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살림남2’ 미나, 탄탄 복근 드러낸 비키니 래시가드 자태 ‘...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멸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반듯한 B vs 갑질 매니저 극과극,지킬박사와 하이드인가?[여의도 휴지통]

김재중 “팬들 응원과 사랑을 받으며 자란다” 감사인사 박아름 기자
박아름 기자 2018-01-28 10:19:32


[뉴스엔 박아름 기자]

김재중이 생일을 맞아 팬들과 함께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어제(27일) 김재중이 서울 올림픽공원 SK올림픽 핸드볼경기장에서 ‘2018 KIM JAE JOONG J-PARTY & MINI CONCERT’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김재중의 26일 생일을 맞이하여 3년 만에 다시 개최된 이번 ‘J-PARTY(제이파티)’는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특별한 무대들과 역대급 팬서비스를 보여주며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변함없이 곁을 지켜준 팬들과 함께 최고의 생일을 보냈다”고 1월28일 전했다.
김재중을 보기 위해 강추위를 뚫고 국내 팬은 물론 일본, 중국, 말레이시아, 태국 등 해외 각지의 팬들로 공연장 앞은 인산인해를 이뤘고, 평소 팬들과 소통을 자주 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재중은 이번 팬미팅 또한 특별하게 꾸몄다. 국내 공연에서는 생소한 인터랙티브 이벤트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관객이 직접 참여하여 아티스트와 소통할 수 있는 차세대 5G(5세대) 팬미팅을 만들며 늘 새로운 공연을 위해 노력하는 김재중의 모습 또한 볼 수 있었다.

콘서트 중간에 마련된 ‘팬미팅’ 코너에서는 팬들이 직접 인터랙티브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김재중이 입고 나올 의상을 선택하는 것부터 시작되었다. 팬들의 선택을 받은 남친룩을 입고 등장한 김재중은 1월26일 생일을 기념, 케이크의 초를 불고 팬들과 기념사진을 찍으며 생일을 축하했다. ‘DEAR JJ 신조어 러브레터’ 코너에서 ‘어덕행덕’, ‘커엽’, ‘애빼시’ 등 신조어를 맞추는 모습을 보이는 모습과 함께 팬들의 요청에 특급 애교를 선보이며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어 토너먼트 형식으로 김재중에 대한 퀴즈를 맞히는 ‘궁금한 JJ 나를 알고 싶니’와 본인의 노래를 맞추는 ‘절대 음감, 이게 내 노래라고’ 코너를 선보이며 김재중의 솔직하고 다양한 매력을 있는 그대로 보여줬다.

이날 공연에서 김재중은 밴드 세션과 함께 등장해 ‘빛’과 ‘Welcome to my wild world’를 열창하며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여러분 오래만이에요. 저는 이곳에서 처음 공연을 해보는데 여러분도 처음이시죠? 그리고 너무 추우니까 모두들 감기 조심하세요”라며 첫 인사를 건넨 김재중은 이어서 ‘싫어도’, ‘안아줘’, ‘키스 비(Kiss B)’, ‘저스트 언아더 걸(just another girl)’ 등 발라드부터 록까지 장르를 넘나드는 김재중만의 독보적인 무대를 선보이며 프로다운 모습으로 관객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2부 공연이 시작되자, 미공개 신곡 ‘바다의 시간’을 열창하며 다시 등장한 김재중은 “’바다의 시간’은 다음 앨범에서 아마 유일한 발라드 일 것 같다. 기존의 앨범 수록곡들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의 곡들을 많이 준비하고 있다“며 김재중은 준비 중인 앨범에 대한 남다른 의지를 보이며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굿모닝나잇 (Good morning night)’ 에서 구역별로 관객 호응을 유도하는 지휘자로 변신, 관객들은 정확한 박자와 음정으로 떼창을 하며 열기가 가득한 공연장을 더욱 후끈하게 만들었다.

