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린시컴-양희영-펑샨샨 “어둠 속 플레이는 처음”
2018-01-30 06:00:01


[뉴스엔 주미희 기자]

양희영, 펑샨샨, 린시컴이 특별한 경험을 했다.

브리타니 린시컴(33 미국)은 1월29일(이하 한국시간) 바하마 파라다이스 아일랜드의 오션 클럽 골프코스(파73/6,625야드)에서 끝난 2018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개막전 '퓨어 실크 바하마 LPGA 클래식'(총상금 140만 달러, 한화 약 14억9,000만 원)서 최종 합계 12언더파 207타를 기록, 시즌 첫 우승이자 LPGA 통산 8승을 기록했다.
깜깜한 어둠 속에서 기념사진 촬영한 브리타니 린시컴
▲ 깜깜한 어둠 속에서 기념사진 촬영한 브리타니 린시컴
양희영
▲ 양희영
펑샨샨
▲ 펑샨샨
이번 대회는 강풍으로 인해 2라운드가 거의 치러지지 못 한 채 순연되면서 72홀 대회에서 54홀 대회로 축소됐다. 그러면서 이틀 동안 오전에 잔여 경기가 치러졌고 일몰 시간이 일러 순연되기 일쑤였다. 29일 최종 라운드의 경우엔 16번 홀의 핀 위치가 어려운 탓에 경기가 지체되면서 선수들이 16번 홀 플레이를 시작하기까지 약 20여 분을 기다려야 했다.

때문에 마지막 챔피언 조에서 경기한 린시컴, 양희영, 펑샨샨(중국)은 일몰 시간과 싸워야 했다. 보통 바하마의 일몰 시간은 현지시간으로 오후 6시다. 마지막 조 경기가 끝난 건 오후 6시10분. 10분 사이에 주위가 까만 어둠으로 변했지만 마지막 조 선수들은 어둠 속에서도 경기를 마쳤다. 한 홀을 남긴 상황에서 일몰로 순연이 돼 다음 날 잔여 경기를 치르느니 이날 대회를 모두 끝내는 게 선수들 입장에서도 나았기 때문이다.

17번 홀(파3)에서 약 3미터 버디를 잡아내며 2타 차로 달아난 린시컴은 우승을 예감했다. 그리고 마지막 홀인 18번 홀(파5) 티샷 때 쓸 드라이버를 빼들고 18번 홀로 빠르게 향했다. 동반 플레이어인 양희영, 펑샨샨도 마찬가지였다. 이날 안에 모든 경기를 다 끝내는 것이 목표였다. 18번 홀 그린에서의 플레이 때는 거의 밤이 된 것처럼 깜깜했고 라이트가 켜졌지만 이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경기를 끝마쳤다. 양희영, 린시컴, 펑샨샨은 모두 이런 어둠 속에서의 경기는 처음이라고 입을 모았다.

공동 3위를 기록한 양희영은 경기 후 LPGA를 통해 이렇게 어두운 때 그린 플레이를 해본 적이 없다면서 "저희 셋 다 너무 어두워지기 전에 홀을 끝내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빨리 두 번째 샷을 하러 가자 이런 식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틀 동안 잔여 경기를 치르고 최종 라운드에서 26개 홀을 소화한 끝에 대회를 마무리 지은 양희영은 "너무 빡빡한 스케줄이었다. 월요일에 잔여 경기를 할 수도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오늘 다 끝나서 행복하다"며 미소 지었다.

세계랭킹 1위이자 이번 대회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린 펑샨샨은 "내일까지 경기가 이어지는 게 싫었기 때문에 오늘 밤 경기를 끝내길 원했고 최선을 다해 끝내려고 했다"고 밝혔다.

펑샨샨은 "특히 마지막 그룹에서 라이트를 키고 경기한 건 처음이었다"고 덧붙였다.

우승자인 린시컴은 "17번 홀에서 버디를 잡았을 때 18번 홀까지 플레이를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우리가 뛰는 모습을 봤겠지만, 최대한 빨리 샷을 해야 했다"고 말했다.

린시컴 역시 이렇게 어두운 데서 경기해 본 적이 없다며 "2라운드에서 일몰 전까지 경기를 해서 좀 어둡긴 했지만 오늘만큼은 아니었다. 라이트가 켜지긴 했지만 내가 필요한 쪽의 라이트가 아니었다. (어둠 속에서 한) 18번 홀 세 번째 샷은 지금까지의 웨지샷 중 가장 어려운 샷이었을 것"이라면서 기쁨을 표했다.(사진=위부터 브리타니 린시컴, 양희영, 펑샨샨



)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신민아, 55억 매입한 용산 건물 헐고 주차장으로 쓰는 이유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사는데” 강동원이 할리우드 가는 이유
‘프로듀스48’ 무대 공개 직후 투표 마감, 공정성은 어디에
‘그것이 알고 싶다’ 故 허은정 납치 살인사건, 미스터리 투성이
日 “우승 후보 한국, 손흥민 아끼고 2연패 향해 최고 출발”
美언론 “류현진, 가장 과소평가된 투수 중 한명”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프듀48’ 시로마 미루, 비키니로 뽐낸 풍만 볼륨감 ‘눈 둘 곳 없어’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신민아, 55억 매입한 용산 건물 헐고 주차장으로 쓰는 이유(별별톡쇼)

‘그것이 알고 싶다’ 故 허은정 납치 살인사건, 미스터리 투성이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사는데” 강동원이 할리우드 가는 이유(인터뷰)

‘프로듀스48’ 무대 공개 직후 투표 마감, 공정성은 어디에[TV와치]

日 “우승 후보 한국, 손흥민 아끼고 2연패 향해 최고 출발”

레드벨벳 아이린, 양갈래머리도 완벽소화 ‘역시 걸그룹 미모 끝판왕’

‘나혼자산다’ 제작진, 마마무 화사 콘서트에 축하화환 “느낌있는 막내 신입회원”

‘차달남’ 크리스 벤와→안도 미키, 몰락한 스포츠 스타(종합)

방탄소년단, 韓가수 최초 美스타디움 공연 4만석 전석매진 ‘또 신기록’[뮤직와치]

박보영 ‘어두운 극장 밝히는 등장’[포토엔HD]

잘나가던 ‘공작’ 스스로 발목잡은 ‘목격자’ 이성민[무비와치]

“시청률 2%대” 연기돌 내세운 ‘하우스헬퍼’ ‘시간’ 왜 참패했나[TV와치]

슈퍼주니어-D&E 무시못할 14년연륜, 청량 힙합도 해낼줄이야[뮤직와치]

‘러브캐처’ 연애 예능이 이럴 일인가, 제작진의 뒤통수[TV와치]

‘친애하는 판사님께’ 박병은의 흑화, 무서운데 기대된다[TV와치]

‘물괴’ 김명민도 극찬한 혜리, 우려를 기대로 바꿀까[스타와치]

하정우, 반박불가 최연소 1억배우의 가치[스타와치]

이효리♥이상순, 30억 출연료 거절하고 ‘문재인 대통령 구두’ 모델된 사연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라타타 넘었다’ 2연속 1위 꿰찬 (여자)아이들, 신인상은 떼놓은 당상[뮤직와치]

“하던대로만 해도 잘 먹고 잘..

국내에서 높은 몸값을 자랑하는 톱배우 강동원이 아무도 자신을 몰라보는 할리우드..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신과함께2’ 하정우 “과거신, 얼굴 ..

‘공작’ 한재덕 대표 “개런티 깎아 ..

‘신과함께’가 바꿔놓은 주지훈 “친..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