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하현우 놀란 소유 비키니 사진에 “살 많이 빼 만든 몸매”[결정적장면]

진 김수민→미 이윤지, 2018 미스코리아 입 벌어지는 비키니 포착

문가비, 아찔 애플힙+잘록 허리 ‘화제 될만하네’

정대세, 아내 명서현 비키니 몸매 공개 ‘자랑할만하네’

낸시랭 “이만큼 사랑받는 공인인줄 몰랐다” 남편 논란 심경
2018-01-10 08:22:44


[뉴스엔 박아름 기자]

낸시랭이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 보도에 발끈했다.

팝아티스트 낸시랭은 1월10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와 동시에 자신의 신경을 털어놨다.

지난 1월9일 '한밤'은 낸시랭 남편 논란에 대해 추가보도했다. 낸시랭 지인의 인터뷰도 내보냈다. 이에 낸시랭은 "'한밤' 방송은 사실 확인이 안된 제보를 사실혼을 주장하는 황모씨에게 받고 그대로 내보낸 방송"이라고 반박했다.
낸시랭은 "너무 속상하고 억울해 방송 보도 내용 관련, 진실을 말하고 싶다"며 "고소를 들어갔기에 시간이 지나면 법적으로 모든 진실 여부가 밝혀지겠지만 그때가 올 때까지 계속되는 황모씨의 악랄한 거짓제보와 거짓증언을 통한 잘못된 언론 보도들에 전 너무 큰 고통을 받고 있어 팩트를 말하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낸시랭은 "사실혼을 주장하는 황모씨는 자신의 법적 남편과 30대 자식들 3명, 그 자식이 낳은 두 명의 손녀까지 있는 50대 할머니다. 그러므로 법적 유부녀가 사실혼 자체를 주장할 수 없다. 그리고 내 남편은 나이 한참 많은 누님인 황모씨와 비지니스만 했을 뿐 그 집에서 동거를 한 적이 없다. 이 부분이 '혼인관계증명서'와 '가족관계증명서'를 팩트 증거로 증명되어지면 모든게 다 황모씨의 악랄한 거짓제보임이 확인될 것이다. 황모씨 본인 자신과 경찰서에서만 확인할 수 있는 이 부분을 잘못 보도되는 언론에 고통을 호소하며 내가 강남경찰서에 이 '사실확인'만을 요청드렸는데 해주질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낸시랭은 "기사에 나오는 오피스텔은 황모씨 집이 아니라 내 남편 집이다. 남편이 사용하는 옷들과 물건들을 보관하기 위해 마련돼 있었던 집이다. 그러므로 자택 무단침입이 아니다. 황모씨가 비밀번호를 바꿔놓고 계속 전화 연락을 안 받으면서 고의적으로 내 남편의 물건들을 못 가져 나가게 만든 계획이다"고 자택 무단침입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어 낸시랭은 "우리 부부가 2018년 마카오에서의 결혼식 계획은 있었지만 갑자기 혼인신고를 하고 인스타를 통해 알리게 된 이유는 황모씨가 몇 주동안 본인이 '나는 왕진진의 와이프다! 낸시랭 너를 간통으로 고소하겠다! 불륜을 사람들 앞에서 망신살 뻗치게 만들어주겠다' 등 수많은 협박과 모함을 몇 주간 밤낮없이 하면서 내게 카톡과 전화, 문자를 해오다가 결국은 모두가 보는 내 SNS까지 들어와서 위와 같이 협박 댓글을 남겼기 때문이다. 난 이에 치명적 위협을 느꼈고 그래서 인스타에 혼인신고를 알린 것이다. 이때부터 황모씨는 내게 해온 협박을 멈췄다. 그리고 내 남편과 함께 부부처럼 보이게 찍은 SNS 프로필 사진도 내리고 본인 얼굴만의 SNS 프로필 사진으로 바꿨다"며 황모씨가 보낸 메시지 캡쳐 일부를 공개했다.

낸시랭은 또 '한밤'에 자신의 지인이라고 나온 남동생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낸시랭은 "도대체 누군지도 모르고 또한 관련해서 전화통화나 날 만나 얘기해본 적이 없다. 거짓증언이다. 난 남편과 혼인, 결혼 2주 내내 TV와 언론의 도마 위에서 난도질 당하며 너무 가슴 아프고 고통스럽다. 황모씨와 그녀가 사주한 사람들의 거짓 제보들로 인한 사실 확인이 안된 기사 언론 보도들로 피해와 고통이 너무 크다. 그리고 전라남도 장흥에 사시는 내 남편을 길러주신 나이많은 어머님께서도 황모씨의 악랄한 행태로 충격받아 나와 똑같이 고통받고 있다"고 심경을 토로한 뒤 왕진진을 길러준 어머니 가족들도 법적조치를 취하기 위해 준비중이란 사실을 알렸다.

이와 함께 낸시랭은 사실혼을 주장하는 황모씨, 황모씨의 거짓 제보를 일방적으로만 보도한 디스패치, 자신과 통화하거나 만나서 이야기한 것처럼 거짓증언, 인터뷰한 박모씨, 이모씨 등에 대해 공범 허위사실 적시에 대한 명예훼손 등으로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 예고했다.

