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금의환향 정현 “시상대 서고파, 높은 곳으로 올라가겠다”(일문일답) 주미희 기자
주미희 기자 2018-01-28 19:29:38


[인천공항(영종도)=뉴스엔 글 주미희 기자/사진 윤다희 기자]

한국 테니스 역사상 최초로 그랜드슬램 4강 신화를 이룩한 정현이 금의환향했다.

정현(22 세계랭킹 58위, 삼성증권 후원)은 1월28일 인천 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시상대에 오르고 싶다는 생각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정현
▲ 정현
정현은 약 300여 명의 팬들과 수십 명의 취재진이 공항에 자리한 것에 놀라움을 금치 못 하며 "공항에서 너무 많은 팬분들, 친구들이 나와주셔서 큰일하고 돌아온 것 같은 느낌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선수 최초로 메이저 4강 신화를 이룩한 정현은 "이렇게 좋은 결과가 언제 다시 올지는 모르겠지만 최대한 앞당기고 싶다는 욕심이 든다. 언제가 됐든 시상대에 서고 싶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당차게 말했다.

발바닥 부상에 대해선 "발은 통증이 있는 상태여서 내일부터 병원 다니면서 몸 상태를 확인해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호주오픈의 모든 순간이 기억에 남는다는 정현은 한국 테니스의 미래를 위해 앞으로도 많은 응원을 부탁한다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정현은 호주오픈에서 세계랭킹 35위의 미샤 즈베레프(독일), 54위의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 4위으 알렉산더 즈베레프(독일)를 차례로 격파하고 16강에 올랐으며, 16강에서 전(前) 세계랭킹 1위 조박 노코비치(세르비아)를 3-0으로 완파했다. 이어 8강에선 테니스 샌드그렌(97위 미국)을 도 3-0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정현은 한국 선수 최초로 테니스 그랜드슬램 4강 신화를 썼다. 정현은 1981년 US 오픈 여자 단식 이덕희, 2000년과 2007년 US 오픈 남자 단식 이형택이 기록한 한국 선수 최고 성적인 16강을 훌쩍 뛰어넘었다.

정현의 세계랭킹은 29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 역시 한국 선수 최고 세계랭킹이다. 종전 기록은 36위의 이형택이다.

다음은 정현의 일문일답.


- 전반적인 소감은?

▲ 공항에서 너무 많은 팬분들, 친구들이 나와주셔서 큰일하고 돌아온 것 같은 느낌을 받고 있다.

- 많은 사람 나올 줄 알았나?

▲ 이렇게 엄청 많이 나오실줄은 생각도 못 했다.

- 전국구 스타가 된 것 같은데?

▲ 공항 나오신 팬분들 보고 그런 느낌이 좀 들긴 하는데 앞으로의 상황을 봐야할 것 같다.

- 발 상태는?

▲ 발은 통증이 있는 상태여서 다음 주부터 병원 다니면서 몸 상태를 확인해야 할 것 같다.

- 테니스 선수로서 이번 대회에서 얻은 것은?

▲ 개인적으로 나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항상 갖고 있었지만 이렇게 빨리 올 줄은 몰랐다. 한국 테니스를 포함한 아시아 테니스가 저로 인해서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것 같다.

- 부상도 있었지만 페더러와 대결에서 고전했는데 보완점이 있다면?

▲ 페더러 선수는 같은 선수지만 부드럽다는 걸 계속 느끼면서 경기했다. 체력적으로 덜 지치는 것 같고 배울 점이 엄청 많았다.

-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은?

▲ 한국 선수 최초로 8강 진출할 때도 기억에 남고, 조코비치 선수와 2년 만에 같은 코트에서 경기한 것, 이긴 것도 기억에 남고 4강 진출도 기억에 남는다. 순간순간이 잊지 못 할 경험이었다.

- 메이저 대회 시상대 오르는 상상은?

▲ 이렇게 좋은 결과가 언제 다시 올지는 모르겠지만 최대한 앞당기고 싶다는 욕심이 든다. 언제가 됐든 시상대에 서고 싶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

- 고드윈 코치와 정식 계약한 배경은?

▲ 제가 외국인 코치와 팀을 이루면 새로운 변화를 받아들일 수 있을까라는 걱정했는데, 그 코치님이 선입견을 깨줬다. 코트 안팎에서 편하게 생활할 수 있게 도와준 게 첫 번째고 그래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 공항에 모인 많은 팬들에게 한마디?

▲ 많은 팬분들, 기자들, 친구들 나와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야겠다는 책임감도 느끼고 더 열심히 해야될 것 같다.

- 다음 경기는?

▲ 다음 대회는 보류한 상태이고 내일 병원 가보고 결정해야할 것 같다.

