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스피드’의 디 고든, 중견수 전향 성공할까 안형준 기자
안형준 기자 2018-02-01 06:00:01


[뉴스엔 안형준 기자]

고든이 스피드를 앞세워 중견수에 적응할까.

마이애미 말린스의 '파이어 세일'로 인해 시애틀 매리너스 유니폼을 입은 디 고든은 2018시즌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외야수 고민을 안고있던 시애틀은 고든을 외야수로 기용하겠다고 밝혔다.
2008년 신인드래프트 4라운드 전체 127순위로 LA 다저스에 지명된 고든의 원래 포지션은 유격수였다. 고든은 2012년까지 유격수로만 뛰었고 2013년 유격수와 2루수를 겸한 후 2014년부터 2루수로 완전히 전향했다. 외야에는 커리어 내내 서본 적이 없다. 하지만 시애틀은 고든에게 외야의 중심인 중견수를 맡길 계획이다(외야 수비 경험이 있기는 있다. 고든은 2014년 시범경기에서 중견수로 10이닝을 수비했다).

유격수는 보통 가장 뛰어난 운동신경을 가진 선수들의 포지션이다. 공격보다 수비력으로 평가받는 경우도 많다. 비록 '빅리그 주전 유격수'였던 적은 없지만 2015년 마이애미에서 2루수 부문 골드글러브를 수상하기도 한 고든은 충분한 운동능력과 수비력을 갖춘 선수다.

MLB.com은 1월 31일(한국시간) 고든의 '스피드'에 주목하며 중견수 전향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스탯캐스트 측정에 따르면 고든은 2017시즌 메이저리그 전체 4위의 '스프린트 스피드'를 기록했다. '스프린트 스피드'란 선수의 최고 속도를 '초속'으로 측정한 것. 고든의 스프린트 스피드는 초속 29.7피트(약 9.05m)였다. 1위는 바이런 벅스턴(MIN, 초속 30.2피트), 2위는 빌리 해밀턴(CIN, 초속 30.1피트), 3위는 브래들리 짐머(CLE, 초속 29.9피트). 이들은 모두 정상급 수비력을 인정받고 있는 중견수들이다.

수비에는 단순한 스피드 외에도 타구판단 및 첫 발을 떼는 스타트 능력, 포구 능력 등 다양한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하지만 고든도 이들 못지 않은 수비범위를 보일 수 있다는 전망은 가능하다.

MLB.com은 타격 후 1루에 도달하는 것에도 주목했다. 타격 후 1루 베이스로 질주하는 것은 외야수가 타구를 따라가는 것과는 분명 다르다. 하지만 직선 주로를 질주할 때 어느정도 속도를 낼 수 있느냐를 가늠할 수는 있다는 것이 MLB.com의 설명이다.

스탯캐스트 측정에 따르면 고든은 2017시즌 1루까지 4초 이내에 가장 많이 도착한 선수였다. 고든은 지난해 90피트(홈-1루 거리, 27.432m)를 무려 123차례나 4초 이내에 주파해냈다. 이는 2위인 해밀턴(69회)을 2배 가까이 앞선 기록이다(3위 벅스턴 36회, 4위 딜라이노 드실즈 30회, 5위 말렉 스미스 28회). 물론 이를 근거로 '고든이 해밀턴보다 월등이 빠르다'고 말할 수는 없다. 고든은 좌타자지만 해밀턴은 스위치히터. 우타석에서 타격한 경우 해밀턴은 좌타석에 섰을 때보다 1루에 늦게 도착할 수 밖에 없다(벅스턴과 드실즈는 우타자고 스미스는 좌타자지만 지난해 282타석만을 소화했다).

MLB.com은 1루까지의 전력질주와 타구 추적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고든의 빠른 '90피트 질주' 기록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MLB.com은 중앙 내야수에서 중견수로 이동한 경험이 있는 터너(2016시즌 중견수 소화)가 외야에서도 빠른 발을 바탕으로 수준급 수비력을 보였던 것을 언급했다. 터너가 해낸 적이 있는 만큼 고든 역시 해내지 못할 이유는 없다는 것이다.

