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잘 버틴 베트남 준우승, 연장 혈투 끝 우즈벡에 1-2 석패 김재민 기자
김재민 기자 2018-01-27 20:16:08


[뉴스엔 김재민 기자]

경기 종료 1분을 남기고 베트남이 무너졌다. 박항서호는 준우승으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국가대표팀은 1월 27일(이하 한국시간) 중국 장쑤 창저우 올림픽 센터에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한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1-2로 패했다. 베트남은 후반 경기 종료 직전 코너틱 상황에서 결승골을 허용했다.
경기장에 폭설이 내려 하얀 그라운드에서 경기가 진행됐다. 경기 시작 후 눈발이 더 거세졌다. 선수들이 종종 미끄러지는 변수가 발생했다. 볼을 전개하는 것도, 드리블을 시도하는 것도 어려움이 있었다.

롱볼이 유효한 상황에서 신체조건이 더 좋은 우즈베키스탄이 이득을 봤다. 전반 8분 만에 코너킥 상황에서 루스탐존 아슈마토프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후 5백을 세우고 역습 지향 경기를 펼치는 베트남 선수들은 눈이 쌓인 경기장에서 볼을 컨트롤하는 데 어려움을 겪으며 역습을 쉽게 전개할 수 없었다. 세트피스 상황에서도 디딤발이 탄탄하지 못했던 탓에 킥이 부정확했다.

베트남이 전반전 유일한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전반 41분 응우엔 쾅 하이의 직접 프리킥 슈팅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전은 1-1 동점으로 종료됐다. 눈이 쌓인 피치를 정비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걸려 약 1시간이나 경기가 지연된 후 후반전 경기가 재개됐다.

후반전도 우즈벡이 2선 공격진을 앞세워 경기를 주도했다. 눈을 치운 후 개인 기량이 더 좋은 우즈벡이 유리해졌다. 베트남이 하프라인을 넘어서기가 어려운 경기가 이어졌다. 후반 8분 시디코프의 문전 슈팅을 베트남 골키퍼가 슈퍼세이브했다. 눈이 그치지 않으면서 양 팀 모두 화끈한 경기가 펼쳐지기 어려웠다.

후반 25분 우즈벡 선수가 박스 안에서 넘어졌지만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우즈벡도 경기를 주도하면서도 마무리 슈팅 연결은 번번이 실패했다. 박항서 감독은 후반 35분 마지막 교체 카드로 공격수를 빼고 중원 자원 부이 티엔 둥을 투입하며 안정감을 더하고자 했다.

후반 37분 우즈벡이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크로스를 골키퍼가 펀칭했지만 이 볼이 상대 공격수 발 앞에 떨어졌다. 골키퍼가 쓰러져 있는 상황에서 유린바에프의 슈팅이 골대를 넘어가버렸다.

후반전은 득점 없이 종료돼 양 팀은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전 분위기도 비슷했다. 연장 전반 6분 가니에프의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가 겨우 쳐냈다. 연장 후반 10분에는 베트남이 모처럼 역습 기회를 맞이했지만 하둑칭의 다이빙 헤더가 골문을 벗어났다.

후반 막판 우즈벡이 결승골을 터트렸다. 장신 시도르프가 교체 투입되자마자 코너틱 상황에서 골을 터트렸다. 경기는 그대로 우즈벡의 2-1 승리로 종료됐다. 박항서 감독의 기적은 우승 문턱에서 끝났다.(자료사진



=박항서 감독)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
이승비, 이윤택 성추행 추가 폭로 “따로 남으라더니 온몸 만져”
파파다키스, 피겨 쇼트댄스 중 의상 사고로 가슴 노출
‘얼마예요’ 왕종근 아내 “얄미운 남편에 상한 나물로 찌개 끓여줘”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사아무’ 신주아 남편, 천만원 귀걸이에도 침착 ‘역시 재벌’
이민정, 아들 요리 실력에 감탄 “믿을 수 있나요”
타블로X하루, 붕어빵 부녀의 힙합 스웨그 ‘공터의 아이돌’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진서연 ‘성추행 논란’ 이윤택에 “형언할 수 없는 분노”

단발 여신 유라, 긴 머리가 그리워 “머리카락씨 부탁해”

“이상화-고다이라 나오 포옹 훌륭해” 아베 총리-日 명배우도 감동

파파다키스, 피겨 쇼트댄스 중 의상 사고로 가슴 노출

김연아 “유영, 밴쿠버올림픽 보고 피겨 시작해 충격” 왜?

‘여왕님 같아’ 김연아, 伊 조반나 공주 모티브 이미지 공개

이승비, 이윤택 성추행 추가 폭로 “따로 남으라더니 온몸 만져”(전문)

‘얼마예요’ 왕종근 아내 “얄미운 남편에 상한 나물로 찌개 끓여줘”

‘미스티’ 김남주-고준 불륜 확인한 전혜진, 최고시청률 9.5%

‘성덕’ 윤성빈 “김연아, 경기보러 직접 와줘 감사했다”

이윤택 감독 “성추행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은 없었다”(일문일답)

‘LPGA 67년만의 대기록’ 고진영 “최혜진 추격 알고 있었지만”(일문일답)

[TV와치]천호진vs김병기, 진짜 ‘황금빛’ 아버지는 누굴까

[무비와치]외신들 “가장 돋보여” 홍상수 영화 속 김민희 호평

[이슈와치]H.O.T. 토토가3 공연 어땠나 #밤샘열정 #노쇼피해 #박지선입장실패

[TV와치]‘리턴’ 박진희 첫등장, 죽어가던 캐릭터 살릴까

[TV와치]‘마더’ 원작과 다른 세 가지, 반전 결말 이끌까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김아랑의 넘어진 심석희 격려, 김아랑 인터뷰 곱씹은 심석희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정진영이 故 김주혁을 추억했다. 영화 ‘흥부’에 출연한 배우 정진영은 2월6일 오..

‘저글러스’ 최다니엘 “백진희와 진..

‘여도’ 아이 “첫 연극 도전에 사극-..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흑기사’ 서지혜 “욕먹을 줄 알았던..

정우 “내 원동력은 가족, 존재 자체만..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