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HOU-카이클, 연봉조정 피해 13.2M 계약 합의 안형준 기자
안형준 기자 2018-01-13 07:22:46


[뉴스엔 안형준 기자]

카이클이 연봉계약에 합의했다.

팬랙스포츠 존 헤이먼은 1월 13일(한국시간) "댈러스 카이클이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연봉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카이클은 휴스턴과 연봉조정을 피해 1,32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다. 카이클은 2018시즌이 종료되면 FA 자격을 얻는다.
2009년 신인드래프트 7라운드 전체 221순위로 휴스턴에 지명된 카이클은 2012년 빅리그에 데뷔했고 통산 158경기(149GS)에 등판해 984.2이닝을 투구하며 64승 52패, 평균자책점 3.65를 기록 중이다.

카이클은 2015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고 2017년에는 휴스턴의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기여했다.(자료사진=댈러스



카이클)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히든싱어5’ 린 무릎꿇린 모창 열전, 소름돋는 男 능력자까지
‘임신 6개월’ 혜박 “폭풍 태동 느껴, 건강-몸매 비결은 스무디”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김보민 아나운서 “모유 수유 1년, 양배추로 젖 말렸다”
‘비인두암 투병 1년’ 생일 맞은 김우빈에 응원 쏟아지는 이유
“험담하는 말에 귀 기울일 필요 있을까?” 박성현이 올린 글귀
‘예비 다둥이맘’ 정양 누구? #섹시스타 #립싱크논란 #NLL표류
이하얀 “3개월만에 38kg 감량, 콜레스테롤 약 먹는다”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임신 6개월’ 혜박 “폭풍 태동 느껴, 건강-몸매 비결은 스무디”

김보민 아나운서 “모유 수유 1년, 양배추로 젖 말렸다”(그녀들의 여유만만)

‘결혼 10주년’ 혜박♥브라이언 박, 둘 아닌 셋이라 더 행복해

‘인형의 집’ 박하나♥이은형, 수화로 사랑고백 ‘키스’ (종합)

“박서준 금호동 이사 백진희 때문? 소속사가 구해준것”

‘히든싱어5’ 린 무릎꿇린 모창 열전, 소름돋는 男 능력자까지[어제TV]

‘냉부해’ 한현민 “동생 4명, 바라지 않았는데 점점 늘어나”

런닝맨 vs 미션임파서블 특집, 톰크루즈 예능감 어떨까[어제TV]

‘뉴스룸’ 공개한 “‘라이프온마스’ 촬영장 난동 현장 CCTV, 폭행에 자해소동까지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의 작품 보는 눈 삽니다[스타와치]

‘사자’ 제작사vs장태유PD 핵심쟁점 #미지급 #예산초과 #작가교체[이슈와치]

‘변산’ 아버지의 얼굴을 때릴 수 있는 용기[무비와치]

최지우 남편, 개명까지 하고도 신상 공개 ‘엇갈린 반응’[이슈와치]

“역사는 실수하지 않는다” 대기록 세운 김세영, 외신의 극찬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홍석 “박서준♥박민영, 보기만 해도 설레”(인터뷰)

장근석 조울증 고백, 질병도 공개해야 하는 스타의 숙명[스타와치]

어김없이 마의7년 깨부순 비투비, 완전체 재계약이 값진 이유[뮤직와치]

‘청량하거나 섹시하거나’ 서머퀸 노리는 걸그룹 전쟁[뮤직와치]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논란 아는 김학범 감독 “책임..

김학범 감독이 아시안게임 대표팀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7월 16일..

‘마녀’ 김다미 “내가 액션을? 꿈에..

조민수가 촬영장에 대본을 들고오지 않..

“청춘, 생을 증명하는 것” 이준익은 ..

‘아내의맛’ PD “함소원♥진화 출산 ..

차정원 “‘사복여신’ 부담..늘 연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