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돈꽃’ 자체최고 시청률 24%로 종영 ‘유종의 미’
2018-02-04 07:53:03


[뉴스엔 황혜진 기자]

MBC 토요드라마 ‘돈꽃’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2월 4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돈꽃’(극본 이명희/연출 김희원)은 수도권 기준 23회 18.2%, 최종회 2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월 27일 방송된 21회, 22회가 기록한 19.1%, 23%에 비해 상승한 수치이다. 특히 최종회는 22회가 기록한 23%에 비해 1%P 더 높다.
MBC 캡처
▲ MBC 캡처
전날 방송된 '돈꽃' 최종회에서는 강필주(장혁)가 청아그룹을 향한 복수를 이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말란은 강필주의 와인에 독을 타 함께 목숨을 끊으려고 했으나, 이를 미리 눈치 챈 강필주가 위기를 넘겼다. 이후 정말란은 오기사(박정학)의 살인교사 혐의로 감옥에 수감됐다.

이어 강필주는 장국환(이순재)의 돈을 바이오 신약 연구비에 투자하도록 했고, 최고 경영자를 이사회에서 공모로 뽑는 체제로 변화시키며 혁신을 이뤄냈다. 더 나아가 강필주는 스스로 내부고발자가 되어 청아그룹의 이중회계 장부를 검찰에 건넸다. 결국 청아그룹 일가는 모두 심판을 받게 되었고, 강필주 역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방송 말미, 형량을 마치고 나온 강필주는 나모현(박세영)의 제안을 받아 청아그룹 새 경영자 프레젠테이션장에 ‘장은천’ 이름으로 참석해 새 출발을



암시하며 ‘돈꽃’은 마무리됐다.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스케치북’ 소향 “스무살에 결혼해 20년차, 시아버지가 매니저 역할”
‘사아무’ 빈탄섬 부부 정체는 초대형 리조트 총 지배인 ‘초고속 승진’
‘그것이 알고 싶다’ 故 허은정 납치 살인사건, 미스터리 투성이
신민아, 55억 매입한 용산 건물 헐고 주차장으로 쓰는 이유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사는데” 강동원이 할리우드 가는 이유
‘프로듀스48’ 무대 공개 직후 투표 마감, 공정성은 어디에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프듀48’ 시로마 미루, 비키니로 뽐낸 풍만 볼륨감 ‘눈 둘 곳 없어’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랑콤, ‘UV 엑스퍼트 유스 쉴드™’ 3종 출시

포미닛 ‘물좋아’ 3주만에 컴백, 이례적행보 택한 진짜이유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국내에서 높은 몸값을 자랑하는 톱배우 강동원이 아무도 자신을 몰라보는 할리우드..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신과함께2’ 하정우 “과거신, 얼굴 ..

‘공작’ 한재덕 대표 “개런티 깎아 ..

‘신과함께’가 바꿔놓은 주지훈 “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