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1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 트와이스, 2,3위는 레드벨벳-오마이걸 이민지 기자
이민지 기자 2018-01-13 09:13:13


[뉴스엔 이민지 기자]

트와이스가 1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에 올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지난해 12월 11일부터 1월 12일까지 측정한 브랜드 빅데이터 88,551,030개를 분석해 걸그룹 브랜드에 대한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측정했다.
2018년 1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20위 순위는 트와이스, 레드벨벳, 오마이걸, 블랙핑크, 마마무, 에이핑크, 모모랜드, 여자친구, 라붐, 러블리즈, EXID, 우주소녀, 소녀시대, 워너비, 걸스데이, AOA, 프리스틴, 레인보우, 스텔라, 에이프릴 순이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8년 1월 걸그룹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트와이스 브랜드에 대한 링크분석에서는 '감사하다, 웃다, 예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캔디 팝, 정연, 모모'가 높게 나왔다. 트와이스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비율 분석에서는 긍정비율



54.11%로 분석됐다"고 전했다.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PD수첩’ BBK부터 박봄 마약까지, 정권에 협조한 꽃길 검사들
‘사람이 좋다’ 전진주 “배동성 딸 수진 결혼, 당연히 母에게 양보해야”
이장희 “수학 0점 맞고 연세대 입학, 나머지 거의 만점”
박기량 부산 집 공개, 톱 치어리더의 친근한 침실
엄태웅 딸 엄지온, 과체중 경고 후 식단관리 “밥 대신 뻥튀기”
“수영복 모델 아무나 하나?” 고준희, 따라할 수 없는 명품복근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추락사고’ 김사랑 측 “몸상태 좋진 않아..지켜보는 중”(공식)

손예진, 예쁜 누나 아닌 마당발 누나 ‘커피차 선물 클래스’

‘예쁜누나’ 오륭 “며칠 사이 많은 일 일어나, 과분한 사랑 감사”

[이슈와치]“몸이 재산인데” 김사랑·한예슬 사고 안타까운 이유

김사랑 복근 드러낸 청바지 화보, 뒤태까지 완벽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아빠본색’ 주영훈, 다이어트 성공한 홍지민에 “30대 같다”

‘PD수첩’ BBK부터 박봄 마약까지, 정권에 협조한 꽃길 검사들(종합)

매년 성장한 손흥민도, 강팀 못 잡으면 월드클래스는 멀다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

"영화 속 인물들, 실제론 있어선 안된다." '살인소설' 김진묵 감독을 만..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