팬들과 함께한 시간을 마무리하며 김재중은 “제대 후에 공연도 있었고, 팬미팅도 있었고 항상 함께 해온 여러분들이 참 고맙다. 여러분들의 응원과 사랑을 받으며 자란다. 올해도 항상 힘내시고 건강하시고 오래오래 살았으면 좋겠다”라며 “요즘 이상하게 ‘지켜줄게’ 이 노래가 뭔가 내 생각인 것 같고, 내 마음 같다. 훗날 얘기인 것 같지만 시간이 정말 빨리 지나가는 것 같은데 앞으로도 우리 예쁘고 멋지게 잘 살아봅시다. 와주셔서 정말 감사해요”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하지만 그렇게 끝낼 김재중도, 그렇게 돌아갈 팬들도 아니었다. 김재중의 이름을 외치며 환호하는 팬들에게 “우리 밴드 세션 분들이 많이 당황하신 것 같다 준비되지 않았던 곡인데 괜찮으시죠?”라며 양해를 구한 뒤 ‘나우 이즈 굿(Now is good)’을 선보였다. 어제(27일) 공연의 마지막 곡 ‘지켜줄게’의 전주가 흘러나오자 ‘시간을 돌려도 다시 김재중’이라 적힌 플래카드가 객석 가득 수놓아졌다. 플래카드를 든 채 팬들이 노래를 따라 부르기 시작하자, 공연장 가득 아름다운 하모니가 울려 퍼지며 김재중을 감동케했고 4시간가량 이어진 공연을 뜨겁게 마무리했다.

김재중의 공연을 관람한 팬들은 “너무 행복해서 시간이 가는 줄 몰랐다”, “공연을 통해서 좋은 에너지를 준 김재중에게 너무 고맙다 나는야 진정 성덕!”, “재중이 말대로 120살까지 살아서 오래오래 덕질 해야겠다!”, “역시 김재중! 오늘도 4시간 꽉꽉 채우는 혜자스러운 J-파티 김재중은 사랑입니다”, “재중이도 팬들도 오늘 컨디션 최고 너무 즐거웠어”라며 ‘J-PARTY (제이파티)’에 대한 기쁨과 감동을 전했다.

한편 성황리에 생일 팬미팅을 마친 김재중은 매주 월, 화 네이버TV에서 방영되는 웹 예능 ‘포토피플’에서 만나 볼 수 있다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멸품가방 뭐야?
양예원은 침묵, 카톡 공개에 새국면 맞은 성추행 사건
‘골목식당’ 백종원 분노케한 원테이블의 눈물 최고의 1분
‘엘렌쇼’ 엘렌, 방탄소년단에 “여자친구 있는 멤버 있냐” 또 돌직구 질...
이서원·문문, 범죄가 숨겨지나요?
방탄소년단 뷔, 앨범 재킷 B컷 대방출 ‘살아있는 조각상’
문가비, 함뼘 비키니로 뽐낸 아찔 몸매 ‘바비인형인 줄’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멸품가방 뭐야?[여의도 휴지통]

[이슈와치]양예원은 침묵, 카톡 공개에 새국면 맞은 성추행 사건

[포토엔HD] 진서연 ‘수줍은 미소’(독전 무대인사)

‘차달남’ 김연아·워너원 강다니엘, 팬들에 별-달 선물받은 ★(종합)

‘같이 살래요’ 유동근, 딸 한지혜 불륜이혼 소문에 분노

‘차달남’ 재벌소녀→최연소DJ, 세계의 어린이 스타(종합)

[포토엔HD] 7월 결혼식을 앞둔 미나-류필립 ‘달달한 포즈’

‘전참시’ 오늘(26일) 3주연속 결방, 제작진 경질로 재정비

[포토엔HD화보] 남규리 ‘마네킹에 옷을 입힌 듯한 비주얼에 시선 강탈’(데자뷰)

[무비와치]‘버닝’ 6위 추락, 아무리 흥행보단 작품성이라지만

[스타와치]‘독전’ 조진웅, 지긋지긋 흥행부진 씻어내나

[뮤직와치]빌보드 홀렸지만 여전히 방탄소년단답게, 2년연속 애프터파티 포기한 이유

[뮤직와치]자넷잭슨 미투 언급부터 방탄 정국 복근 공개까지, 美빌보드 꼽은 BEST 13

‘효리네2’ 이효리♥이상순, 영화·시트콤 넘나드는 부부[종영기획①]

[포토엔HD화보] 정해인 ‘누나들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PD수첩’ 소리박사 배명진 교수 실체, 국과수도 지적한 비과학적 분석(종합)

[스타와치]이성경 고아라, 20대 여배우 기근 이겨낼 수 있을까

[이슈와치]tvN 드라마 또 악재, 이서원에 윤태영까지 물의→하차

[이슈와치]지상파 일베 논란, 반복된 실수는 변명의 여지 없다

‘오작두’ 김강우 “연기할때..

배우 김강우가 스스로에 대해 "연기할 때만 쓸모있는 인간"이라고 밝혔다. 김강우..

빅톤, 5월 보이그룹 대전 출사표 “차..

‘대군’ 진세연 “키스-눈물신, 윤시..

‘독전’ 술 끊고 살 뺀 조진웅, 독하..

‘금의환향’ 방탄소년단 밝힌 #새앨범..

‘버닝’ 전종서 “김태리와 비교? 의..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