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더유닛’ 마르코 “5위 데뷔조 합류라니, 정말 행복해”(한복인터뷰①) 황수연 기자
황수연 기자 2018-02-15 16:18:51


[뉴스엔 글 황수연 기자/사진 정유진 기자]

KBS 2TV 아이돌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 최고의 이변은 마르코의 데뷔조 합류였다. 총 18명이 진출할 수 있는 생방송 무대에 16번째로 무대에 올랐지만 생방송 문자투표를 합산한 최종 결과에서 11계단 상승한 5위를 기록하며 최고의 반전을 썼던 것.
설 연휴를 앞두고 뉴스엔과 만난 마르코는 극적인 데뷔조 합류를 묻는 질문에 "데뷔조에 들고 싶은 마음은 컸지만 이전 순위가 16위라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부모님께서도 기대 없이 생방송 무대를 찾아오셨다"며 "다시 한 번 부모님, 열혈남아 멤버들, 더유닛 관계자분들, 저를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마음을 비우고 참여했던 생방송이었기에 5위라는 순위는 감히 상상도 못했다. 마르코는 "5위에 '마르코'라는 이름이 불리는데 그 순간 머릿속에 아무것도 떠오르지 않았다. 지금도 의자에 앉는 순간까지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웃음). 예상을 전혀 못했는데 감격이었다. 정말로 행복했다"고 말했다.

'더유닛' 출연 전과 후의 변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마르코는 "지상파의 힘이 정말 대단하다. 스케줄을 다닐 때 사진을 찍어주고 응원해주는 팬들이 생겼다. 심지어 길거리를 돌아다니면 나이가 있는 어른분들이 'TV에 나오는 사람 아니냐'고 얼굴을 알아보신다. 어떤 분들은 이름도 기억해주신다. 저로서는 놀라운 변화다"고 설명했다.

마르코는 "전에는 (레게)머리 때문에 노는 아이라고 안 좋게 보는 분들이 많았다. 또 정말 많은 분들이 제 직업을 미용사로 오해하는 경우도 많았다(웃음). 아마 제가 가수라고는 전혀 생각지 않으셨던 것 같다. 무엇보다 부모님이 좋아해 주셔서 행복하다. 데뷔하고 일이 잘 안 풀려서 걱정이 많으셨는데 이젠 친척들한테 자랑도 하신다"고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방송 초반 교포 출신으로 의심받았던 '마르코' 이름의 비하인드도 공개했다. 거듭 "회사에서 만들어 준 이름이 아닌 직접 만든 예명이다"고 강조한 마르코는 "사실 애국가에 나오는 '마르고 닳도록'에서 따 온 '마르코(고)'가 뜻이다. 우연하게 입에 붙었고, 생각을 해봤는데 뜻도 괜찮은 것 같았다. 조금 독특한 이름을 짓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한복인터뷰②에서 계속/의상



=황후의외출)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 정유진 noir573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신정환, 씩씩한 아들 모습에 흐뭇 “이래서 계속 낳는군”
조민기 성추행 폭로 또 나왔다 “술자리서 부지기수”
“조민기 캠퍼스의 왕, 오피스텔 불러 성추행” 송하늘 폭로
설리, 나른한 표정에서 느껴지는 은근한 섹시美
노선영 감싼 이강석 해설위원 “팀추월, 2명 좋다고 되는 것 아냐”
‘모래시계’ 김지현 “이윤택 관련 배우는 동명이인, 저 아니에요”
연극배우 김지현 “이윤택에 성폭행당해 낙태, 200만원 건네더라”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81.61점’ 메드베데바, 올림픽 쇼트 세계신기록 경신

신정환, 씩씩한 아들 모습에 흐뭇 “이래서 계속 낳는군”

‘6남매 아빠’ 박지헌, 생후 19일 막내딸 공개 ‘사랑스러워’

“김보름 박지우 매스스타트 남았는데” 백철기 감독 비난 여론 우려

팀추월 결국 오후 5시 30분 기자회견, 김보름-노선영 참석?

이경규 딸 이예림, 갈수록 청순해지는 미모 ‘아빠 붕어빵’

美기자, 자기토바 저격 “점프 몰아뛰기 페널티 없나요?”

이혜영, 양갈래 머리도 완벽 소화하는 40대

김보름의 눈물, 얼어붙은 민심 못 녹였다

‘바쁘다 바빠’ 김연아, 봅슬레이 이어 피겨 민유라 경기 직관

이윤택 감독 “성추행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은 없었다”(일문일답)

‘LPGA 67년만의 대기록’ 고진영 “최혜진 추격 알고 있었지만”(일문일답)

[TV와치]천호진vs김병기, 진짜 ‘황금빛’ 아버지는 누굴까

[무비와치]외신들 “가장 돋보여” 홍상수 영화 속 김민희 호평

[이슈와치]H.O.T. 토토가3 공연 어땠나 #밤샘열정 #노쇼피해 #박지선입장실패

[TV와치]‘리턴’ 박진희 첫등장, 죽어가던 캐릭터 살릴까

[TV와치]‘마더’ 원작과 다른 세 가지, 반전 결말 이끌까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김아랑의 넘어진 심석희 격려, 김아랑 인터뷰 곱씹은 심석희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

류승룡이 '7년의 밤'으로 돌아온다. 영화 '염력'(감독 연상..

‘저글러스’ 최다니엘 “백진희와 진..

‘여도’ 아이 “첫 연극 도전에 사극-..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흑기사’ 서지혜 “욕먹을 줄 알았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