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부담과 즐거움 사이’ 박병호, 왕의 귀환 알릴까 안형준 기자
2018-01-10 06:00:01


[인천=뉴스엔 글 안형준 기자/사진 표명중 기자]

박병호가 다시 비상할까.

'돌아온 홈런왕' 박병호는 1월 9일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그랜드 하얏트 인천 호텔에서 넥센 히어로즈 복귀 환영식을 가졌다. 박병호는 2015시즌 이후 다시 등번호 52번이 새겨진 넥센 유니폼을 입었다.
박병호는 "최선을 다했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고 힘들 때 이장석 대표에게 전화를 받아 복귀를 결심했다"고 입을 열었다.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바로 아래인 트리플A에 있었지만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박병호는 4년 계약을 맺고 당당히 미국 땅을 밟았지만 2년만에 계약을 해지하고 국내로 유턴했다. 냉정하게 평가해 박병호의 빅리그 도전은 실패였다. 박병호는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62경기에 출전해 .191/.275/.409, 12홈런 24타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2016년 박병호는 빅리그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연일 홈런포를 쏘아올렸고 '관중석 2층을 폭격했다'는 소식을 계속 한국에 전했다. 하지만 정교함이 부족했고 결국 마이너리그 강등을 당했다. 2017시즌을 앞두고는 스프링캠프에서 맹활약했지만 빅리그 로스터에 포함되지 못했다. 이른 콜업을 기대했지만 다시 부상을 당했다.

박병호의 도전이 실패로 돌아간 큰 이유는 부상이다. 박병호는 2시즌 모두 부상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2017시즌 초반 당한 햄스트링 부상이 없었다면 박병호는 다시 타겟필드(미네소타 트윈스 홈구장)에 섰을지도 모른다.

표면적인 이유는 부상이지만 박병호의 발목을 잡은 또 하나의 요인은 바로 정신적인 면이었다. 데뷔시즌 초반 연일 홈런포를 가동할 때는 드러나지 않았지만 박병호는 빅리그 무대에서도 부담감을 갖고 뛰었다. 낮은 타율, 많은 삼진 등에 대한 부담감이었다. 박병호는 2016시즌이 끝나고 귀국하며 "홈런을 잘 치던 초반에 마음을 편히 갖지 못한 것이 아쉽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박병호는 2017시즌 4월 초 DL(부상자명단)에 올랐고 약 한 달 만에 햄스트링 부상을 털어내고 복귀했다. 건강을 되찾았지만 복귀 후 성적은 빅리그에 불려 올라갈 만큼 좋지 못했다. 박병호가 2017시즌 트리플A에서 기록한 성적은 .253/.308/.415, 14홈런 60타점. 냉정하게 말해 팀에서 큰 기대를 걸고 있는 젊은 유망주가 아니라면 부름을 받기 힘든 수치다. 박병호는 환영식에서 "구단으로부터 시즌 초반 콜업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하지만 부상을 당했다. (부상으로 콜업되지 못한 아쉬움을)쉽게 털어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고 자신감을 잃었다. 아쉬운 부분이다"고 고백했다. 결국 2017년 성적에 영향을 미친 것도 '멘탈'이었다.

이는 빅리그 진출 전 박병호의 모습과도 통한다. 드래프트 최상위권 지명을 받은 박병호가 LG 트윈스에서 '만년 유망주'로 남은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바로 '부담감'이었다. 지속되는 성적 부진으로 인해 조급했던 LG는 충분한 시간을 들여 성장시켜야 할 박병호를 제대로 기용하지 못했고 박병호는 지나친 포지션 경쟁과 잦은 2군행 등으로 인한 부담을 견뎌내지 못했다. 넥센 유니폼을 처음 입을 당시 팀을 지휘하던 김시진 전 감독이 박병호에게 무조건적인 4번타자 자리를 약속하며 딱 하나 '자신감'만을 주문했고, 박병호가 이를 성공의 가장 큰 이유로 꼽은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이야기다. 그만큼 박병호는 '부담'에 약한 선수였다.

넥센 유니폼을 입은 박병호는 "즐겁게 야구하고 싶어서 돌아왔다. 집으로 돌아온 기분이다. 편안한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하지만 박병호는 이제 또 하나의 부담감과 마주해야 한다. '돌아온 홈런왕' 박병호에게 거는 구단과 모든 야구팬들의 기대다.

과연 2018시즌의 박병호를 지배할 기분은 부담일까 즐거움일까. 집으로 돌아온 '국민거포'는 KBO리그에 화려한 왕의 귀환을 알릴 수 있을까



.(사진=박병호)

뉴스엔 안형준 markaj@ /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동생 벤틀리에 귀여운 장난
‘무한도전’ 유재석, 하정우 저리가라 김먹방 ‘1시간전 특집’
‘그것이 알고싶다’ 거룩한 무리와 가평 목사부부 사망 사건
정재승, 유시민과 토론 후 소감 “생산적 토론 못해 반성”
“아빠보다 GD” 양현석 아들 최초 공개, 꼬마 패셔니스타
‘나혼자산다’ 기안84, 초고층 新싱글하우스 방송 최초 공개
‘마이웨이’ 이경애 “교통사고→혹→암 진단→갑상샘, 47kg까지”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자기야’ 황태경, 아내 나르샤 졸업사진에 당황 “얘라고요? 용됐네”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 동생 벤틀리에 귀여운 장난

‘그것이 알고싶다’ 거룩한 무리와 가평 목사부부 사망 사건

윤해영 “힘든 갑상선 암 투병, 남편 사랑으로 극복”

‘화유기’ 성혁, 이승기 ♥하는 오연서에 “요괴에 마음 빼앗기면 위험해”

[포토엔HD] 보아 입국 ‘매니저 뒤에 꼭꼭 숨겨지는 아담한 키’(공항패션)

‘황금빛내인생’ 박시후, 신혜선 자살시도 과거사 알았다 ‘눈물’ (종합)

[이슈와치]주원X보아→이민호X수지, 3일만 두 커플 공개연애 마침표

‘수아레즈-메시’ ESPN 파워랭킹 TOP10, 손흥민 아깝게 빠져

英언론 손흥민 스텟 분석 특집 “토트넘 공격의 핵심 파트”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이슈와치]“주연배우들까지” 출연료 미지급 사태 도마위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리턴’ 돌아온 시청률 여왕, 고현정 이름 석자가 주는 믿음[첫방기획①]

‘싱글와이프2’ 결혼 6년차 김정화 그토록 원했던 일탈[첫방기획]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신과함께’ 예수정 “어머니..

김해숙의 '국민엄마' 타이틀을 위협할 배우가 나타났다. 바로 영화 '..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기, 하차 ..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