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언터처블’ 정은지 “첫 전문직 역할에 긴장, 진경에 많이 배웠다”
2018-01-12 08:18:26


[뉴스엔 황수연 기자]

정은지가 첫 전문직 역할에 막막했다고 털어놨다.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심장 쫄깃한 전개가 이어지는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측은 1월 12일 장씨 일가의 무소불위 권력과 맞서 싸우는 신임검사 ‘서이라’ 역의 정은지 인터뷰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정은지가 맡은 서이라는 출세를 위해 권력 집단과의 타협도 서슴지 않는 신임검사였다. 그러나 극이 진행됨과 함께 자신과 엄마의 목숨이 위협받는 속에도 북천시를 장악하는 장씨 일가에 맞서며 유쾌하고 긍정적인 신임검사의 모습으로 호평을 얻었다. 생애 첫 검사직을 맡은 정은지는 “처음 맡은 전문직 역할에 긴장을 많이 했다”며 초반에 느꼈던 부담감에 대해 털어놨다. “하지만 막상 현장에 들어가니 내가 충분히 할 수 있는 신들이었고 조남국 감독님과 선배님들 덕분에 ‘서이라’가 될 수 있지 않았나 싶다”며 자신의 연기를 도와 준 선배들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특히 정은지는 모녀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진경에 대한 감사를 잊지 않았다. “진경 선배님과 함께 연기할 때마다 너무 행복했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더불어 X팀의 유일한 홍일점으로서 X팀에 대해 “X팀은 사랑이다. 선배님들과 나이차가 많았음에도 항상 편하게 대해 주셨다”며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극중 유일하게 진구와 로맨스를 하는 정은지는 평소 갖고 있는 사랑에 관한 속내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중 서이라는 장준서(진구 역)와 그의 죽은 아내 윤정혜(경수진 분)의 행적을 쫓다 권력에 대한 자신의 신념에 변화를 겪게 되는 인물. 정은지는 “태초에 사랑이 있기 때문에 사람이 있다고 생각한다. 남녀를 떠나 사람 대 사람으로 나 또한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충분히 변할 수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더욱이 정은지는 “나도 짝사랑을 해본 적이 있지만 아직까지 이라처럼 위험한 사랑은 해본 적 없다”고 전했다.

한편 정은지는 ‘서이라’에 대해 “먼지 속에서 틔어난 정의라는 이름의 어린 새싹”이라고 말했다. 정은지는 “완전히 정의롭다고 하기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멀지 않은 미래엔 예쁜 꽃을 피울 수 있는 존재가 되면 좋겠다”라며 부패한 권력에 맞서는 서이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현재 ‘언터처블’은 종영까지 단 4회가 남은 상황. 이에 정은지는 마지막까지 ‘언터처블’ 본방사수를 당부하며 “반전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 끝까지 지켜 봐달라”이라고 전해 남은 회차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 오늘(12일) 오후 11시에 JTBC를 통해 13회가 방송된다.

다음은 정은지 인터뷰.

1. 생애 첫 검사직을 맡은 소감은

처음 맡은 전문직 역할에 긴장을 많이 했다. ‘내가 이런 걸 찍네. 어떻게 연기해야 하지’하는 막막함도 있었다. 하지만 막상 현장에 가보니 내가 충분히 할 수 있는 신들이었다. 또한 조남국 감독님과 현장에 계신 선배님들이 잘 챙겨주고 가르쳐주셔서 ‘서이라’가 될 수 있지 않았나 싶다. 스스로 대견하다고 느끼게 해준 현장에 감사하다.

2. 본인도 사랑을 위해 변화를 할 수 있는지

‘태초에 사랑이 있기 때문에 사람이 있다’고 생각한다. 남자와 여자를 떠나 사람 대 사람으로써도 누군가를 사랑한다면 충분히 변할 수 있다.

3. 극중 이라와 준서는 연인으로 발전 가능성이 있는지

준서 옆은 위험하다(웃음)

4. 실제 짝사랑를 해 본 적이 있는지

짝사랑을 해본 적 있다. 하지만 이라만큼 위험한 짝사랑은 아직 해본 적 없다. 역시 준서 옆은 위험하다.

5. 비공식 수사팀인 ‘X팀’의 홍일점이다. 좋은 점은

X팀은 사랑이다. 선배님들 모두 정말 좋은 분들이시다. 나이차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편하게 대해 주셔서 연기할 때 더욱 편안했다. 선배님들과 제가 배유람 오빠한테 장난을 많이 쳤는데 그게 X팀의 큰 활력소였다(웃음)

6. 본인이라면 정의의 검사와 사랑 중 무엇을 택할 것인지

저는 둘 다 잡을 수 있을 것 같다.

