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10.85M’ 브라이언트, 연봉조정 피해 계약..1년차 역대 최고액 안형준 기자
안형준 기자 2018-01-13 07:08:47


[뉴스엔 안형준 기자]

브라이언트가 연봉 기록을 새로썼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월 13일(한국시간) "시카고 컵스와 크리스 브라이언트가 연봉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번 오프시즌 연봉조정 신청 자격을 처음 얻은 브라이언트는 연봉조정을 피해 컵스와 1년 1,085만 달러의 연봉계약에 합의했다.
연봉조정신청 1년차 선수로서는 역대 최고 금액이다. 종전 최고 금액은 라이언 하워드가 2008년 기록한 1,000만 달러. 이를 뛰어넘은 브라이언트는 메이저리그의 새 '아이콘'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2013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컵스에 지명된 브라이언트는 2015년 내셔널리그 신인왕을 수상하며 데뷔했고 2016년에는 내셔널리그 MVP를 수상했다.

한편 컵스는 에디슨 러셀과 320만 달러, 카일 헨드릭스와 417만5,000 달러, 저스틴 윌슨과 425만 달러, 토미 라 스텔라와 95만 달러에 각각 연봉조정 신청을 피해 계약했다.(자료사진=크리스 브라이언트



)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이장희 “수학 0점 맞고 연세대 입학, 나머지 거의 만점”
‘아빠본색’ 도성수 “아내 홍지민 25㎏ 감량, 보기 좋아”
박기량 부산 집 공개, 톱 치어리더의 친근한 침실
정우성이 직접 공개한 미투 논란 곽도원 첫 근황
정정아, 아나콘다 사건→데이트폭력→교통사고 “죽을 결심”
‘의료사고’ 한예슬 “오늘 찍은 사진, 너무 마음 무너지네요”
‘슈가맨2’ 얼굴없는 가수 란 ‘어쩌다가’ 열창..싸이월드 휩쓸었던 명곡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인형이잖아” 홍지민, 25kg 감량 후 미모 업그레이드

이장희 “수학 0점 맞고 연세대 입학, 나머지 거의 만점”

‘아빠본색’ 도성수 “아내 홍지민 25㎏ 감량, 보기 좋아”

동방신기부터 방탄소년단까지, 美빌보드 꼽은 보이그룹 노래 TOP 100

[결정적장면]박기량 부산 집 공개, 톱 치어리더의 친근한 침실(비행소녀)

정우성이 직접 공개한 미투 논란 곽도원 첫 근황

라미란·이성경 ‘걸캅스’ 출연확정, 형사로 이미지변신(공식)

정정아, 아나콘다 사건→데이트폭력→교통사고 “죽을 결심”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TV조선 기자 절도 논란, 뉴스서 사과 “경찰 조사 협조할 것”(전문)

[TV와치]‘추리2’ 시즌3를 기대하는 이유

[무비와치]영화값 인상과 ‘어벤져스3’ 개봉, 꼼수와 우연 사이

[TV와치]김도균 여친 해명? 이미 깨져버린 ‘하트시그널2’

[TV와치]‘스위치’ 속내 모를 진짜 검사 장근석이 무서운 이유

[스타와치]“우물안 개구리였다” 슈스된 방탄소년단의 두려움과 성공

[무비와치]故김주혁 마지막 영화 ‘독전’ 기대 반, 아쉬움 반

[TV와치]‘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누군가에겐 한편의 공포영화

‘싱글2’ 아내 엄마 아닌, 남편도 몰랐던 진짜 본모습[종영기획]

김하온서 이병재까지 ‘고등래퍼2’가 발굴한 원석[종영기획②]

[뮤직와치]방탄소년단, 또 美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기록행진 시작됐다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

과거 예능을 종횡무진 누볐던 한선화가 다시 예능으로 돌아왔다. 배우 변신 후 잠시..

‘와이키키’ 정인선 “시즌2, 마음 맞..

‘나를 기억해’ 이유영 “30세 별 느..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무도리’ 유일용 PD가 집어낸 ‘1박..

한선화 “예쁜 역할만 해, 털털한 캐릭..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