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외야 우타일색’ BAL, 존 제이 등 FA 좌타자 관심
2018-02-04 11:31:54


[뉴스엔 안형준 기자]

볼티모어가 외야수를 영입할까.

MLB 트레이드 루머스(MLBTR)는 2월 4일(한국시간) MASN 스포츠의 로치 쿠바코를 인용해 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외야수 영입에 관심이 있다고 전했다.

MLBTR은 "볼티모어가 카를로스 곤잘레스, 재로드 다이슨에 관심이 있다는 것은 이미 알려졌다. 볼티모어는 존 제이에게도 관심이 있다"고 언급했다.
곤잘레스와 다이슨, 제이는 모두 좌타자. 외야진에 우타자가 가득한 볼티모어가 좌타 외야수를 찾는다는 것이다.

볼티모어는 애덤 존스와 트레이 만시니, 오스틴 헤이스, 조이 리카드, 마크 트럼보 등 우타 외야수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 현재 40인 로스터에 포함된 좌타 외야수는 제이콥 브러그먼과 앤서니 산탄데르(스위치히터) 두 명 뿐. 브러그먼과 산탄데르는 모두 지난해 빅리그 무대를 밟아 경험이 부족하다.

33세로 개막을 맞이하게 되는 제이는 빅리그에서 8시즌을 활약한 베테랑 외야수다. 제이는 2006년 신인드래프트 2라운드 전체 74순위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지명돼 2010년 빅리그에 데뷔했고 샌디에이고, 시카고 컵스를 거치며 활약했다. 지난해에는 컵스에서 141경기에 나서 .296/.374/.375, 2홈런 34타점을 기록했고 통산 성적은 988경기 .288/.355/.383, 33홈런 287타점 51도루다.

대형 투자는 아니지만 꾸준히 전력을 보강하고 있는 볼티모어가 과연 제이 등 좌타자를 영입할지 주목된다.(자료사진



=존 제이)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코코소리 소리, 착시 부르는 한뼘 비키니 몸매 ‘우윳빛 피부’
‘해투4’ 함연지 “내 주식 300억, 기사 보고 알았다”
‘나혼자산다’ 마이크로닷 집 공개, TV도 밥상도 없는 무소유
오정연, 푹 파인 수영복에 볼륨몸매 자랑 ‘이 정도였어?’
맹나현, 비키니에 드러난 최강 볼륨감 ‘눈 둘 곳 없네’
“갤러리 같아” 김한길♥최명길 한강뷰 집 최초 공개
김완선 호텔 뺨치는 집 공개, 모든 방에 문 없는 이유는?
사랑에 거침없는 걸그룹 G, 바이男 두고 男아이돌 J와 연적, 세상에 이런 ...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송강호 ‘마약왕’ 또 마약이야? ‘마약왕’이 자신하는 건[무비와치]

‘병역기피 의혹’ 유승준 11년만 컴백 선언, 여전히 싸늘한 여론[뮤직와치]

‘언더나인틴’ 꼴찌 김태우, 대반전 주인공될까? [스타와치]

인간미 덕에 뜬 장미여관, 불화 논란 더 치명적인 이유[이슈와치]

에드시런, 방탄소년단에 러브콜 “BTS 좋아해, 곡 써놨다”[뮤직와치]

종영 ‘뷰티인사이드’ 이다희의 재발견, 첫 로코 맞아요?[TV보고서]

제대로 판벌린 셀럽파이브, 이제껏 없었던 걸그룹 새역사[들어보고서]

박해진 측 “계약 끝, 적법한 하차”vs‘사자’ 측 “일방적인 연락두절”(종합)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나이차 부담딛고 역대급 연상연하될까(종합)

‘부모 사기혐의’ 마이크로닷 뒤늦은 공식사과→경찰 재수사 착수(종합)

유아인 “어느 한쪽의 편도 아..

"특별한 이유는 없다." 영화 ‘국가부도의 날’(감독 최국희)에 출연한 배우 유아..

이시언 “결혼 마흔 전엔 했으면, 멜로..

백아연 “전 남친 나쁜 남자, 내 노래 ..

김혜수 “뱅상 카셀과의 3일, 어떻게 ..

‘테리우스’ 정인선 “소지섭과 키스..

“충격 어마어마..” 염정아 ‘완벽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