7. 촬영장에서 가장 찰떡 케미를 보였던 배우는 누구?

모두 다 좋았지만 모녀로 호흡을 맞춘 진경 선배님이랑 같이 할 때가 정말 좋았다. 많이 배울 수 있었다.

8. 종영이 단 4회 남았다. 막판 시청포인트를 짚어준다면

반전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 끝까지 지켜 봐달라. 현실과 비현실 사이에서 많은 생각이 드는 내용들이 있을 것이다.

9. 시청자들에게 ‘서이라’는 어떻게 기억되는 좋겠는지

‘먼지 속에서 틔어난 정의라는 이름의 어린 새싹’. 역경 속에서 틔어난 아주 작은 정의라는 이름의 새싹이다. 완전히 정의롭다고 하기엔 아직 갈 길이 멀지만 멀지 않은 미래엔 예쁜 꽃을 피울 수 있는 존재가 되면 좋겠다



.

(사진=JTBC ‘언터처블’ 제공)

뉴스엔 황수연 suyeon9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트로트 퀸’ 김혜연, 7인 대가족 같이 사는 강남 럭셔리 아파트 공개
AOA 지민, 비키니로 뽐낸 반전 글래머 몸매 ‘깜찍 삐삐머리’
‘야간개장’ 세븐, ♥이다해 손길 의심되는 집 주방 공개
‘동상이몽2’ 안현모♥라이머 신혼집 공개, 2미터 침대 깜짝
황교익 “‘골목식당’ 최악의 방송, 백종원 말은 다 옳고 식당주인은 혐오...
수현 월드스타급 8등신 수영복 몸매, 몰디브해변 비키니 셀카
‘미우새’ 김민교, 10살 연하 미모 아내와 2층집 전원생활
조민희 딸 권영하, 청순 미모+우월 비키니 몸매 ‘엄친딸’

      SNS 계정으로 로그인             

솜사탕미소 박...

공항품격 방탄...

반짝반짝 귀염 ...

여자친구 비주...

‘트로트 퀸’ 김혜연, 7인 대가족 같이 사는 강남 럭셔리 아파트 공개

‘야간개장’ 세븐, ♥이다해 손길 의심되는 집 주방 공개[결정적장면]

AOA 지민, 비키니로 뽐낸 반전 글래머 몸매 ‘깜찍 삐삐머리’[SNS★컷]

‘동상이몽2’ 안현모♥라이머 신혼집 공개, 2미터 침대 깜짝

수현 월드스타급 8등신 수영복 몸매, 몰디브해변 비키니 셀카 [SNS★컷]

조민희 딸 권영하, 청순 미모+우월 비키니 몸매 ‘엄친딸’[SNS★컷]

‘은퇴’ 김민, 세월 돌려세운 과감 수영복 ‘40대 중반 맞아?[SNS★컷]

황교익 “‘골목식당’ 최악의 방송, 백종원 말은 다 옳고 식당주인은 혐오하게 만들어”(전문)

‘연예가중계’ 오영주, 리포터 데뷔 “메간 폭스 단독 인터뷰 영광이었다”

설하윤, 속살 다 보일듯한 그물 비키니 ‘안 입은 줄’[SNS★컷]

‘잠시만 안녕’ 이민혁 신우 양요섭 키 민호, 男아이돌 줄줄이 입대[뮤직와치]

“위성락 잊어” 진선규, 또 한번 사고칠 준비[스타와치]

‘붉은달’ 이이경 “악플 각오하고 출연, 김선아와 새벽 1시간 통화”[EN:인터뷰①]

‘너의노래는’ 박효신이 된장찌개 끓이는 걸 보다니[TV와치]

비투비 이민혁, 래퍼 편견에 가두기 아까운 팔방미인[뮤직와치]

류승룡, 지독했던 4년 암흑기 청산하나[스타와치]

‘황후의 품격’ 결방, 영리한 자신감인가 패착인가[TV와치]

‘킹덤’ 왕세자→‘아이템’ 꼴통검사, 2019년도 주지훈의 해 될까[TV와치]

워너원 옹성우 데뷔작 男주에 엇갈린 반응, 왕관의 무게..[스타와치]

대상감이었던 ‘골목식당’ 어쩌다 해명까지 하게 됐나[TV와치]

‘붉은달’ 이이경 “악플 각..

배우 이이경이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종영 소감을 밝혔다. ..

‘알함브라’ 이레 “엑소 찬열과 붙는..

‘말모이’가 신파냐고? 유해진이 답했..

‘하나뿐인 내편’ CP 밝힌 향후 스토..

‘신의 퀴즈’ 김기두 “한진우→류덕..

‘신퀴→조장풍’ 류덕환 열일의 이유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