외야수의 발은 수비력을 결정짓는 절대적인 요소가 아니다. 비록 중견수는 아니지만 '좌익수 수비의 신'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는 알렉스 고든(KC)의 스프린트 스피드는 조 마우어(MIN), 에반 롱고리아(TB), 카를로스 산타나(PHI)와 같은 초속 26.7피트에 불과하다. '우측 외야의 신'인 제이슨 헤이워드(CHC)의 스프린트 스피드는 알렉스 고든보다는 빠르지만 조이 갈로(TEX)와 같은 초속 27.6피트일 뿐이다(전체 158위). 지난해 내셔널리그 중견수 골드글러브 수상자인 엔더 인시아르테(ATL)의 기록은 헤이워드보다 느린 초속 27.5피트였다(전체 175위).

하지만 역시 빠른 발이 넓은 범위를 책임져야 하는 중견수 수비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 그것이 실전 외야 경험이 전무한 고든에게 시애틀이 쉽게 가장 중요한 중견수를 맡긴 이유이며 그런 고든을 향해 우려보다는 기대의 시선이 더 많이 모이는 이유기도 하다. 과연 '중견수 디 고든'은 2018시즌 어떤 모습일 보일까.(자료사진



=디 고든)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최율, 조재현 성추행 의혹 제기? “더 많은 쓰레기들 남았다”
조민기·오달수에 조재현까지, CJ 드라마 줄줄이 비상
‘슈가맨2’ 헨리, 이수만 조카 써니에 “너랑 결혼하면 SM 주식 받을수있...
구하라, 보고도 믿기지 않는 눈 크기 ‘러블리 미소’
오달수, 성추행 의혹에 채국희와 결별설까지 ‘묵묵부답’
장현성 “리틀 송중기 아들, 연기하겠다면 안 말려”
‘조민기→이재용’ 급한 불 끈 ‘작신아’ 액땜 제대로 했다
“여후배 은밀히 상습적 성추행” 유명배우 오모씨 폭로 보니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윤식당2’ 스페인 셰프, 이서진 나이 두고 “50세vs30대”

강릉에 뜬 김숙, 여자 컬링 대표팀 응원 “영미야 직접 듣다니”

팀 킴 vs 후지사와, 준결승다웠던 ‘아트 컬링’

‘고등래퍼2’ 이지은 시즌2도 출연, 조은산 “연예인 보는 느낌”

‘고등래퍼2’ 양홍원, 윤병호 재도전에 “다 보여주고 오렴” 응원

최율, 조재현 성추행 의혹 제기? “더 많은 쓰레기들 남았다”

‘슈가맨2’ 헨리, 이수만 조카 써니에 “너랑 결혼하면 SM 주식 받을수있어?”

‘명견만리2’ 방탄소년단 “‘언제 얘네 이렇게 됐냐’ 질문 많이 받아”

첫방 ‘고등래퍼2’ 김윤호·김하온·이예찬, 각 학년 싸이퍼 1위(종합)

문재인 대통령 “깜짝 메달은 없어, 김태윤 동메달 고맙다”

[이슈와치]“탁치니 억하고” ‘도시어부’ 자막 故박종철 희화화 논란

‘뉴스룸’ 조재현 성추행 피해자 “뒤에서 손 넣고…봉투로 입막음”

[이슈와치]조민기·오달수에 조재현까지, CJ 드라마 줄줄이 비상

[무비보고서]‘궁합’ 심은경 남편찾기, 이렇게 앙큼한 사극을 봤나

[TV와치]‘마더’ 리메이크도 정서경이 하면 다르다

[TV와치]‘블랙하우스’ 강유미, 용기로 건넨 질문의 힘

[TV와치]‘무한도전’ 무려 3년, H.O.T. 토토가3에 공들인 시간

돌아온 ‘고등래퍼2’ 제2의 양홍원·최하민 나올까[첫방기획]

[이슈와치]연예계 성추문, 미투 운동으로 베일 벗길까

[포토엔화보] 김성령 ‘나이를 숫자에 불과하게 만드는 미모’

김태리 “스스로 칭찬 안 해, ..

(인터뷰①에 이어) '아가씨'부터 '1987' '리틀 포레스트..

‘언터처블’ 박지환 “정은지, 진경이..

산이 “서바이벌 장인? ‘더유닛’ 가..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세월 “아..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