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작은 신의 아이들’ 측 “강지환·김옥빈, 캐스팅 0순위였다” 김예은 기자
김예은 기자 2018-02-02 08:12:57


[뉴스엔 김예은 기자]

OCN 2018 첫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김옥빈의 작품 속 모습을 미리 엿볼 수 있는 ‘극과 극’ 캐릭터 ID 영상이 최초 공개됐다.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후속으로 오는 2월 24일 첫 방송될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극본 한우리, 연출 강신효, 제작 스튜디오 드래곤/KPJ)은 증거-팩트-논리로 사건을 귀신같이 추적하는 엘리트 형사 천재인과 사건의 피해자에 빙의된 후 기억의 조각들을 모아 남다른 직감으로 수사를 이어나가는 막내 여형사 김단이 베일에 싸인 거대 조직에 얽힌 음모를 파헤치는 신들린 추적 스릴러다. 강지환과 김옥빈은 각각 ‘과학 수사의 화신’ 천재인과 ‘신기(神技)’ 있는 여형사 김단 역을 맡아, 과학에 기반한 현실과 신기를 바탕으로 한 판타지를 넘나드는 환상의 공조 수사를 시작한다.
이와 관련 강지환과 김옥빈의 극중 모습이 담긴 각각 15초 분량의 캐릭터 ID 영상이 전격 공개돼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특히 이번 영상에서는 다소 무겁고 장중했던 여느 스릴러물과는 달리 경쾌한 몰입도를 선사하는 강지환과 김옥빈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박진감 넘치는 연출, 빠른 속도의 편집과 함께 무엇보다 천재인과 김단에 완벽하게 빠져든 강지환과 김옥빈의 극과 극 ‘캐릭터 플레이’가 재미를 안기며 시청자들에게 몰입감을 더하고 있다.

먼저 천재인 역의 강지환은 연쇄 살인 사건 현장에 도착해 “48시간 내로 증거 찾아서 구속 영장을 치든지, 자백을 받든지 둘 중 하나만 하자”라고 능수능란하게 지시를 내리며 ‘에이스’ 형사의 카리스마를 더했다. 이어 막내 형사 김단에게 “내 입으로 이런 얘기는 잘 안하는 편인데, 내 아이큐가 167이야 167”이라고 이야기하는 ‘자뻑’ 기질로 어딘지 모르게 코믹한 ‘반전 면모’도 드러내는 것. 나아가 사건 현장의 유리창을 맨 손으로 깨고 들어와 상대에게 “연쇄 살인 사건, 용의자 되시겠습니다!”라며 자신만만하게 이야기하는 모습은 ‘사이다’를 유발하며, 천재인의 매력적인 캐릭터에 풍덩 빠지게 만든다.

김단 역의 김옥빈은 팔찌에 달린 ‘울지 않는 방울’의 소리를 들은 후 본능적인 직감에 집중하는 모습을 펼쳐냈다. 더욱이 “말씀드려도 못 믿으실 거예요. 여긴가 하는 그런 느낌이 들어가지고…”라는 말과 함께 수사 현장에 도착한 김단은 곧 선배 형사 천재인에게 “저도 저만의 수사 노하우라는 게 있어요!”라며 확신에 찬 표정을 지어, 두 사람의 정반대 수사 방식을 드러냈다. 뒤이어 조용히 하라는 “쉿” 제스처와 함께 “너를, 구원해줄게”라고 이야기할 때는 누군가에 생생히 ‘빙의’된 듯한 모습으로 평소와 극과 극의 면모를 드러내며 소름을 유발하고 있다.

아울러 사건 현장을 빠르게 감식하는 수사팀의 긴박한 모습과 ‘연쇄 살인’ 등의 추가 힌트가 더해지면서 ‘작은 신의 아이들’이 선보일 본편에 대한 기대감과 호기심을 더욱 자극하고 있다.

제작진은 “강지환과 김옥빈의 캐릭터 ID 영상을 통해 ‘작은 신의 아이들’이 그려내고자 하는 차별화된 ‘신들린 추적 스릴러’라는 장르와 천재인, 김단의 출구 없는 매력을 보다 가까이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작품을 시작하면서 ‘캐스팅 0순위’였던 강지환과 김옥빈이 ‘작은 신의 아이들’을 통해 선보일 신선한 연기와, 완전히 상반된 캐릭터가 가져올 재미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2018년 OCN 첫 번째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은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후속작으로, 드라마 ‘타짜’, ‘마이더스’, ‘상속자들’ 등 ‘흥행작 메이커’ 강신효 감독과 시사 다큐 프로그램 작가 출신인 한우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기대작이다. 오는 2월 24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된다.(사진=OCN)

뉴스엔 김예은 kimm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모래시계’ 김지현 “이윤택 관련 배우는 동명이인, 저 아니에요”
연극배우 김지현 “이윤택에 성폭행당해 낙태, 200만원 건네더라”
조민기 측 “성추행 의혹 명백한 루머, 교수직 박탈 사실무근”
‘김보름 자격박탈’ 청와대 국민청원, 20만 넘었다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
‘얼마예요’ 왕종근 아내 “얄미운 남편에 상한 나물로 찌개 끓여줘”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이민정, 아들 요리 실력에 감탄 “믿을 수 있나요”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조민기, 노래방서 춤추며 여학생 가슴 만져” 목격담

김지현 “성폭행 이윤택, 내가 공개적으로 나올 줄 몰랐을 것”(뉴스룸)

조민기 성추행 의혹에 “가슴으로 연기하라 툭 친 것”(뉴스룸)

노선영 감싼 이강석 해설위원 “팀추월, 2명 좋다고 되는 것 아냐”

노선영 인터뷰 “전날까지 2번으로 들어가는 계획” 기자회견 정면 반박

‘공연배달서비스간다’ 측 “소속 배우 김지현 이윤택과 무관, 오보 정정 요청”(전문)

설리, 나른한 표정에서 느껴지는 은근한 섹시美

‘여자 계주’ 캐나다 중국 실격 이유는? 손 쓰고 진로 방해

‘바쁘다 바빠’ 김연아, 봅슬레이 이어 피겨 민유라 경기 직관

연극배우 김지현 “이윤택에 성폭행당해 낙태, 200만원 건네더라”

이윤택 감독 “성추행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은 없었다”(일문일답)

‘LPGA 67년만의 대기록’ 고진영 “최혜진 추격 알고 있었지만”(일문일답)

[TV와치]천호진vs김병기, 진짜 ‘황금빛’ 아버지는 누굴까

[무비와치]외신들 “가장 돋보여” 홍상수 영화 속 김민희 호평

[이슈와치]H.O.T. 토토가3 공연 어땠나 #밤샘열정 #노쇼피해 #박지선입장실패

[TV와치]‘리턴’ 박진희 첫등장, 죽어가던 캐릭터 살릴까

[TV와치]‘마더’ 원작과 다른 세 가지, 반전 결말 이끌까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김아랑의 넘어진 심석희 격려, 김아랑 인터뷰 곱씹은 심석희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

류승룡이 '7년의 밤'으로 돌아온다. 영화 '염력'(감독 연상..

‘저글러스’ 최다니엘 “백진희와 진..

‘여도’ 아이 “첫 연극 도전에 사극-..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흑기사’ 서지혜 “욕먹을 줄 알았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