ 김재민 기자
김재민 기자 2018-02-15 14:20:47


[뉴스엔 김재민 기자]

윤성빈이 지배한 남자 스켈레톤 종목에 그에 못지 않은 주목을 받은 선수가 있다.

가나 대표 아콰시 프림퐁은 2월 15일 강원 평창군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2차 시기에서 합산 1분 48초 43으로 30명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트랙 레코드를 두 차례나 쓰며 1분 40초 35를 기록해 1위를 차지한 윤성빈보다는 8초 이상 늦은 기록이다.
프림퐁은 초라한 성적에도 '위대한 꼴지'으로 주목받았다. 프림퐁은 가나에서 스켈레톤 종목에 처음으로 출전한 선수다. 아프리카 대륙을 통틀어서도 역대 두 번째다.

평창까지 오는 길은 험했다. 가나 출신인 프림퐁은 8세 때 네덜란드로 건너갔다. 육상 선수의 꿈을 꿨지만 부상으로 포기해야 했다. 이후 동계 스포츠 종목에 도전한 프림퐁은 봅슬레이를 거쳐 지금의 스켈레톤 종목을 선택했고 결국 올림픽 무대에 섰다.

가나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쿠마시에서 살았던 유년 시절에는 4㎡에 불과한 좁은 방에 할머니, 8명의 아이들과 함께 자랐다. 네덜란드에서 지낼 때는 불법 이민자 신분이었다. 소치 올림픽 출전이 좌절된 후에는 전자제품 외판원으로 일하기도 했다.

프림퐁은 먼 길을 돌아 올림픽을 밟았다. 기록은 30명 중 최하위였지만 그 누구보다 값진 경험이었다.(사진



=아콰시 프림퐁)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최율, 조재현 성추행 의혹 제기? “더 많은 쓰레기들 남았다”
‘슈가맨2’ 헨리, 이수만 조카 써니에 “너랑 결혼하면 SM 주식 받을수있...
‘미우새’ 김종국, 43년만 첫 공개한 방 ‘골동품 박물관급’
에이핑크 정은지, 유쾌한 女컬링 패러디 “영미 기다려!”
후지사와 사츠키, 원통한 눈물 흘리며 “김은정에게 박수”
김연아, 후배 최다빈 개인 최고점에 깜짝+울컥 표정
‘뉴스룸’ 조재현 성추행 피해자 “뒤에서 손 넣고…봉투로 입막음”
구하라, 보고도 믿기지 않는 눈 크기 ‘러블리 미소’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H.O.T. vs 무한도전, 토토가3 맹연습 현장 공개

‘음중’ 옹성우 “보아 대표님 소개하는 날 오다니”

“이게 스포츠냐” 줄리엔강 컬링 비하 논란에 뒷수습

‘키스먼저할까요’ 김선아, 얼굴 소멸 직전 완벽 비율

‘미우새’ 김종국, 43년만 첫 공개한 방 ‘골동품 박물관급’

‘슈가맨2’ 헨리, 이수만 조카 써니에 “너랑 결혼하면 SM 주식 받을수있어?”

최율, 조재현 성추행 의혹 제기? “더 많은 쓰레기들 남았다”

‘고등래퍼2’ 이지은 시즌2도 출연, 조은산 “연예인 보는 느낌”

김연아, 후배 최다빈 개인 최고점에 깜짝+울컥 표정

‘뉴스룸’ 조재현 성추행 피해자 “뒤에서 손 넣고…봉투로 입막음”

[이슈와치]“탁치니 억하고” ‘도시어부’ 자막 故박종철 희화화 논란

‘뉴스룸’ 조재현 성추행 피해자 “뒤에서 손 넣고…봉투로 입막음”

[이슈와치]조민기·오달수에 조재현까지, CJ 드라마 줄줄이 비상

[무비보고서]‘궁합’ 심은경 남편찾기, 이렇게 앙큼한 사극을 봤나

[TV와치]‘마더’ 리메이크도 정서경이 하면 다르다

[TV와치]‘블랙하우스’ 강유미, 용기로 건넨 질문의 힘

[TV와치]‘무한도전’ 무려 3년, H.O.T. 토토가3에 공들인 시간

돌아온 ‘고등래퍼2’ 제2의 양홍원·최하민 나올까[첫방기획]

[이슈와치]연예계 성추문, 미투 운동으로 베일 벗길까

[포토엔화보] 김성령 ‘나이를 숫자에 불과하게 만드는 미모’

김태리 “스스로 칭찬 안 해, ..

(인터뷰①에 이어) '아가씨'부터 '1987' '리틀 포레스트..

‘언터처블’ 박지환 “정은지, 진경이..

산이 “서바이벌 장인? ‘더유닛’ 가..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세월 “아..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