- 국내에서 일정은?

▲ 병원 가는 게 첫 번째고 그 이후에 향후 일정을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 향후 목표는?

▲ 한국 선수 최고 랭킹(29위 전망)이 이렇게 빨리 깨질지 몰랐는데 깼고,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하나하나 풀어나가야 할 것 같다.

- 다른 선수들이 톱10 진입도 가능하다고 했는데?

▲ 모든 선수들이 절 높게 평가해준 것 만큼, 그 선수들이 맞다는 걸 증명해 보이겠다.

- 카메라에 쓴 글귀는?

▲ 모든 분들이 아시는 것 같다. 김일순 감독님과 개인적인 친분도 있고 그 약속을 지키고 싶었다. 국민들께 희망을 주고 싶은 메시지를 적었던 것 같다.

- 부상이 아니었다면 페더러와 경기는 어떻게 됐을까?

▲ 제가 100% 컨디션에서 경기를 한다고 해도 그런 위대한 선수를 이긴다는 보장은 없지만 그래도 부상안고 시합한 것보다는 조금 가능성이 있지 않았을까 해서 아쉬움이 남는다.

- 박지성, 박세리 이후로 국민에 큰 기쁨을 줬다.

▲ 너무 훌륭한 선수들과 자꾸 비교해주셔서 아직은 부담을 갖지도 않는다. 롤 모델로 삼고 쫓아가야 할 것 같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얘기는?

▲ 여태까지 호주오픈에서 2주 동안 많은 관심과 응원을 몸소 느끼면서 대회했다. 그래서 좋은 경기를 했던 것 같다. 앞으로 한국 테니스를 위해 더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저도 열심히 하겠다. 감사하다



.

(사진=정현)

뉴스엔 주미희 jmh0208@ / 윤다희 dah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휘재 아들 서언, 엄마와 새벽 꽃시장 “너무 신나보여”
이효리♥이상순, 아이유 드라마 촬영장에 간식차 쐈다 “진짜 감동”
이범수 부부, 소을 유치원 졸업식 참석 “언제 이렇게 컸어”
이영학 사형 선고 이성호 판사, 배우 윤유선 남편이었네
도경완 쏙 빼닮은 아들, 장윤정은 섭섭할 붕어빵 부자
‘여왕님 같아’ 김연아, 伊 조반나 공주 모티브 이미지 공개
판커신 나쁜손뿐만 아니다, 中 쇼트트랙 8번 실격-메달 1개
‘6남매 아빠’ 박지헌, 생후 19일 막내딸 공개 ‘사랑스러워’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이병헌♥이민정 부부, 쇼트트랙 경기 관중석 포착

이휘재 아들 서언, 엄마와 새벽 꽃시장 “너무 신나보여”

“조민기, 방송 꽂아준다며 가슴 사이즈 알려달라고” 추가 폭로글

박신혜, 가려도 가려지지 않는 미모 ‘쇼트트랙 관중석서 포착’

이범수 부부, 소을 유치원 졸업식 참석 “언제 이렇게 컸어”

이효리♥이상순, 아이유 드라마 촬영장에 간식차 쐈다 “진짜 감동”

이영학 사형 선고 이성호 판사, 배우 윤유선 남편이었네

이동욱, 쇼트트랙 경기장 셀카 “대한민국 화이팅”

박은정 검사 “이윤택, 나쁜 습관 아닌 나쁜 범죄”(뉴스룸)

도경완 쏙 빼닮은 아들, 장윤정은 섭섭할 붕어빵 부자

이윤택 감독 “성추행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은 없었다”(일문일답)

‘LPGA 67년만의 대기록’ 고진영 “최혜진 추격 알고 있었지만”(일문일답)

[TV와치]천호진vs김병기, 진짜 ‘황금빛’ 아버지는 누굴까

[무비와치]외신들 “가장 돋보여” 홍상수 영화 속 김민희 호평

[이슈와치]H.O.T. 토토가3 공연 어땠나 #밤샘열정 #노쇼피해 #박지선입장실패

[TV와치]‘리턴’ 박진희 첫등장, 죽어가던 캐릭터 살릴까

[TV와치]‘마더’ 원작과 다른 세 가지, 반전 결말 이끌까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김아랑의 넘어진 심석희 격려, 김아랑 인터뷰 곱씹은 심석희

‘언터처블’ 박지환 “정은지..

배우 박지환이 에이핑크 정은지를 칭찬했다. 박지환은 JTBC 금토드라마 '언..

‘저글러스’ 최다니엘 “백진희와 진..

‘여도’ 아이 “첫 연극 도전에 사극-..

류승룡 ‘7년의 밤’ 기다린 세월 “아..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영화로..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