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메이저리그는 지금 지명타자 수난시대? 안형준 기자
안형준 기자 2018-01-14 06:00:01


[뉴스엔 안형준 기자]

지명타자의 수난시대가 온 것일까.

지명타자는 특별한 포지션이다. 수비에 나서지 않으면 오로지 공격만을 위해 존재한다. 때로는 '반쪽짜리 선수'로 폄하받기도 하지만 경기의 흐름을 한 방에 바꿔놓을 수 있는 존재기도 하다. 내셔널리그에는 없고 아메리칸리그에는 있으며 '아메리칸리그의 타격이 더 세다'는 인식이 생기게 한 주인공이기도 하다. 지명타자는 '강타자'의 포지션이며 공격력을 상징하는 포지션이기도 하다.
최근 이 지명타자의 위상이 추락하고 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월 12일(한국시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명타자들의 모습을 조명했다.

아메리칸리그 지명타자들은 2015년 OPS 0.769를 기록했고 2016년에는 OPS 0.780을 합작했다. 각각 포지션 2위, 1위에 해당하는 뛰어난 기록이었다. 2016년까지 지명타자는 분명 팀 공격력의 큰 부분을 차지하며 공격을 주도하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2017시즌 아메리칸리그 지명타자들은 OPS 0.735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수비의 대명사인 유격수(0.736)보다도 낮은 수치였고 투수를 제외하면 지명타자보다 나쁜 공격력을 보인 포지션은 포수(0.716)밖에 없었다. 리그 평균 OPS(0.753)보다 무려 0.018이나 낮은 수치. 역대 최악의 공격력을 보인 시즌이었다.

▲AL DH OPS와 AL 리그 OPS 격차, 워스트 5
1. 2017, 리그 0.753/DH 0.735, -0.018
2. 1985, 리그 0.733/DH 0.721, -0.012
3. 2013, 리그 0.725/DH 0.726, +0.001
4. 1989, 리그 0.709/DH 0.713, +0.004
4. 1974, 리그 0.694/DH 0.698, +0.004

넬슨 크루즈가 버틴 시애틀 매리너스(OPS 0.932)와 에드윈 엔카나시온이 있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0.910)만이 지명타자 포지션에서 '뛰어난' 공격력을 보였을 뿐이다. 켄드리스 모랄레스가 지명타자를 맡은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지명타자 OPS 리그 3위에 이름을 올렸지만 클리블랜드와 큰 격차가 있는 OPS 0.761를 기록했고 월드시리즈 우승팀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포함한 무려 7개 구단은 지명타자 포지션의 OPS가 0.700 미만이었다.

MLB.com은 지명타자의 성적이 급락한 첫 번째 이유로 데이빗 오티즈의 은퇴를 꼽았다. 오티즈가 지명타자를 맡은 보스턴은 2010년대에 한 번도 지명타자 OPS 순위에서 2위 밖으로 밀려나지 않았고 한 번도 0.830 미만의 OPS를 기록하지 않았다. 2016년 보스턴의 지명타자 OPS는 무려 1.052였다. 하지만 오티즈가 은퇴하고 핸리 라미레즈가 대부분 지명타자로 나선 올시즌 보스턴의 지명타자 OPS는 0.744에 불과했다(라미레즈 OPS는 0.771). 지명타자 전체의 OPS가 급락한 것은 당연한 결과다.

두 번째는 지명타자 포지션을 맡은 주인공들의 부진이다. 젊고 유망한 선수가 지명타자를 맡는 경우는 드물다. 대부분의 지명타자들은 글러브를 낄 때 오는 위험을 걱정해야 할 나이의 베테랑 강타자들이다. 월드시리즈 우승 후 은퇴한 카를로스 벨트란(HOU)은 지명타자 포지션에서 OPS 0.670을 기록하는데 그쳤고 알버트 푸홀스(LAA)의 OPS도 0.678에 불과했다. 빅터 마르티네즈(DET)의 OPS는 0.694였다. 아직 31세로 비교적 어린 마크 트럼보(BAL)는 전년도 홈런왕의 위용을 잃었고 지명타자 포지션에서 OPS 0.635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또 하나의 이유는 몇몇 지명타자들이 수비를 겸할 때 더 좋은 성적을 올렸다는 점이다. 미네소타 트윈스의 미겔 사노는 지명타자 포지션에서 100타석을 소화하는 동안 OPS 0.567을 기록했다. 하지만 3루 수비를 겸한 349타석에서는 OPS 0.947로 맹타를 휘둘렀다. 루카스 두다도 탬파베이 레이스에서 지명타자로 100타석에 나서 OPS 0.490을 기록했지만 1루 미트를 낀 95타석에서는 OPS 1.001을 기록했다. 휴스턴의 에반 개티스도 지명타자(118타석)으로 OPS 0.580을 기록했고 포수(200타석)로 OPS 0.878을 기록했다.

