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정현, 로저 페더러에 호주오픈 4강 1세트 1-6 패
2018-01-26 18:08:41


[뉴스엔 주미희 기자]

정현이 페더러에 끌려가고 있다.

정현(22 세계랭킹 58위, 삼성증권 후원)은 1월26일(이하 한국시간) 호주 멜버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로저 페더러(2위, 스위스)와 4강 1세트서 1-6으로 패했다.

날카로운 공방 끝에 서브게임을 지키지 못 하고 첫 게임을 내준 정현은 듀스 접전 끝에 2게임도 내줬다. 정현은 3게임에서 연속 서브 포인트로 3게임을 뺏어냈다.
왼쪽부터 정현, 로저 페더러
▲ 왼쪽부터 정현, 로저 페더러
4게임을 스트레이트로 내준 정현은 5게임에서도 리턴이 살짝살짝 빗나가면서 페더러에 브레이크 포인트를 허용했다. 페더러의 날카로운 서브에 무릎을 꿇었다. 정현은 자신의 서브 게임인 7게임에서 5번째 듀스까지 간 끝에 1세트를 내줬다.(사진=왼쪽부터 정현



페더러)


뉴스엔 주미희 jmh0208@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프듀48’ 시로마 미루, 비키니로 뽐낸 풍만 볼륨감 ‘눈 둘 곳 없어’
김지우, 딸 얼굴에 상처낸 레이먼킴에 일침 “당분간 술 금지”
배지현, 남편 류현진 경기에 긴장한 내조의 여왕
‘대세X대세’ 박서준, 손흥민 만났다..유니폼 들고 함박미소
야속한 토트넘, 이럴거면 손흥민 일찍 보내주지
‘슈돌’ 박주호 딸 나은, 4개국어 언어신동 ‘독일어→스페인어까지’
‘라스’ 배윤정 “연하남과 연애 중, 축구 가르치는 분”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지우, 딸 얼굴에 상처낸 레이먼킴에 일침 “당분간 술 금지”

‘서민갑부’ 공동묘지 옆 당구대 철판 삼겹살, 연매출 8억원 비법

‘프듀48’ 시로마 미루, 비키니로 뽐낸 풍만 볼륨감 ‘눈 둘 곳 없어’

소유진 막내딸, 아빠 백종원 쏙 빼닮은 아기천사 ‘애교 폭발’

日 “우승 후보 한국, 손흥민 아끼고 2연패 향해 최고 출발”

美언론 “류현진, 가장 과소평가된 투수 중 한명”

야속한 토트넘, 이럴거면 손흥민 일찍 보내주지

배지현, 남편 류현진 경기에 긴장한 내조의 여왕

‘프로듀스48’ 야부키 나코→강혜원, 귀염뽀짝 셀프캠 공개

‘대세X대세’ 박서준, 손흥민 만났다..유니폼 들고 함박미소

“몸짱돼서 돌아올게” 서은광 입대전 마지막 콘서트 말말말, 비투비답게 유쾌했다[뮤직와치]

조보아, 인터뷰 현장에 대본 한 뭉치 챙겨온 이유[스타와치]

“김민희, 홍상수 뮤즈” 외신도 주목하는 위험한 관계[이슈와치]

‘그것이 알고 싶다’ 15년전 의문의 제보와 새로운 목격자 ‘소름’(종합)

‘프로듀스 48’ 아이돌 출신 이홍기·소유의 트레이닝 보는 맛[TV와치]

‘너의 결혼식’ 뽀블리 박보영이 나쁜 여자라뇨[무비와치]

“축제 즐겨주세요” 방탄소년단, 신기록만큼 궁금한 기승전결 대미[뮤직와치]

‘공작’ 배우 개런티 깎아 만든 북한신, 장관일 수밖에[무비와치]

‘인랑’ 90만 못 넘고 차트아웃, 그래도 빛난 다작배우 강동원[스타와치]

조보아 “‘골목식당’ 논란 속상..솔직한 표정 서운했을까 죄송”(인터뷰)

‘신과함께’가 바꿔놓은 주지..

쌍천만 영화 '신과함께'는 배우 주지훈의 많은 걸 바꿔놓았다. 영화 ‘..

슈주 동해X은혁 “멤버 한명씩 군대갈..

‘이별’ 채시라 “김민식PD 팬심 고백..

‘공작’ 황정민, 왜 韓 영화엔 황정민..

‘미스터 션샤인’ 이정현 “1년간 일..

‘신과함께2’ 김용화 감독 “은퇴 고..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