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어제TV]김연자, 이혼에 가정사까지 그동안 몰랐던 아픔(마이웨이)
2018-02-02 06:02:02


[뉴스엔 박아름 기자]

'아모르파티'로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김연자. 무대 위에선 그 누구보다 즐거워 보이고 화려해 보이지만, 밟아온 길이 순탄친 않았다. '마이웨이'에서는 무대 위 화려함, 그 이면의 모습이 공개됐다.

2월 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엔카의 여왕’ 김연자의 노래 인생 44년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김연자는 아버지의 납골당을 찾았다가 눈물을 흘렸다. 김연자는 당뇨 합병증으로 투병했던 아버지의 임종을 지키지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김연자는 "아버지가 제일 힘들 때 일본에 있어 자주 뵙지도 못했다. 아버지 임종 못 지킨 게 지금도 한이 된다. 그때 신곡을 내서 공연중이었다. 제일 바쁠 때였다. 솔직히 가수는 내 몸이 내 몸이 아니다. 스케줄대로 움직여야 하고 취소할 수도 없다. 그러니까 그걸 가족들이 안 거다. 아버지에게 지금도 고마운 게 어차피 가수가 될 거면 빨리 그 전선에 들어가게 했다. 젊어서 고생은 사서 고생이라고 젊었을 때 빠르게 받아들였다. 어렸을 때 모든 걸 겪어 고생이라 생각한 적도 없다"고 아버지에 대한 기억을 떠올렸다.

하지만 아버지에 대한 좋은 기억만 있는 건 아니었다. 김연자는 아픈 과거사를 최초로 공개했다. 김연자는 "아버지는 외도가 아니라 딴집을 차렸다. 우리 엄마는 36살부터 나랑 같이 살았기 때문에 혼자라기보단 우릴 의지하고 살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김연자는 "솔직히 성공해 50평짜리 방배동 집을 샀을 때 아버지한테 죄송하지만 어머니 명의로 해드렸다. 그땐 부모님이 따로 사셨을 때다. 어머니는 재혼도 안하시고 36살부터ᅟ혼자 계셨다. 내가 모시고 살았다. 자식 하나만 바라보고 사셨다"며 오로지 자식들만 바라보고 살아온 어머니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지금은 바라보면 흐뭇한 딸이지만 김연자의 어머니가 참을 수 없었던 건 딸의 순탄치 않은 딸의 삶이었다. 김연자 어머니는 "한 가지 속상했던 건 연자가 일본에서 성공했는데 올 때 슬프게 왔다. 그거 하나 병이었지 다른 건 없다. 지금은 성공했으니까"라며 눈물을 보였다.

김연자는 비교적 어린 나이에 18살 연상 재일교포 남편과 결혼 30년만에 이혼해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김연자 역시 "나 혼자서 뭔가를 해야될 때 가장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결혼을 일찍한 이유에 대해 "사회생활을 몰라 날 가르쳐줄 사람이 필요했다. 그래서 동반자다. 소위 말하자면 선생님이 필요했던 거다"고 밝힌 김연자는 30년간 결혼생활 끝 아이도 재산도 없었던 것에 대해선 "내 자신이 진짜 왜 그랬는지 지금 생각해보면 '노래'다. 노래를 하고 싶어 모든 걸 다 참았다. 난 노래만 할 수 있으면 돼. 그러니까 그 당시 그 사람을 믿은거다. '나머진 다 알아서 해줄거야. 난 노래만 하면 돼'라고 생각했다. 내 개런티가 얼만지 몰랐고, 직원들 월급이 얼만지 몰랐다. 그런 이야기를 나한테 한 번도 안 했다. 가수는 노래만 하면 된다는 식으로.. 알고 싶지도 않았다. 난 노래만 하면 된다 생각했으니까"라고 설명했다. 김연자는 일본 활동 당시 회당 출연료 1억원을 받아 20년 추정 수입이 천억원대에 달했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한푼도 남지 않았다. 김연자는 "남편이 뭐에 썼는지 모르겟다"며 "우리나라 떠나기 전 집도 사놓고 작은 건물도 사놨다. 그랬는데 그게 없었으면 아마 다시 일어서지 못했을 거다. 그게 있었기 때문에 '한국 가면 된다'고 생각했다. 그런게 있었기 때문에 일어섰다"고 말했다.

사실 힘든 일을 겪은 김연자가 이혼 후 다시 일어선 것도 어머니 덕이었다. 김연자는 현재 '아모르파티'로 국내에서도 다시 사랑받고 있고, 일본에서도 한국 노래를 소개하며 또다른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는 김연자는 "어떻게 보면 현대판 심청이 같다. 운명이다. 내가 솔직히 얘기해서 출세 못했으면 가족들도 행복하지 않았을 거다. 그런데 내가 성공했기 때문에 가족들도 편하게 산 거고 그것도 운명인 것 같다"며 다시 한 번 눈물을 보였다.

