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한끼줍쇼’ 임수향 “소중한 한 끼 함께해줘 감사”
2018-02-01 09:05:59


[뉴스엔 박수인 기자]

배우 임수향이 '한끼줍쇼' 출연 소감을 밝혔다.

임수향은 2월 1일 개인 인스타그램에 JTBC '한끼줍쇼' 본방사수 인증 셀카 한 장을 게재했다.

임수향은 사진과 함께 "훕 가슴 졸이면서 봤네요. 소중한 한 끼 함께 해주신 한 끼 식구님 너무 감사합니다. 방송보니 더더더더 감사드리네요. 정말 맛있는 한 끼 즐거운 추억 만들었습니다. 소중한 추억 만들어주시고 함께 뛰어다니느라 고생하신 이경규 선배님과 '한끼줍쇼' 제작진분들 그리고 명MC 강호동 선배님 우리 착하고 예쁜 유이언니 다들 너무 고생하셨어요. 은혜로우신 한 끼 식구님 사랑입니다"는 글을 올렸다.
1월 31일 방송된 '한끼줍쇼'에 출연한 임수향은 특유의 4차원 매력으로 화제를



모았다. (사진=임수향 인스타그램)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히든싱어5’ 단역배우 김유정 “나름 흥행보증 수표” 어디 나왔나 보니
김지우, 딸 얼굴에 상처낸 레이먼킴에 일침 “당분간 술 금지”
‘히든싱어5’ 양희은 “난소암 시한부 선고..내 판 신나 팔더라”
제시카, 와이키키 해변 빛낸 아찔한 비키니 몸매
‘동물농장’ 치매 할아버지와 반려견 가족애, 정선희·토니안 눈물 펑펑
‘그것이 알고싶다’ 故 허은정 살해 용의자 얼굴과 결정적 단서
신민아, 55억 매입한 용산 건물 헐고 주차장으로 쓰는 이유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지우, 딸 얼굴에 상처낸 레이먼킴에 일침 “당분간 술 금지”

美언론 “류현진, 가장 과소평가된 투수 중 한명”

‘히든싱어5’ 단역배우 김유정 “나름 흥행보증 수표” 어디 나왔나 보니[결정적장면]

‘히든싱어5’ 양희은 “난소암 시한부 선고..내 판 신나 팔더라”[결정적장면]

‘그것이 알고싶다’ 故 허은정 살해 용의자 얼굴과 결정적 단서(종합)

신민아, 55억 매입한 용산 건물 헐고 주차장으로 쓰는 이유(별별톡쇼)

다저스 감독 “류현진 복귀 큰 힘…빅 게임 피처”

‘동물농장’ 치매 할아버지와 반려견 가족애, 정선희·토니안 눈물 펑펑

제시카, 와이키키 해변 빛낸 아찔한 비키니 몸매

류현진, 22일 STL전 선발등판 예정..루키 폰세데레온과 매치업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국내에서 높은 몸값을 자랑하는 톱배우 강동원이 아무도 자신을 몰라보는 할리우드..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신과함께2’ 하정우 “과거신, 얼굴 ..

‘공작’ 한재덕 대표 “개런티 깎아 ..

‘신과함께’가 바꿔놓은 주지훈 “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