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호불호 갈린 ‘염력’, 그래도 박스오피스 1위 박아름 기자
박아름 기자 2018-02-05 07:26:17


[뉴스엔 박아름 기자]

관객들의 호불호가 극명히 갈린 '염력'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2월5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난 주말(2월2일, 3일, 4일) 영화 '염력'은 47만1,729명의 관객들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84만6,971명.
2위 '그것만이 내 세상'은 44만993명의 관객들을 끌어모으며 '염력'을 위협했다. 누적 관객수는 279만2,086명으로 역주행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3위는 '코코'가 차지했다. '코코'는 27만7,394명의 관객들을 모으며 누적 관객수 304만7,604명을 달성했다.

한편 '신과함께-죄와 벌'은 12만4,987명의 관객들을 모으며 누적 관객수 1,419만6,367명을 기록했다. 역대 흥행영화 2위인 '국제시장'의 기록(1,426만2,498명)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NEW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
이승비, 이윤택 성추행 추가 폭로 “따로 남으라더니 온몸 만져”
파파다키스, 피겨 쇼트댄스 중 의상 사고로 가슴 노출
‘얼마예요’ 왕종근 아내 “얄미운 남편에 상한 나물로 찌개 끓여줘”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이민정, 아들 요리 실력에 감탄 “믿을 수 있나요”
타블로X하루, 붕어빵 부녀의 힙합 스웨그 ‘공터의 아이돌’
“김아랑 선수 왜 이렇게 예뻐요?” 착한 심성까지 평창 스타 조짐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유병재 “결혼 안하는게 낫겠다” 네티즌 청혼 취소에 “나도 생각없었어”

김보름 인터뷰 논란 “마지막에 저희와 격차가 벌어져서..”

‘명견만리2’ 23일 첫방송 확정, 방시혁X방탄소년단 출연(공식)

“이상화-고다이라 나오 포옹 훌륭해” 아베 총리-日 명배우도 감동

“해가 중천인데” 이상화 루틴 흔든 연맹 임원 논란

단발 여신 유라, 긴 머리가 그리워 “머리카락씨 부탁해”

파파다키스, 피겨 쇼트댄스 중 의상 사고로 가슴 노출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등짝에스매싱’ 오영실, 망한 부잣집 출신 가사도우미로 특별출연

이승비, 이윤택 성추행 추가 폭로 “따로 남으라더니 온몸 만져”(전문)

이윤택 감독 “성추행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은 없었다”(일문일답)

‘LPGA 67년만의 대기록’ 고진영 “최혜진 추격 알고 있었지만”(일문일답)

[TV와치]천호진vs김병기, 진짜 ‘황금빛’ 아버지는 누굴까

[무비와치]외신들 “가장 돋보여” 홍상수 영화 속 김민희 호평

[이슈와치]H.O.T. 토토가3 공연 어땠나 #밤샘열정 #노쇼피해 #박지선입장실패

[TV와치]‘리턴’ 박진희 첫등장, 죽어가던 캐릭터 살릴까

[TV와치]‘마더’ 원작과 다른 세 가지, 반전 결말 이끌까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김아랑의 넘어진 심석희 격려, 김아랑 인터뷰 곱씹은 심석희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정진영이 故 김주혁을 추억했다. 영화 ‘흥부’에 출연한 배우 정진영은 2월6일 오..

‘저글러스’ 최다니엘 “백진희와 진..

‘여도’ 아이 “첫 연극 도전에 사극-..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흑기사’ 서지혜 “욕먹을 줄 알았던..

정우 “내 원동력은 가족, 존재 자체만..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