MLB.com은 2017시즌이 '지명타자 수난시대'가 된 것이 이 모든 이유가 종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봤다. MLB.com은 "만약 푸홀스, 벨트란, 마르티네즈, 트럼보가 2016년과 같은 성적을 올린 동시에 오티즈가 은퇴하지 않고 2016년의 활약을 그대로 이어갔다면 2017시즌의 지명타자 OPS는 0.777로 2016년과 비슷한 수치였을 것이다"고 언급했다.

오티즈가 은퇴를 번복하고 돌아올 가능성은 희박하다. 푸홀스가 갑작스럽게 반등을 이뤄낼 것이라고 기대하기도 쉽지 않다. 하지만 2018시즌에는 지명타자의 성적 반등을 기대할 요소들이 있다. FA J.D. 마르티네즈가 보스턴의 새 지명타자가 될 가능성이 있고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크리스 데이비스가 지명타자로 나서는 경기가 늘어날 전망이다. 뉴욕 양키스의 지명타자 자리를 애런 저지-지안카를로 스탠튼이 공유할 것이며 오타니 쇼헤이(LAA)가 푸홀스보다 높은 OPS를 기록할 가능성도 있다.

과연 2018시즌 지명타자들이 '공격 전문'의 명성을 되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자료사진=왼쪽부터 알버트 푸홀스, 빅터 마르티네즈, 넬슨 크루즈, 에드윈 엔카나시온



)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허영란 근황, 남편과 함께 세차장 운영 “생활력 강해”
“지금이 천국”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운 뒤 과메기 파티
백종원♥소유진 자녀, 욕조서 목욕하는 붕어빵 남매 ‘러블리’
이동국 오남매, 보기만 해도 든든한 단체사진 ‘센터는 시안’
강원래♥김송 부부, 붕어빵 아들 음악발표회 참석 “기특해”
거룩한 무리 교주 임씨, 끔찍한 사이비의 실체 ‘충격’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동생 벤틀리에 귀여운 장난
정재승, 유시민과 토론 후 소감 “생산적 토론 못해 반성”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짜다 짜” 마이크로닷 ‘짠내투어’ 후쿠오카편 출연 인증샷

[결정적장면]허영란 근황, 남편과 함께 세차장 운영 “생활력 강해”

[포토엔HD] ‘최수종-하희라 부부 뜨거운 토치 키스!’

백종원♥소유진 자녀, 욕조서 목욕하는 붕어빵 남매 ‘러블리’

“지금이 천국”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운 뒤 과메기 파티

전소미, 아리아나 그렌대와 어깨 나란히

‘음원차트 1위 등극’ 수지 비하인드컷 깜짝 공개, 설레는 눈맞춤

강원래♥김송 부부, 붕어빵 아들 음악발표회 참석 “기특해”

‘하지원 동생’ 故전태수 누구? 일주일전 SNS 업데이트 했는데..

이동국 오남매, 보기만 해도 든든한 단체사진 ‘센터는 시안’

‘하지원 동생’ 故전태수 누구? 일주일전 SNS 업데이트 했는데..

하지원, 동생 전태수 사망에 영화 행사 올스톱 “양해 부탁”(공식)

[TV와치]‘영수증’ 안영미, 김생민 당황케한 19금 無물욕 요정

[TV와치]‘무한도전’ 제작진, 되살아나는 원조 악마 기질

[TV와치]‘착하게살자’ 감옥판 진짜사나이, 범죄 미화 걱정된다

‘언터처블’ 기승전 실미도, 그럼에도 배우들은 남았다[종영기획]

[결정적장면]허영란 근황, 남편과 함께 세차장 운영 “생활력 강해”

[스타와치]‘리턴’ 대체불가 고현정 존재감 빛났다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황금빛내인생’ 정소영 “예..

배우 정소영이 나이 먹는 것이 두렵지 않다고 털어놨다. 정소영은 KBS 2TV 주말드..

LPGA 10년차 최운정 “비거리 늘려 잘..

박정민 “윤여정 대선배 처음 만날 때 ..

‘신과함께’ 예수정 “어머니 故 정애..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