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살림남2’ 미나, 탄탄 복근 드러낸 비키니 래시가드 자태 ‘...

‘열애설’ 큐리, 밀착 수영복으로 드러낸 대문자 S라인

[어제TV]29㎏ 감량 홍지민 같은 옷 달라진 몸매 비교, 비포 vs 애프터(아빠...

제시, 비키니 입고 자랑한 국보급 애플힙

잘 버틴 베트남 준우승, 연장 혈투 끝 우즈벡에 1-2 석패 김재민 기자
김재민 기자 2018-01-27 20:16:08


[뉴스엔 김재민 기자]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베트남이 무너졌다. 박항서호는 준우승으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국가대표팀은 1월 27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장쑤 창저우 올림픽 센터에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한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1-2로 패했다. 베트남은 후반 경기 종료 직전 코너틱 상황에서 결승골을 허용했다.
경기장에 폭설이 내려 하얀 그라운드에서 경기가 진행됐다. 경기 시작 후 눈발이 더 거세졌다. 선수들이 종종 미끄러지는 변수가 발생했다. 볼을 전개하는 것도, 드리블을 시도하는 것도 어려움이 있었다.

롱볼이 유효한 상황에서 신체조건이 더 좋은 우즈베키스탄이 이득을 봤다. 전반 8분 만에 코너킥 상황에서 루스탐존 아슈마토프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후 5백을 세우고 역습 지향 경기를 펼치는 베트남 선수들은 눈이 쌓인 경기장에서 볼을 컨트롤하는 데 어려움을 겪으며 역습을 쉽게 전개할 수 없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도 디딤발이 탄탄하지 못했던 탓에 킥이 부정확했다.

베트남이 전반전 유일한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41분 응우엔 쾅 하이의 직접 프리킥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은 1-1 동점으로 종료됐다. 눈이 쌓인 피치를 정비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걸려 약 1시간이나 경기가 지연된 후 후반전 경기가 재개됐다.

후반전도 우즈벡이 2선 공격진을 앞세워 경기를 주도했다. 눈을 치운 후 개인 기량이 더 좋은 우즈벡이 유리해졌다. 베트남이 하프라인을 넘어서기가 어려운 경기가 이어졌다. 후반 8분 시디코프의 문전 슈팅을 베트남 골키퍼가 슈퍼세이브했다. 눈이 그치지 않으면서 양 팀 모두 화끈한 경기가 펼쳐지기 어려웠다.

후반 25분 우즈벡 선수가 박스 안에서 넘어졌지만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우즈벡도 경기를 주도하면서도 마무리 슈팅 연결은 번번이 실패했다. 박항서 감독은 후반 35분 마지막 교체 카드로 공격수를 빼고 중원 자원 부이 티엔 둥을 투입하며 안정감을 더하고자 했다.

후반 37분 우즈벡이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크로스를 골키퍼가 펀칭했지만 이 볼이 상대 공격수 발 앞에 떨어졌다. 골키퍼가 쓰러져 있는 상황에서 유린바에프의 슈팅이 골대를 넘어가버렸다.

후반전은 득점 없이 종료돼 양 팀은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전 분위기도 비슷했다. 연장 전반 6분 가니에프의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가 겨우 쳐냈다. 연장 후반 10분에는 베트남이 모처럼 역습 기회를 맞이했지만 하둑칭의 다이빙 헤더가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 막판 우즈벡이 결승골을 터트렸다. 장신 시도르프가 교체 투입되자마자 코너틱 상황에서 골을 터트렸다. 경기는 그대로 우즈벡의 2-1 승리로 종료됐다. 박항서 감독의 기적은 우승 문턱에서 끝났다.(자료사진



=박항서 감독)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손담비, 해변서 뽐낸 과감한 비키니 몸매
‘해리 왕자와 결혼’ 메건 마클, 지방시 웨딩드레스 입었다
‘아는형님’ 황보 “민경훈, 아는 동생과 사귀었던 분” 폭탄발언
‘그것이 알고싶다’ 여고생도 소년도 사살한 공수부대& 광주의 비극 조작...
“안 만나고 싶다” 손흥민, 토트넘 동료 재회 거부한 이유는?
“충격받아 뛰쳐나왔다” 유튜버 양예원 촬영 참가자의 고백
‘나혼자산다’ 박나래 “전현무♥한혜진 결혼에 눈물날듯”
견미리 한남동 단독주택, 시세 90억·한달 관리비만 500만원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수지 측 “스튜디오 측에 직접 사과하고자 연락, 법률대리인 의견 따를것”(공식)

김인석♥안젤라 박 “현실 결혼서 모닝키스 불가, 입냄새 때문”(가요광장)

‘해리 왕자와 결혼’ 메건 마클, 지방시 웨딩드레스 입었다

‘아는형님’ 황보 “민경훈, 아는 동생과 사귀었던 분” 폭탄발언

“굿바이 ‘데릴남편 오작두’” 한선화, 종영기념 하드털이

20번 도전 끝 해낸 박인비 “경품 포크레인, 갖고 있을래요”

‘그것이 알고 싶다’ 5.18 민주화운동, 학살을 조작하라

손담비, 해변서 뽐낸 과감한 비키니 몸매

아이유, 악플러 고소장 접수 이미 완료 “적정 수위 넘어섰다”(공식)

‘BJ 철구 애청자 논란’ 이홍기 “방송 우연히 본 것, 해명할 일 아니다”(전문)

[이슈와치]“소속사도 몰랐다” 이서원 성추행·협박 사태, 더 괘씸한 이유

[이슈와치]‘성추행·협박’ 이서원, 하차→재촬영 ‘어바웃타임’은 무슨 죄

[뮤직와치]‘RM의 열일+정국의 성장’ 더 짙어진 방탄소년단 음악色 기대해

[칸 개막①]반토막 난 韓 영화, 그럼에도 낙관적인 이유

[71st 칸]베일벗은 ‘버닝’ 황금종려상 설레발? 평론가 평점 1위

[스타와치]‘이리와 안아줘’ 진기주, 이젠 진짜 실력을 보여줄 때

양예원, 성범죄 피해 고백 “제발 저 좀 살려주세요”(전문)

‘시그대’ 멜로장인, ‘비숲’ 서동재 지운 이준혁의 재발견[종영기획]

[이슈와치]조재현, 활동중단에도 끊임없는 구설수 어쩌나

‘탐정2’ 권상우·성동일·이광수, 술로 빚은 역대급 케미(종합)

‘대군’ 진세연 “키스-눈물..

진세연이 '대군'에서 함께 호흡한 동료 윤시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

황찬성 “2PM 멤버들과 사이 너무 좋아..

유니티 양지원 “정산 받으면 월세 아..

“악플 신경 안 써” 마이웨이라도 괜..

‘버닝’ 전종서 “살 7kg 빠져, 영화..

선배복 많은 류준열, 그가 회상한 故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