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살림남2’ 미나, 탄탄 복근 드러낸 비키니 래시가드 자태 ‘...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멸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반듯한 B vs 갑질 매니저 극과극,지킬박사와 하이드인가?[여의도 휴지통]

투수 조장 유희관 “6년 연속 10승-4년 연속 180이닝 달성 목표” 주미희 기자
주미희 기자 2018-02-08 15:08:13


[뉴스엔 주미희 기자]

투수조 조장 유희관(32)은 시드니 1차 캠프에서 가장 바쁜 선수 중 한 명이다. 투수조 분위기를 이끌고 후배들을 챙기며 코치들을 보필하느라 정신 없다. 이제는 개인보다 동료, 나아가 팀 전체를 봐야 하는 위치가 됐다.

하지만 큰 부담감은 없다. 특유의 친화력을 앞세워 외국인 선수와도, 10살 넘게 차이 나는 후배들과도 허물없이 지내고 있다.
유희관
▲ 유희관
유희관은 2월8일 “지금의 분위기만 유지하면 우리 투수들이 올 시즌 좋은 성적을 낼 것”이라고 자신하며 “개인적으로는 6년 연속 10승, 4년 연속 180이닝을 달성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다음은 유희관과의 일문일답.

- 캠프 초반이다. 어떻게 훈련하고 있나

▲ 가장 큰 것은 역시 부상 방지다. 아무리 좋은 실력을 보유하고 있어도 부상당하면 팀에 마이너스다. 아프지 않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다. 또 개막이 빨라진 만큼 몸 상태를 3월24일에 맞춰 끌어올리려 한다. 팀 훈련 스케줄이 달라졌고 나 역시 준비 과정이 예년과 다르다. 일주일 정도 일찍 시작하는 개막전에 모든 초점을 맞추고 있다. 물론 아주 큰 변화가 있다는 건 아니다. 늘 하던대로 내 루틴대로 몸을 만들고 있다.

- 투수조 조장이 됐다. 마음가짐이 달라진 게 있나. 후배들에게는 어떤 조언을 해주고 있나.

▲ 내가 입단했을 때부터 투수조 분위기는 정말 좋았다. 앞서 조장을 맡은 선배들이 솔선수범하면서 선수단을 이끌었기 때문이다. 나는 그런 모습을 보고 지금까지 왔다. 배운 점도, 느낀 것도 많다. 모든 선배들을 귀감으로 삼고 있다. 그래서 선배들처럼 잘 해야 한다는 생각부터 들었다. 뒤에 물러나 있기보다 앞에서 이끌어야 한다는 생각이 컸다. 형과 동생들의 가교 역할을 하고 좋았던 분위기를 그대로 유지하는 일. 내게 주어진 막중한 임무다. 투수조는 이 분위기만 잘 유지한다면 올 시즌 좋은 성적을 올릴 수 있을 것이다.

- 새 외국인 투수와는 어떻게 지내는가.

▲ 두 선수 모두 원체 착한 것 같다. 농담도 잘 받아주고 먼저 건네기도 한다. 나 역시 그런 선수들에게 먼저 다가가려 노력 중이다. 일부러 장난을 치고, 못 하는 영어도 막 쓰고 있다. 올 시즌 린드블럼과 후랭코프는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팀에 적응하고 빨리 녹아 들어야 자신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다. 조장이라는 위치를 떠나 팀 일원으로서 돕고 싶다. 내가 적극적으로 다가가니 두 선수가 마음을 열고 친근하게 받아주는 것 같다.

- 함덕주와 방을 쓰다가 이제는 혼자 쓴다.

▲ 외로운 부분이 있다. 혼자 있어 말동무 상대가 없다. 그간 덕주에게 심부름을 자주 시키진 않았지만 혼자 있어보니 할 일이 많더라. 덕주가 아침에 운동갈 때 깨워주고 빨래도 해줬는데, 덕주의 소중함을 알겠더라. 그렇다고 안 좋은 점만 있는 건 아니다. 혼자 침대에 누워 야구에 관한 이런 저런 생각을 하고 마음을 가다듬을 수 있어 좋다. 코치님들을 어떻게 보필해야 할지, 선수들을 어떻게 이끌어야 할지 생각할 시간이 많아 좋다.

- 최근 몇 년간 많은 이닝을 소화해 몸 상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다.

▲ 시즌에 들어가지 않아 정확히 말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닌 것 같다. (장)원준이 형과 내가 많이 던져서 시즌 초반 체력 안배를 해줄 수도 있다는 감독님 인터뷰를 봤고, 몇몇 지인들도 걱정 해주신다. 그렇지만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그 동안 힘들 때마다 위기가 올 때마다 내 나름의 방식으로 이겨냈다. 감독님께서 배려해주시고 생각해주시는만큼 몸 관리를 잘 해서 그라운드에서 보여드리겠다. 우려의 시선을 불식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

- 어느덧 열살 차이 넘는 후배들이 생겼다.

