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일단 뜨겁게’ 김유정X안효섭X송재림 대본리딩, 만화 찢은 비주얼 총출동
2018-02-08 07:24:45


[뉴스엔 황수연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대본리딩 현장이 포착됐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후속으로 오는 4월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연출 노종찬, 극본 한희정, 제작 드라마하우스, 오형제/ 이하 ‘일뜨청’) 측은 2월 8일 유쾌한 웃음과 설렘 가득한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해 기대감을 높였다.
‘일뜨청’은 청결보다 생존이 먼저인 열정 만렙 취준생 길오솔(김유정 분)과 청결이 목숨보다 중요한 꽃미남 청소업체 CEO 장선결(안효섭 분)이 만나 펼치는 완전무결 로맨스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드라마 제작 소식이 전해지기 무섭게 국내외 팬들의 관심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역대급 ‘만찢’ 라인업을 탄생시킨 김유정, 안효섭, 송재림이 보여줄 시너지와 케미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것.

지난달 30일 상암동 JTBC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노종찬 감독, 한희정 작가를 비롯해 김유정, 안효섭, 송재림, 유선, 안석환, 김원해, 김정난, 도희, 김민규, 학진, 차인하, 이도현과 특별 출연하는 곽시양, 우현까지 황금 라인업을 완성한 배우들이 총출동해 뜨거운 연기 열전을 펼쳤다.

대본 리딩에 앞서 노종찬 감독은 “평소 팬이었고 존경하는 배우들을 모시고 작품을 하게 돼 기쁘다. 스태프들이 만들어 놓은 판에서 재미있는 연기 보여 달라”고 격려했고 한희정 작가는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즐겁고 재미있게 쓸 테니 촬영도 같은 마음으로 해달라”고 응원했다.

청결보다 생존이 우선인 열정 만렙 취업준비생 길오솔 역을 맡아 성인이 된 후 처음으로 시청자를 만나게 될 김유정은 “밝은 에너지로 촬영 현장을 밝히겠다”는 상큼 발랄한 소감으로 미소를 자아냈다. 장선결 역을 맡아 우월한 비주얼로 싱크로율 100%의 캐스팅을 완성한 안효섭은 “많이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하겠다”며 드라마에 임하는 굳은 의지를 드러내 박수를 이끌어냈다. 원작에 없는 오리지널 캐릭터 최군으로 신선한 재미를 더할 송재림은 “열심히 하겠다”는 패기 넘치는 소감으로 눈길을 끌었다.

장장 4시간 동안 진행된 대본 리딩은 환상적인 팀워크와 유쾌한 웃음이 끊이지 않는 분위기 속에서 이어졌다. 김유정은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대본 리딩을 이끌었다. ‘청결무지’ 길오솔로 털털한 매력을 뽐내며 웃음을 유발하다가도, 감정이 깊어진 장면에서는 완벽하게 몰입해 좌중을 압도했다. 첫 주연을 맡은 안효섭은 장선결의 까칠 도도한 매력을 십분 살렸다. 각종 난해한 세균과 바이러스를 나열한 긴 대사를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소화하는 등 대본을 꼼꼼하게 연구한 노력파의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시니컬하지만 따듯한 선결의 캐릭터를 섬세하게 녹여내 기대감을 더했다. 송재림은 능청스러운 연기로 미스터리한 최군의 극과 극 반전 매력을 풍성하게 살리며 재미를 불어넣었다. 꽃비주얼부터 극강의 ‘만찢케미’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김유정, 안효섭, 송재림의 더할 나위 없는 연기 호흡 역시 시종일관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하며 기대를 끌어올렸다.

무엇보다 꿀잼 지수를 높이는 내공 탄탄하고 개성 충만한 배우들의 열연은 드라마에 힘을 더했다. 유선은 극 중 장선결을 돕는 똑 부러진 권비서 역을 맡아 안정감 있는 연기로 임팩트를 선사했고, 도희는 대사 하나하나에 생기를 불어넣는 연기로 김유정과의 절친 케미를 기대케 했다. ‘믿고 보는’ 김원해는 상상초월 애드리브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드는가 하면 대본 리딩에 참석하지 못한 배우의 몫까지 빙의 연기로 소화하며 맹활약을 예고했다. 특히, 김유정과의 세상 유쾌한 ‘아빠와 딸’ 케미로 시종일관 보는 이들의 훈훈한 미소를 유발했다. 극중 선결의 엄마로 출연하는 김정난 역시 귀에 쏙쏙 들어오는 대사와 캐릭터의 매력을 돋보이게 하는 연기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여기에 극 중 김유정의 짝사랑 선배로 등장하는 곽시양은 특별 출연임에도 범상치 않은 존재감으로 활력을 더했고, 능청 연기의 대가 우현 역시 짧은 등장에도 시선을 강탈하며 자리를 빛냈다. ‘청소의 요정’ 멤버로 활약할 학진, 차인하 등 신예 배우들도 당찬 연기 열전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유쾌하고 설렘 가득한 대본 덕분에 지친 기색 없이 활기가 넘쳤고, 이를 생생하게 살리며 주고받는 연기 호흡은 이들이 펼칠 청춘 시너지를 향한 기대감을 뜨겁게 달궜다.

