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HOU-카이클, 연봉조정 피해 13.2M 계약 합의 안형준 기자
2018-01-13 07:22:46


[뉴스엔 안형준 기자]

카이클이 연봉계약에 합의했다.

팬랙스포츠 존 헤이먼은 1월 13일(한국시간) "댈러스 카이클이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연봉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카이클은 휴스턴과 연봉조정을 피해 1,320만 달러 계약에 합의했다. 카이클은 2018시즌이 종료되면 FA 자격을 얻는다.
2009년 신인드래프트 7라운드 전체 221순위로 휴스턴에 지명된 카이클은 2012년 빅리그에 데뷔했고 통산 158경기(149GS)에 등판해 984.2이닝을 투구하며 64승 52패, 평균자책점 3.65를 기록 중이다.

카이클은 2015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수상했고 2017년에는 휴스턴의 창단 첫 월드시리즈 우승에 기여했다.(자료사진=댈러스



카이클)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거룩한 무리 교주 임씨, 끔찍한 사이비의 실체 ‘충격’
‘동물농장’ 양이야 강아지야? 독특한 페키니즈 알고보면 중국 황실견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동생 벤틀리에 귀여운 장난
정재승, 유시민과 토론 후 소감 “생산적 토론 못해 반성”
“아빠보다 GD” 양현석 아들 최초 공개, 꼬마 패셔니스타
‘나혼자산다’ 기안84, 초고층 新싱글하우스 방송 최초 공개
‘마이웨이’ 이경애 “교통사고→혹→암 진단→갑상샘, 47kg까지”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거룩한 무리 교주 임씨, 끔찍한 사이비의 실체 ‘충격’(그것이 알고싶다)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동생 벤틀리에 귀여운 장난

[결정적장면]황금빛내인생 이태성, 박주희 낙태 막고 “애낳고 이혼해”

‘사람이좋다’ 허영란♥김기환, 무명 남편? 재벌보다 행복한 부부(종합)

‘사람이좋다’ 박재란, 이혼-10억 사기-수감생활까지 “팔자 세다”

[어제TV]‘돈꽃’ 장혁 출생비밀 2연타 엔딩, 쾌속 복수극 짜릿

‘무한도전’ 土 예능 시청률 1위, 조세호 시청률 잭팟 ‘17.3%’

‘동물농장’ 양이야 강아지야? 독특한 페키니즈 알고보면 중국 황실견

“아빠보다 GD” 양현석 아들 최초 공개, 꼬마 패셔니스타

[결정적장면]‘돈꽃’ 장승조 생부 박정학 죽음, 종용한 이미숙 오열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이슈와치]“주연배우들까지” 출연료 미지급 사태 도마위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리턴’ 돌아온 시청률 여왕, 고현정 이름 석자가 주는 믿음[첫방기획①]

‘싱글와이프2’ 결혼 6년차 김정화 그토록 원했던 일탈[첫방기획]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신과함께’ 예수정 “어머니..

김해숙의 '국민엄마' 타이틀을 위협할 배우가 나타났다. 바로 영화 '..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기, 하차 ..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