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2018 MLB, MVP 노릴 ‘다크호스’ TOP 10
2018-02-04 07:45:21


[뉴스엔 안형준 기자]

2018시즌 MVP 후보는 누구일까.

2017시즌 메이저리그에서는 호세 알투베(HOU)와 지안카를로 스탠튼(NYY, 수상 당시 MIA)이 양 리그 MVP에 올랐다. 두 선수 모두 첫 수상이었지만 'MVP급 선수'라는 평가는 꾸준히 받아왔다.

2018시즌에는 누가 MVP를 수상하게 될까. 떠오르는 이름들이 있을 것이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마이크 트라웃(LAA)을 비롯해 알투베, 스탠튼, 애런 저지(NYY), 조시 도날드슨(TOR), 카를로스 코레아(HOU) 등이 뛰어난 활약을 펼칠 것으로 전망되며 내셔널리그에서는 조이 보토(CIN), 폴 골드슈미트(ARI), 크리스 브라이언트(CHC) 등이 경합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의 저명 칼럼니스트 리차드 저스티스는 2월 4일(한국시간) 2018시즌 MVP 레이스의 다크호스가 될 수 있는 10명을 선정했다.

첫 번째 선수는 미네소타 트윈스의 바이런 벅스턴이었다. 벅스턴은 지난시즌 후반기 자신이 왜 최고 유망주였는지를 보였다. 수비와 주루는 이미 빅리그 정상급인 벅스턴이 지난해 후반기 타격감을 이어갈 수 있다면 불가능은 아닐 수도 있다.

2번째 선수는 밀워키 브루어스로 이적한 크리스티안 옐리치. 옐리치는 이미 투수친화적인 말린스파크에서 한 차례씩 골드글러브와 실버슬러거를 수상한 경험이 있다. 옐리치의 성장세와 타자친화적 밀러파크가 만난다면 얼마든지 놀라운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

3번째 선수는 에인절스의 유격수 안드렐톤 시몬스였다. 아직은 부족하지만 시몬스는 2017시즌 .278/.331/.421, 14홈런 69타점 19도루를 기록하며 커리어하이 성적을 냈다. 시몬스의 수비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 현역 최고다. 시몬스가 만약 한 단계 발전한 타격을 선보인다면 MVP도 꿈은 아닐 수 있다.

4번째 선수는 지난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중심타자로 우뚝 선 토미 팜이었다. 지난해 20-20클럽에 가입한 팜은 2018시즌 세인트루이스 역사상 한 명도 없었던 30-30 클럽에 도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만약 팜이 30-30을 달성한다면 충분히 MVP 후보가 될 수 있다.

5번째는 휴스턴의 젊은 3루수 알렉스 브레그먼이었다. 브레그먼은 데뷔 2년차 시즌이던 지난해 155경기에 출전해 .284/.352/.475, 19홈런 71타점 17도루를 기록하며 팀의 창단 첫 우승에 힘을 보탰다. 24세 시즌을 앞둔 2015년 드래프트 전체 2순위 지명자 브레그먼은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선수다.

저스티스는 텍사스 레인저스의 거포 조이 갈로를 6위에,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괴물신인 리스 호스킨스를 7위에,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듀오 맷 올슨-맷 채프먼을 각각 8,9위에, 밀워키의 트래비스 쇼를 10위에 올렸다.

처음부터 MVP였던 선수는 없다. 아직은 거리가 있어보이지만 충분한 가능성을 가진 이들이 과연 2018시즌 어떤 활약을 펼칠지 지켜보는 일도 흥미로울 것이다.(자료사진=왼쪽부터 바이런 벅스턴, 크리스티안 옐리치



, 토미 팜)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프듀48’ 시로마 미루, 비키니로 뽐낸 풍만 볼륨감 ‘눈 둘 곳 없어’
김지우, 딸 얼굴에 상처낸 레이먼킴에 일침 “당분간 술 금지”
배지현, 남편 류현진 경기에 긴장한 내조의 여왕
‘대세X대세’ 박서준, 손흥민 만났다..유니폼 들고 함박미소
야속한 토트넘, 이럴거면 손흥민 일찍 보내주지
‘슈돌’ 박주호 딸 나은, 4개국어 언어신동 ‘독일어→스페인어까지’
‘라스’ 배윤정 “연하남과 연애 중, 축구 가르치는 분”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지우, 딸 얼굴에 상처낸 레이먼킴에 일침 “당분간 술 금지”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프듀48’ 시로마 미루, 비키니로 뽐낸 풍만 볼륨감 ‘눈 둘 곳 없어’

소유진 막내딸, 아빠 백종원 쏙 빼닮은 아기천사 ‘애교 폭발’

日 “우승 후보 한국, 손흥민 아끼고 2연패 향해 최고 출발”

美언론 “류현진, 가장 과소평가된 투수 중 한명”

야속한 토트넘, 이럴거면 손흥민 일찍 보내주지

배지현, 남편 류현진 경기에 긴장한 내조의 여왕

‘프로듀스48’ 야부키 나코→강혜원, 귀염뽀짝 셀프캠 공개

‘대세X대세’ 박서준, 손흥민 만났다..유니폼 들고 함박미소

“몸짱돼서 돌아올게” 서은광 입대전 마지막 콘서트 말말말, 비투비답게 유쾌했다[뮤직와치]

조보아, 인터뷰 현장에 대본 한 뭉치 챙겨온 이유[스타와치]

“김민희, 홍상수 뮤즈” 외신도 주목하는 위험한 관계[이슈와치]

‘그것이 알고 싶다’ 15년전 의문의 제보와 새로운 목격자 ‘소름’(종합)

‘프로듀스 48’ 아이돌 출신 이홍기·소유의 트레이닝 보는 맛[TV와치]

‘너의 결혼식’ 뽀블리 박보영이 나쁜 여자라뇨[무비와치]

“축제 즐겨주세요” 방탄소년단, 신기록만큼 궁금한 기승전결 대미[뮤직와치]

‘공작’ 배우 개런티 깎아 만든 북한신, 장관일 수밖에[무비와치]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조보아 “‘골목식당’ 논란 속상..솔직한 표정 서운했을까 죄송”(인터뷰)

‘신과함께’가 바꿔놓은 주지..

쌍천만 영화 '신과함께'는 배우 주지훈의 많은 걸 바꿔놓았다. 영화 ‘..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공작’ 황정민, 왜 韓 영화엔 황정민..

‘미스터 션샤인’ 이정현 “1년간 일..

‘신과함께2’ 김용화 감독 “은퇴 고..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