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살림남2’ 미나, 탄탄 복근 드러낸 비키니 래시가드 자태 ‘...

‘열애설’ 큐리, 밀착 수영복으로 드러낸 대문자 S라인

[어제TV]29㎏ 감량 홍지민 같은 옷 달라진 몸매 비교, 비포 vs 애프터(아빠...

제시, 비키니 입고 자랑한 국보급 애플힙

‘뉴스룸’ 최영미 시인 “날 성추행 한 사람 한두명 아냐”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8-02-06 20:43:29


[뉴스엔 이민지 기자]

최영미 시인이 문단 내 성추행 문제에 대해 말했다.

최영미 시인이 2월 6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 출연했다.

최영미 시인이 지난해 '괴물'이라는 제목의 시를 발표했다. '괴물'은 1인칭 시점으로 En선생으로부터의 성추행 피해담과 목격담에 대해 담고 있다. 해당 시는 온라인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최영미 시인은 "출연하는게 좋을지 안하는게 좋을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최영미 시인은 '괴물'에 대해 "작년 가을쯤 시 청탁을 받았다. 오랜만에 받은 시 청탁이다. 반가웠다. 시를 써야 하는데 거기서 나에게 주제를 한정해줬다. 페미니즘 특집이니까 관련 시를 써달라고 했다. 고민하다가 이 문제를 건드리지 않으면 작가가 아니다, 제일 중요한 문제를 써야겠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손석희 앵커는 "시 안에서 묘사된 것이 성폭력 문제다. 내용을 보면 누군지 충분히 짐작할 만한 사람이 등장해 오늘 더 논란이 된 것 같다. 단순 풍자시로 볼 수 있느냐 이견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최영미 시인은 "문학작품은 내가 누구를 특정 인물 모델이 떠올라서 주제로 써야겠다고 생각하고 쓴다. 그런데 시를 전개하는 과정에서 다른 사람이 들어온다. 예술창작과정의 특성이다. 혹은 자신의 경험, 사실을 기반으로 쓰다가도 과장되기도 한다. 그 결과물로 나온 문학작품은 현실과는 별개의 것이다. 현실과 독같이 매치시키면 곤란하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손석희 앵커가 "'괴물'로 지목된 시인이 이날 한 언론에 '30년 전 후배들을 격려한다는 취지에서 한 행동이 오늘날에 비추어 성희롱으로 규정된다면 뉘우친다'는 반응이 나왔다. 어떻게 받아들이냐"고 묻자 최영미 시인은 "당사자로 지목된 문인이 내가 처음 떠올린 문인이 맞다면 구차한 변명이라 생각한다. 그는 상습범이다. 한두번이 아니라 여러차례 너무나 많은 성추행, 성희롱을 목격했고 내가 피해를 봤다. 피해자가 셀 수 없이 많다"고 지적했다.

최영미 시인은 또 문단 내 성추행 논란에 "내가 등단할 무렵엔 일상화 돼있었다. 93년 전후로 문단 술자리 모임에 많이 참석했다. 초년생이라 궁금하기도 했다. 목격한 풍경은 놀라울 정도로 충격적이었다. 문단이 이런 곳인줄 알았다면 여기 들어왔을까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나에게 성희롱, 성추행 한 사람은 한두명이 아니라 수십명이었다. 그런 문화를 방조하고 묵인하는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 (사진=JTBC '뉴스룸' 캡처)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D수첩’ 소리박사 배명진 교수 실체, 국과수도 지적한 비과학적 분석
빌보드 홀렸지만 여전히 방탄소년단답게, 2년연속 애프터파티 포기한 이유
김정연 “父 식물인간, 母 뇌경색으로 쓰러져” 눈물
자넷잭슨 미투 언급부터 방탄 정국 복근 공개까지, 美빌보드 꼽은 BEST 13
‘바람둥이’ 휴 그랜트 정착한다, 18세 연하와 드디어 첫 결혼
손담비, 해변서 뽐낸 과감한 비키니 몸매
‘해리 왕자와 결혼’ 메건 마클, 지방시 웨딩드레스 입었다
‘아는형님’ 황보 “민경훈, 아는 동생과 사귀었던 분” 폭탄발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PD수첩’ 소리박사 배명진 교수 실체, 국과수도 지적한 비과학적 분석(종합)

이은혜♥노지훈 “은혜 잊지않을 것, 행복하게 살겠다” 결혼소감

김정연 “父 식물인간, 母 뇌경색으로 쓰러져” 눈물

배두나·손석구 측 “열애설 사실무근, ‘센스8’ 함께 출연했을 뿐”(공식)

[결정적장면]‘진화♥’ 함소원 “아직 시부모 허락 못 받아, 경제적 지원도 없다”

서바이벌→디아크→칸 유나킴X전민주, 눈물로 쓴 재데뷔 각오(종합)

조우종, 딸과 함께 정다은 응원 온 사랑꾼 “깜짝 방문”

[뮤직와치]빌보드 홀렸지만 여전히 방탄소년단답게, 2년연속 애프터파티 포기한 이유

‘바람둥이’ 휴 그랜트 정착한다, 18세 연하와 드디어 첫 결혼[할리우드비하인드]

칸 유나킴X전민주 “디아크 후 재데뷔, 진정성 있는 아티스트 원해”

[무비와치]‘버닝’ 6위 추락, 아무리 흥행보단 작품성이라지만

[스타와치]‘독전’ 조진웅, 지긋지긋 흥행부진 씻어내나

[뮤직와치]빌보드 홀렸지만 여전히 방탄소년단답게, 2년연속 애프터파티 포기한 이유

[뮤직와치]자넷잭슨 미투 언급부터 방탄 정국 복근 공개까지, 美빌보드 꼽은 BEST 13

‘효리네2’ 이효리♥이상순, 영화·시트콤 넘나드는 부부[종영기획①]

[포토엔HD화보] 정해인 ‘누나들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PD수첩’ 소리박사 배명진 교수 실체, 국과수도 지적한 비과학적 분석(종합)

[스타와치]이성경 고아라, 20대 여배우 기근 이겨낼 수 있을까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이슈와치]지상파 일베 논란, 반복된 실수는 변명의 여지 없다

‘독전’ 류준열 “내 영화 보..

작품이 끊이질 않는 배우 류준열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배가 고프다. 드라마,..

‘독전’ 이주영 “긍정적인 류준열, ..

‘대군’ 진세연 “키스-눈물신, 윤시..

‘예쁜 누나’ 윤종석 “‘눈새’ 처음..

유아인 “버닝 잘됐으면..어차피 난 너..

“악플 신경 안 써” 마이웨이라도 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