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살림남2’ 미나, 탄탄 복근 드러낸 비키니 래시가드 자태 ‘...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멸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반듯한 B vs 갑질 매니저 극과극,지킬박사와 하이드인가?[여의도 휴지통]

정혜성 “좋게만 볼 줄 알았던 ‘우결’, 부담스럽단 반응도”(인터뷰②) 박수인 기자
박수인 기자 2018-02-03 06:37:01


[뉴스엔 박수인 기자]

(인터뷰①에 이어)

배우 정혜성이 자신의 연기에 점수를 매겼다.

최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연출 신경수)에서 진진영 역을 맡은 정혜성은 2월 2일 서울 중구 명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뉴스엔과 인터뷰에서 오랫동안 연기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정혜성은 “자신의 연기를 점수로 매긴다면 몇 점인 것 같나”라는 질문에 “평생 연기를 하고 싶다. 나문희, 이순재 선생님처럼 오랫동안 연기하는 게 꿈이다. 그렇기 때문에 과연 제가 점수를 매길 수 있는 경력인가 싶다”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근 한 화보 촬영 후 인터뷰에서 ‘연기 인생을 드라마로 치면 총 몇 부작 중 어디에 와 있나’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 질문에 ‘총 300부작 중 예고편을 찍고 있다’고 답했다.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거다. 굳이 점수를 매긴다면 3,000 점 만점에 15점 정도다”고 말했다.

“연기하는 게 너무 재밌다”는 정혜성은 “‘의문의 일승’을 하면서 연기가 늘었나 하는 생각은 못했다. 그럴 여유도 없었다. 그런데 18회 쯤 촬영할 때 (김)희원 선배님이 조심스럽게 부르더니 ‘1회에 비해 많이 늘었다’고 하시더라. 처음 시트콤으로 데뷔했을 때 저를 본다면 발전하기는 했다. 큰 발전은 아니지만 미미하게 발전했다. 매 작품 할 때마다 조금씩 발전한 것 같다. 조금씩 길게 하다 보면 나날이 늘지 않을까 한다. 연기를 잘 하려면 결국은 오래 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평소 긍정적인 성격이라는 정혜성은 연기뿐만 아니라 시청률에 있어서도 멀리 내다봤다. 시청률 저조로 인한 당장의 아쉬움보다는 이후 연기 생활의 발판이라는 점에 초점을 맞췄다.

정혜성은 “시청률은 잘 신경 쓰지 않는다”며 “출연한 작품 중에 3%, 1%, 0%대 시청률도 있었다. 사실 지나고 나니까 시청률이 중요한 건 아니더라. ‘블러드’ 때 시청률은 많이 안 나왔지만 당시 B팀 감독님이 ‘김과장’에 캐스팅해주셨다. 평생 연기할 생각이기 때문에 당장은 아쉬워도 멀리 봤을 때는 큰 일이 아니더라. 그래서 크게 신경 쓰는 편은 아니다”고 전했다.

비판적 댓글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였다. 정혜성은 “지적하는 댓글은 잘 본다. 그런 부분에서는 멘탈이 센 편이다. ‘이렇게 비춰지겠지’라고 행동한 것들이 다르게 받아들여질 때는 ‘조심해야겠구나’ 생각한다. 그런 부분을 참고하려고 일부러 찾아보는 것 같다. 대중이 어떤 걸 좋아하고 싫어하는지 알아야 하니까 지적하는 말이나 의견을 더 들으려고 한다. 잘 듣고 받아들일 줄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인신공격을 하는 욕은 튕겨낸다”고 털어놨다.

정혜성은 MBC 예능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 출연 당시를 회상하며 “저는 좋게만 볼 줄 알았던 모습도 부담스럽게 보는 분들이 있더라. 제가 원래 하이 텐션이다. 그런 걸 좋아하는 분들도 있지만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있었다. 그래서 전보다는 기운이 살짝 낮아졌다. 더 격하게 표현할 수 있는데도 한 번 더 생각해서 덜 표현하게 된다”고 고백했다.

대중이 원하는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 중이라는 정혜성은 “연기 인생 총 300부작 중 280부쯤 됐을 때, 대중이 계속 보고 싶은 배우, 동료 배우들이 계속 같이 연기하고 싶은 배우였으면 한다”며 “또 ‘의문의 일승’에서 만난 좋은 선배님들처럼 후배들을 아우를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멸품가방 뭐야?
양예원은 침묵, 카톡 공개에 새국면 맞은 성추행 사건
‘골목식당’ 백종원 분노케한 원테이블의 눈물 최고의 1분
‘엘렌쇼’ 엘렌, 방탄소년단에 “여자친구 있는 멤버 있냐” 또 돌직구 질...
이서원·문문, 범죄가 숨겨지나요?
방탄소년단 뷔, 앨범 재킷 B컷 대방출 ‘살아있는 조각상’
문가비, 함뼘 비키니로 뽐낸 아찔 몸매 ‘바비인형인 줄’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결정적장면]김병지 “최용수 예능출연, 천지가 개벽할 일”(1%의 우정)

[결정적장면]‘동치미’ 방주연 “시댁, 소변 소리에 혈색까지 체크했다”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지통]

[포토엔HD] 진서연 ‘수줍은 미소’(독전 무대인사)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멸품가방 뭐야?[여의도 휴지통]

‘스케치’ 이선빈, 성폭행 공범 잡으려다 실신 ‘위기’

[이슈와치]양예원은 침묵, 카톡 공개에 새국면 맞은 성추행 사건

‘1%의 우정’ 안정환에 삐친 최용수 “우리 한 판 붙자” 폭소

‘같이 살래요’ 유동근, 딸 한지혜 욕하는 최정우에 분노.. 장미희 패닉 (종합)

[포토엔HD] 김병지 해설위원 ‘행복하게 살아요~’

[무비와치]‘버닝’ 6위 추락, 아무리 흥행보단 작품성이라지만

[스타와치]‘독전’ 조진웅, 지긋지긋 흥행부진 씻어내나

[뮤직와치]빌보드 홀렸지만 여전히 방탄소년단답게, 2년연속 애프터파티 포기한 이유

[뮤직와치]자넷잭슨 미투 언급부터 방탄 정국 복근 공개까지, 美빌보드 꼽은 BEST 13

‘효리네2’ 이효리♥이상순, 영화·시트콤 넘나드는 부부[종영기획①]

[포토엔HD화보] 정해인 ‘누나들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PD수첩’ 소리박사 배명진 교수 실체, 국과수도 지적한 비과학적 분석(종합)

[스타와치]이성경 고아라, 20대 여배우 기근 이겨낼 수 있을까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이슈와치]지상파 일베 논란, 반복된 실수는 변명의 여지 없다

‘오작두’ 김강우 “연기할때..

배우 김강우가 스스로에 대해 "연기할 때만 쓸모있는 인간"이라고 밝혔다. 김강우..

빅톤, 5월 보이그룹 대전 출사표 “차..

‘대군’ 진세연 “키스-눈물신, 윤시..

‘독전’ 술 끊고 살 뺀 조진웅, 독하..

‘금의환향’ 방탄소년단 밝힌 #새앨범..

‘버닝’ 전종서 “김태리와 비교? 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