▲ 곽빈이랑 박신지는 띠동갑을 넘어섰더라. 둘을 보니 내가 신인이었을 때 생각도 나고, '아 벌써 이렇게 됐나' 싶더라. 둘에게는 이런 저런 편한 얘기를 해주려고 한다. 아무래도 막내이나 보니 눈치를 보고 자신의 성격을 모두 드러낼 수 없을 것이다. 하루는 "편하게, 편하게 해라. 나이 많다고 경기에 나가거나, 어리다고 못 나가는 거 아니다. 잘 하는 선수가 뛰는 거다"고 말해줬다. 가장 어린 두 선수가 재미있고 편하게 훈련해야 팀 분위기도 좋아진다.

- 메인 코치가 바뀌었다. 이강철 수석코치와는 무슨 얘기를 주로 하나

▲ 대투수님이다. 대기록도 갖고 있는 분이다. 그래서 코치님께는 내가 먼저 다가갔던 것 같다. '저 좀 가르쳐주세요', '던지는 것 좀 봐주세요'라고 했다. 그럴 때마다 수석코치님은 '다치지 말고 해 오던대로 하라'고 하셨다. '올해도 충분히 잘 할 수 있다'면서 격려의 말씀을 해주셨다. 참 감사한 부분이다. 사실 우리 팀에는 이강철 수석코치님은 물론 매년 기록을 써 내려가는 (장)원준이 형이 있다. 나에게는 롤모델이 두 명이나 있는 셈이다. 두 분을 보면 동기부여가 되고 더 큰 목표를 삼을 수 있어 좋다. 따라가는 입장에서 앞만 보고 달려가겠다.

- 올 시즌 개인적인 목표가 있을까

▲ 작년에는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 한국시리즈에서 제대로 된 힘을 써보지도 못하고 졌다. 멋진 시리즈가 됐어야 하는데 무기력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그래서 뻔하지만, 내 첫 번째 목표는 무조건 한국시리즈 우승이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6년 연속 10승, 4년 연속 180이닝을 달성하고 싶다. 선수들에게 물어보면 다들 목표가 없다고 하지만 속으로는 갖고 있다. 나 역시 이어오던 기록을 계속 이어가고 싶고, 두산 좌완 100승에 더 한 발짝 다가갈 수 있도록 승수를 쌓고 싶다.





(사진=유희관/두산 베어스 제공)


뉴스엔 주미희 jmh020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멸품가방 뭐야?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이비자 해변서 비키니 입고 포옹
‘내딸의남자들3’ 홍서범 딸 석희, 소개팅남과 애프터 데이트 포착
故 염호석 아버지 “삼성, 돈 줘서 고맙게 생각”
‘그것이 알고싶다’ 故 염호석 시신탈취, 삼성의 분노유발 첩보전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
문가비, 함뼘 비키니로 뽐낸 아찔 몸매 ‘바비인형인 줄’
서정희, 주름 하나 보이지 않는 동안 비주얼 ‘세월 역주행’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뮤직와치]방탄소년단 결국 해냈다, 韓가수 최초 빌보드200 차트 1위 진입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멸품가방 뭐야?[여의도 휴지통]

호날두♥조지나 로드리게스, 이비자 해변서 비키니 입고 포옹[파파라치컷]

[포토엔HD]나한일 정은숙 결혼 ‘행복하게 잘 살겠습니다’

‘내딸의남자들3’ 홍서범 딸 석희, 소개팅남과 애프터 데이트 포착

‘나도엄마야’ 알렉스, 4년만 드라마-결혼 후 복귀작에 거는 기대[첫방기획]

[포토엔HD화보] 진서연 ‘시원해 보이는 블랙 시스루 원피스’

[결정적장면]‘같이 살래요’ 박선영, 박준금에 “강성욱과 연애만” 기선제압 통쾌

‘류수영♥’ 박하선, 출산 후 전성기 되찾은 소녀 미모

[결정적장면]‘미스트리스’ 이희준, 이상희 뒤통수 맞고 납치 탈출실패

[무비와치]‘버닝’ 6위 추락, 아무리 흥행보단 작품성이라지만

[스타와치]‘독전’ 조진웅, 지긋지긋 흥행부진 씻어내나

[뮤직와치]빌보드 홀렸지만 여전히 방탄소년단답게, 2년연속 애프터파티 포기한 이유

[뮤직와치]자넷잭슨 미투 언급부터 방탄 정국 복근 공개까지, 美빌보드 꼽은 BEST 13

‘효리네2’ 이효리♥이상순, 영화·시트콤 넘나드는 부부[종영기획①]

[포토엔HD화보] 정해인 ‘누나들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PD수첩’ 소리박사 배명진 교수 실체, 국과수도 지적한 비과학적 분석(종합)

[스타와치]이성경 고아라, 20대 여배우 기근 이겨낼 수 있을까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이슈와치]지상파 일베 논란, 반복된 실수는 변명의 여지 없다

‘예쁜누나’ 정해인 “백상논..

배우 정해인이 백상예술대상 단체사진 논란에 신경 쓰고 주의하겠다고 사과했다. ..

빅톤, 5월 보이그룹 대전 출사표 “차..

‘버닝’ 이창동 감독 영화가 어렵다는..

유이 “스스로 필요없는 존재인가 고민..

‘오작두’ 김강우 “연기할때만 쓸모..

‘독전’ 술 끊고 살 뺀 조진웅, 독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