끝으로 낸시랭은 "내가 잘못될까봐 걱정해주시는 대중 여러분들의 애정어린 말씀들은 처음부터 감사했고 마음깊이 고맙다. 다만, 내 삶과 결혼은 내가 선택했으니 이제는 걱정보다는 격려해주셨으면 좋겠다. 난 내 남편 왕진진(전준주)에 대해 모든 걸 알고 있고 그러한 내 남편 자체를 사랑한다. 남편도 낸시랭 자체를 사랑한다. 우리 부부도 여러분같이 행복하고 싶고 서로 사랑하며 살고 싶다. 경찰청과 경찰서, 언론과 여론에 고개숙여 부탁드린다. 내 남편뿐만 아니라 연이은 거짓증언과 제보들로 내 남편을 죄인으로 몰아가고있는 황모씨의 연이은 제보 내용의 팩트와 황모씨의 실체를 공정하게 똑같이 파헤쳐주시길 진실로 바란다. 난 톱스타도 아니고 팝아티스트일 뿐인데 이만큼 사랑받는 공인인 줄은 몰랐다. 내가 혼인 결혼 후 2주내내 언론에 지나친 관심으로 겪는 이 아픔과 구설수를 인내하겠다. 그러므로, 경찰청, 언론사, 방송사, 여론은 꼭 공정하게 사실혼을 주장하는 황모씨를 동등하게 그 실체와 진실을



투명하게 파헤쳐달라"고 당부했다.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풍문쇼’ 손예진 럭셔리 집, 억소리나는 가구 견적 뽑아보니
야간개장 한보름 “10평인데” 엄청 넓어 보이는 스위트 집 공개
이사강 아찔 몸매, 끈 비키니에 배꼽 피어싱까지 ‘론 반할만’
‘은퇴’ 김민, 세월 돌려세운 과감 수영복 ‘40대 중반 맞아?
‘집사부일체’ 최민수 집 공개, 강주은 취향 깃든 럭셔리 인테리어
추신수 아내 하원미, 안쓰러운 수술 근황 ‘나사만 10개 제거’
‘트로트 퀸’ 김혜연, 7인 대가족 같이 사는 강남 럭셔리 아파트 공개
‘야간개장’ 세븐, ♥이다해 손길 의심되는 집 주방 공개

      SNS 계정으로 로그인             

심쿵눈맞춤 김...

솜사탕미소 박...

공항품격 방탄...

반짝반짝 귀염 ...

현빈X손예진 또 열애 목격담, 골프장→삼계탕집→마트까지

추신수 아내 하원미, 안쓰러운 수술 근황 ‘나사만 10개 제거’[SNS★컷]

이사강 아찔 몸매, 끈 비키니에 배꼽 피어싱까지 ‘론 반할만’[SNS★컷]

‘은퇴’ 김민, 세월 돌려세운 과감 수영복 ‘40대 중반 맞아?[SNS★컷]

‘집사부일체’ 최민수 집 공개, 강주은 취향 깃든 럭셔리 인테리어[결정적장면]

‘풍문쇼’ 손예진 럭셔리 집, 억소리나는 가구 견적 뽑아보니

“두달치 판매량 하루만에” 방탄 정국 한마디에 섬유유연제 품절대란

야간개장 한보름 “10평인데” 엄청 넓어 보이는 스위트 집 공개 [결정적장면]

‘트로트 퀸’ 김혜연, 7인 대가족 같이 사는 강남 럭셔리 아파트 공개

‘한밤’ 경찰 “김동성, 여교사 살인청부사건과 공모 사실 없다고 판단”

‘잠시만 안녕’ 이민혁 신우 양요섭 키 민호, 男아이돌 줄줄이 입대[뮤직와치]

“위성락 잊어” 진선규, 또 한번 사고칠 준비[스타와치]

‘붉은달’ 이이경 “악플 각오하고 출연, 김선아와 새벽 1시간 통화”[EN:인터뷰①]

‘너의노래는’ 박효신이 된장찌개 끓이는 걸 보다니[TV와치]

비투비 이민혁, 래퍼 편견에 가두기 아까운 팔방미인[뮤직와치]

류승룡, 지독했던 4년 암흑기 청산하나[스타와치]

‘황후의 품격’ 결방, 영리한 자신감인가 패착인가[TV와치]

‘킹덤’ 왕세자→‘아이템’ 꼴통검사, 2019년도 주지훈의 해 될까[TV와치]

워너원 옹성우 데뷔작 男주에 엇갈린 반응, 왕관의 무게..[스타와치]

대상감이었던 ‘골목식당’ 어쩌다 해명까지 하게 됐나[TV와치]

‘골목식당’ CP “백종원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죽어가는 골목을 살리고, 이를 새롭게 리모델..

‘알함브라’ 박훈 “차좀비 패러디 재..

김선아 “나도 연기 못한다는 말 많이 ..

‘알함브라’ 이시원 “서울대 출신? ..

‘SKY 캐슬’ 조미녀 “18kg 증량 이슈..

‘신의퀴즈’ 김재원 “파격 헤어스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