"여자로서는 0점"이라고 스스로 자책할만큼 여자로서 삶보다 가수로서의 삶을 더 살아한 김연자. 그랬기에 그녀가 걸어온 길은 더 치열했고 아름다웠다. 김연자는 "지금까지 날 위해 사는게 아니라 가수 김연자를 위해 모든 걸 다 맞춰서 살아왔기 때문에 굉장히 노력을 많이 한다. 무대에 섰을 땐 오늘 죽어도 좋다 각오로 선다. 오늘을 최선을 다한 가수였으면 좋겠다. '김연자 무대 멋있었다' 이렇게 공연 보고 가시는 분들이 평해주시면 그것이 최고 행복이다"며 노래를 향한 변함없는 애정을 과시했다.

쉴틈없이 달려온 44년. 김연자는 여자로서 녹록지 않았던 삶이지만 결코 후회하지 않았다. 운명을 받아들이고 강인한 마음으로 헤쳐 나갔고 마침내 결실을 맺었으니까. 이에 오뚝이 같은 김연자의 제2 전성기를 향한 뜨거운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손연재 “은퇴후 고삐 풀려, 술 종류별로 다 마셔봤다”
BTS 리더→청년 김남준, 우리가 몰랐던 RM의 섬세한 내면세계
손연재, 4㎏ 찐 게 이정도? 청순美 작렬 ‘최파타’ 인증샷
‘아침마당’ 추상미 “아이 가지려 10년 방송 중단..유산 아픔도 겪어”
야노시호, 수영복 입고 드러낸 남다른 뒤태
EXID LE, 비키니에 드러난 대문자 S라인 ‘독보적 힙업’
신지수, 39㎏ 인증 후 “키 153㎝, 말랐지만 징그럽지 않아”
‘주사설’ 김숙, -140도 냉각 사우나에 “똥 쌀 듯”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손연재 “은퇴후 고삐 풀려, 술 종류별로 다 마셔봤다”

손연재, 4㎏ 찐 게 이정도? 청순美 작렬 ‘최파타’ 인증샷[SNS★컷]

BTS 리더→청년 김남준, 우리가 몰랐던 RM의 섬세한 내면세계[뮤직와치]

‘아침마당’ 추상미 “아이 가지려 10년 방송 중단..유산 아픔도 겪어”

야노시호, 수영복 입고 드러낸 남다른 뒤태[SNS★컷]

신지수, 39㎏ 인증 후 “키 153㎝, 말랐지만 징그럽지 않아”(전문)

방탄소년단 RM ‘mono.’ 아이튠즈 88개국 1위 ‘K팝 신기록’[뮤직와치]

‘집사부일체’ 이문세 “갑상선암 수술 두번, 자연서 치유해야겠다 생각”

‘그것이 알고싶다’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 피지 집단결혼의 기괴함(종합)

‘호날두 친정 방문’ 맨유-유벤투스 라인업 발표

‘신애라 학위논란’ 남편 차인표 밝힌 해명 #학위취득 #자녀편법유학(전문)

H.O.T. 이름 못쓴 H.O.T. 콘서트 “우리가 누구죠?”[뮤직와치③]

英노튼쇼 접수한 방탄소년단, 우피골드버그 셔츠 선물 받은 사연[뮤직와치]

“담배 진짜 피웠어요” 김혜은·한지민, 연기 위한 살신성인[무비와치]

판빙빙과 얽히면 큰일난다? 탈세 폭로자도 실종설[이슈와치]

‘뷰티인사이드-일억개의별-미스마’ 드라마판 꽉 잡은 3色 리메이크[TV와치]

낸시랭 왕진진, 혼인신고부터 파경까지 ‘다사다난 1년’[이슈와치]

현실화된 스타디움투어, 아무도 가지못했던 방탄소년단만의 길[뮤직와치]

조정석♥거미, 초고속 열애 인정부터 결혼까지[이슈와치]

‘골목식당’ 요식업 함부로 뛰어들면 안되는 모든 이유[TV와치]

신소율 “김지철과 공개열애 ..

신소율이 김지철과 공개연애가 행복하다고 말했다. 영화 ‘늦여름’(감독 조성규)..

‘파자마 프렌즈’PD “장윤주→조이, ..

현빈 “한가지 연기만 하는 건 내 살 ..

정은지 “고마운 아이유·정승환, 콘서..

‘파자마 프렌즈’ PD “반상회장 역할..

‘창궐’ 이선빈 “외모 1등 장동건,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