‘일뜨청’ 관계자는 “싱그러운 계절에 딱 어울리는 드라마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유정, 안효섭, 송재림의 밝고 긍정적인 청춘의 에너지와 탄탄한 내공을 지닌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로 유쾌하고 가슴 따뜻한 드라마가 탄생할 것.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인수대비’,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노종찬 감독과 ‘조선총잡이’ 한희정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후속으로 오는 4월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드라마하우스, 오형제 제공)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알함브라·남자친구’ 차원 다른 현빈·박보검 활용법
‘황미나♥’ 김종민 “가을에 결혼하고파, 원빈 이나영처럼 스몰웨딩”
‘서울메이트2’ 홍수현 집공개, 자취4년차 미니멀리즘 ‘깔끔’
EXID LE, 끈으로 된 아슬아슬 비키니 ‘눈둘 곳 없는 자태’
서정희 딸 서동주 글래머 몸매, 비키니가 작아 보여
‘유튜버’ 황교익, 또 백종원 언급 “슈가보이, 당 경계심 무너뜨려”
두손 두발 사족보행 오남매, 부모 근친 결혼 역진화인가
‘그것이 알고싶다’ 성폭행 피해자가 불륜녀 둔갑? 비극적 결말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황미나♥’ 김종민 “가을에 결혼하고파, 원빈 이나영처럼 스몰웨딩”(옥탑방의 문제아들)

서정희 딸 서동주 글래머 몸매, 비키니가 작아 보여[SNS★컷]

‘서울메이트2’ 홍수현 집공개, 자취4년차 미니멀리즘 ‘깔끔’ [결정적장면]

EXID LE, 끈으로 된 아슬아슬 비키니 ‘눈둘 곳 없는 자태’[SNS★컷]

두손 두발 사족보행 오남매, 부모 근친 결혼 역진화인가(서프라이즈)

‘알함브라·남자친구’ 차원 다른 현빈·박보검 활용법 [스타와치]

‘유튜버’ 황교익, 또 백종원 언급 “슈가보이, 당 경계심 무너뜨려”

“끈도 가슴도 위태위태” 클라라, 넘볼 수 없는 아찔 볼륨 몸매[SNS★컷]

[결정적장면]‘한끼줍쇼’ 실패 후 깜짝 등장, 레드벨벳이 왜 거기서 나와

‘그것이 알고싶다’ 성폭행 피해자가 불륜녀 둔갑? 비극적 결말(종합)

‘남자친구’ 박보검 연기력 논란, 송혜교에 기대선 안된다[스타와치]

반박불가 방탄소년단, 이변없는 멜론뮤직어워드 주인공 [뮤직와치]

연예계 활동 뜻 없다더니..율희 ‘살림남2’ 합류 반응 엇갈리는 이유[TV와치]

‘도어락’ 혼자사는 여성은 절대 보지 말 것[영화보고서]

‘사실상 퇴출’ 마이크로닷, 연말 공연 라인업도 제외

‘골목식당’ 백종원, 사비 쓰고 각서 써주면서까지 왜 굳이[TV와치]

아는형님 강다니엘 “돈 벌자 母 넓은 전셋집 해 드렸다”[결정적장면]

“10년간 父 빚 갚았다” 차예련 빚투에 가정사까지 드러나(종합)

첫방 ‘운명과 분노’ 주상욱, 강간위기 이민정 구하고 키스 “미친놈 맞네”(종합)

‘SKY캐슬’ 염정아X김서형, 그녀들의 빅픽처가 궁금하다

도경수 “일탈 NO, 엑소가 지..

도경수가 일탈한 적은 없었다고 밝혔다. 영화 '스윙키즈'에 출연한 배우..

‘국가부도의 날’ 유아인 “욕만 먹는..

‘쇼미777’ 쿠기 “경연 전 하루 100..

‘스윙키즈’ 박혜수 “위험했던 도경..

‘배드파파’ 신은수 “걸그룹 데뷔? ..

‘뷰티인사이드’ 문지인 “또래 배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