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소야, 오늘(31일) 싱글앨범 ‘SHOW’ 발매+뮤직비디오 공개
2018-01-31 19:20:46


[뉴스엔 김명미 기자]

소야가 1월 가요시장 경쟁에 뛰어들었다.

가수 소야는 1월 31일 오후 6시 싱글앨범 'SHOW' 발매와 동시에 홍콩에서 촬영한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단순히 '가수 소야'가 아닌 '아티스트 소야'를 향한 꿈을 펼쳐보겠다는 야심의 표출. 이번에 발표한 싱글 'SHOW'의 노랫말에도 지나온 시절의 고백과 꿈을 향한 앞으로의 야망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SHOW'는 경쾌하면서도 드라마틱한 멜로디 라인이 귀에 쏙 들어오는 가운데, 소야 특유의 중저음 보이스가 신비한 매력을 더해주는 EDM(Electronic Dance Music) 스타일의 곡이다. 무엇보다 자신의 이야기를 통해 혹시 좌절과 절망에 빠져있을 젊은이들에게도 용기를 내 앞으로 나아가자는 메시지가 전달, 꿈을 갖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 오롯이 담겨 있다.

소야는 실질적인 첫 앨범이라는 점에서 그 어느 때보다도 다부진 각오로 앨범작업에 임하고 있다. 홍콩에서 찍은 뮤직비디오에서도 소야의 이같은 모습이 감각적으로 그려져 있다.

한편 소야의 '컬러 프로젝트'로 명명된 이번 프로젝트는 2개월마다 콘셉트의 색깔을 바꿔가며 모두 4장의 싱글앨범을 발표할



예정이다.(사진=소야 싱글앨범 재킷)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스케치북’ 소향 “스무살에 결혼해 20년차, 시아버지가 매니저 역할”
‘사아무’ 빈탄섬 부부 정체는 초대형 리조트 총 지배인 ‘초고속 승진’
‘그것이 알고 싶다’ 故 허은정 납치 살인사건, 미스터리 투성이
신민아, 55억 매입한 용산 건물 헐고 주차장으로 쓰는 이유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사는데” 강동원이 할리우드 가는 이유
‘프로듀스48’ 무대 공개 직후 투표 마감, 공정성은 어디에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프듀48’ 시로마 미루, 비키니로 뽐낸 풍만 볼륨감 ‘눈 둘 곳 없어’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랑콤, ‘UV 엑스퍼트 유스 쉴드™’ 3종 출시

포미닛 ‘물좋아’ 3주만에 컴백, 이례적행보 택한 진짜이유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국내에서 높은 몸값을 자랑하는 톱배우 강동원이 아무도 자신을 몰라보는 할리우드..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신과함께2’ 하정우 “과거신, 얼굴 ..

‘공작’ 한재덕 대표 “개런티 깎아 ..

‘신과함께’가 바꿔놓은 주지훈 “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