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뉴발란스, 라이프스타일 뮤즈로 가수 아이유 선정 서하영 기자
서하영 기자 2018-01-26 15:30:13


[뉴스엔 서하영 기자]

뉴발란스가 라이프스타일 라인을 대표하는 뮤즈로 가수 아이유를 발탁했다.

뉴발란스는 2018년 봄 시즌 화보 공개를 시작으로, 아이유와 함께 본격적인 브랜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한다.

공개된 화보 속 아이유는 셔츠, 스니커즈에 레이스 원피스를 레이어드한 올 화이트 룩을 통해 발랄한 느낌을, 빅 로고 장식의 오버사이즈 티셔츠, 역동적인 컬러 배색의 재킷에 숏팬츠를 매치해 레트로한 분위기를 선보이는 등 스포티한 아이템을 활용해 사랑스러우면서 시크한 비주얼을 뽐냈다.
뉴발란스 마케팅 담당자는 “여동생 같은 친근한 매력을 지닌 아이유가 브랜드 주요 타깃 고객층에게 호감도가 높아 뮤즈로 선정하게 됐다. 그녀의 깨끗하고 사랑스러운 이미지가 뉴발란스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사진=뉴발란스 제공)


뉴스엔 서하영 choc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파파다키스, 피겨 쇼트댄스 중 의상 사고로 가슴 노출
‘얼마예요’ 왕종근 아내 “얄미운 남편에 상한 나물로 찌개 끓여줘”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성덕’ 윤성빈 “김연아, 경기보러 직접 와줘 감사했다”
‘사아무’ 신주아 남편, 천만원 귀걸이에도 침착 ‘역시 재벌’
이민정, 아들 요리 실력에 감탄 “믿을 수 있나요”
타블로X하루, 붕어빵 부녀의 힙합 스웨그 ‘공터의 아이돌’
“김아랑 선수 왜 이렇게 예뻐요?” 착한 심성까지 평창 스타 조짐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유재석 측 “나경은 임신 초기” 8년만 둘째 경사(공식)

‘얼마예요’ 왕종근 아내 “얄미운 남편에 상한 나물로 찌개 끓여줘”

진서연 ‘성추행 논란’ 이윤택에 “형언할 수 없는 분노”

파파다키스 의상 사고에 눈물 “의상 문제 때문에 점수 놓쳤다”

파파다키스, 피겨 쇼트댄스 중 의상 사고로 가슴 노출

김연아 “유영, 밴쿠버올림픽 보고 피겨 시작해 충격” 왜?

강은비 “악플러 고소할 것, 배려와 용서 없다”

박보검 “난 75억 인구중 한사람일뿐, 무조건적 팬사랑에 보답하고파”

[TV와치]천호진vs김병기, 진짜 ‘황금빛’ 아버지는 누굴까

이윤택 감독 “성추행은 인정하지만 성폭행은 없었다”(일문일답)

‘LPGA 67년만의 대기록’ 고진영 “최혜진 추격 알고 있었지만”(일문일답)

[TV와치]천호진vs김병기, 진짜 ‘황금빛’ 아버지는 누굴까

[무비와치]외신들 “가장 돋보여” 홍상수 영화 속 김민희 호평

[이슈와치]H.O.T. 토토가3 공연 어땠나 #밤샘열정 #노쇼피해 #박지선입장실패

[TV와치]‘리턴’ 박진희 첫등장, 죽어가던 캐릭터 살릴까

[TV와치]‘마더’ 원작과 다른 세 가지, 반전 결말 이끌까

故최진실 딸 최준희, 만화로 전한 심경 “난 관종 아냐, 악플 시간낭비”(전문)

日 “추억의 택시 요금, 고다이라 나오-이상화 우정 이야기”

김아랑의 넘어진 심석희 격려, 김아랑 인터뷰 곱씹은 심석희

‘흥부’ 정진영 “故 김주혁,..

정진영이 故 김주혁을 추억했다. 영화 ‘흥부’에 출연한 배우 정진영은 2월6일 오..

‘저글러스’ 최다니엘 “백진희와 진..

‘여도’ 아이 “첫 연극 도전에 사극-..

한현민 “다문화재단 설립 꿈, 모두가 ..

‘흑기사’ 서지혜 “욕먹을 줄 알았던..

정우 “내 원동력은 가족, 존재 자체만..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