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무비와치]‘품위녀’ 백미경 작가, ‘흥부’로 스크린도 접수하나 박아름 기자
2018-01-09 17:12:49


[뉴스엔 박아름 기자]

JTBC 드라마를 살린 백미경 작가가 브라운관을 넘어 스크린으로 향했다.

JTBC '사랑하는 은동아' '힘쎈여자 도봉순'에 이어 '품위있는 그녀'까지 드라마 3연타 흥행에 성공한 백미경 작가는 오는 2월 설 연휴 개봉할 영화 '흥부'(감독 조근현)를 통해 시나리오 작가 첫 신고식을 치른다.
모두가 다 아는 고전소설 ‘흥부전’을 새로운 관점과 설정으로 재해석한 정우, 故 김주혁 주연의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정우)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다. '흥부전'에서 모티브를 얻은 ‘흥부’는 작자미상 소설 흥부전을 쓴 작가가 흥부라고 설정해 소재만으로도 신선함을 안긴다.

여기에 어릴 적 홍경래의 난으로 형과 헤어진 ‘흥부’, 과도한 세도정치로 힘을 잃은 왕 ‘헌종’(정해인), 그로 인해 날로 피폐해졌던 백성들의 삶 등 역사적 인물과 사실에 가상의 캐릭터들이 결합한 '흥부'는 역사와 상상력이 만나 완성된 새로운 스토리에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주목할 점은 '흥부'에서도 '품위있는 그녀' 때처럼 '풍자'와 '해학'이라는 포인트를 놓지 않았다는 점이다. 지난 8월 종영한 '품위있는 그녀'에서 지금까지 어떤 드라마에서도 볼 수 없었던 발칙하고 파격적인 스토리로 상류사회의 민낯을 가감없이 보여준 백미경 작가는 이번 '흥부'에선 시대를 옮겨 야욕에 눈이 먼 권력가들로 인해 백성들의 삶이 나날이 피폐해져 가던 조선 후기 시대상을 그려냈다.

연출을 맡은 조근현 감독은 "'흥부'를 읽었을 때 정말 버라이어티 했다. 상업영화로서의 미덕, 간결한 메시지, 당시의 공연 등 볼거리들이 있었다"며 "소설이 유쾌하고 해학적이고 풍자적인데 사실 어떻게 보면 블랙 코미디다. 설정을 바꾸면서도 그걸 잘 유지했고, 그 시대 백성들이 느꼈던 고통, 꿈꿨던 희망이 지금과 굉장히 흡사하다. 그래서 이 시대에 다시 흥부를 건드려보는 게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시나리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조선 최고의 권력가 ‘조항리’로 분해 긴장감을 선사할 정진영은 "지금은 많이 다른 세상이 됐지만 사회적 흐름과 겹치는 부분이 있다"며 "내가 맡은 역할과 비슷한 분들은 다들 감옥에 가 있다. 실제로 연기하면서 감옥에 있는 몇 명이 생각났다. 내 캐릭터에 넣으려 했다"고 털어놨다. 또 "처음에 제목을 보고 관객이 이 이야기를 다 안다고 생각할까 아쉬웠다"며 "이 영화에 정감록이라는 책이 하나 더 나온다. 정감록 안엔 열린 세상, 좋은 세상을 바라는 민중의 바람이 들어있다고 나온다. 흥부전과 정감록이 어떻게 연결될지를, 어떻게 영화 속에서 표현될지 관심있게 지켜보는 것도 영화를 보는 재미가 될 것 같다"고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백미경 작가의 시나리오는 기획 당시부터 탄탄한 스토리로 배우들과 관계자들을 사로잡았다. '품위있는 그녀'에 이어 '흥부'로 백미경 작가와 두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된 정상훈은 "백미경 작가님이 영화 글까지 쓰셨나 싶을 정도로 몰랐다. 책을 보고 나서 너무 재밌다, 이건 무조건 해야되겠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아는 백미경 작가님이 맞더라. 그래서 바로 전화를 드렸다. 글을 재밌게 잘 봤다고 했다. '인연이 있어 하는 것 같다. 기분이 좋다'고 말했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 더 열심히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그동안 멜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등 여러 장르들을 섭렵하며 넓은 스펙트럼을 보여줬던 백미경 작가는 이번엔 영화, 그것도 사극에 첫 도전했다. 시청률의 여왕은 스크린에서도 통할까. 준상류층의 탐욕스러운 이면을 사실적으로 그려내며 재벌과 막장 드라마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는 호평을 이끌어낸 백미경 작가이기에 두 시간이란 제한된 시간 안에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자신의 전매특허 '촌철살인'은 살리되 어떤 이야기를 담았을지 기대감과 궁금증을 동시에 끌어모은다



. (사진=뉴스엔DB, JTBC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日 “스키점프 다카나시 사라, 김연아 위협 미모로 한국서 인기”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마일리사이러스♥리암헴스워스, 비키니 해변 데이트 포착
김원효X심진화 집 공개 “도심 뷰에 쇼룸같은 현관까지”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슈퍼맨’ 윌리엄, 허지웅 깔끔하우스 방문 “다른 아기들은 못 와”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김어준 “이명박 끝났다, 나였다면 기자회견 말렸을것”(뉴스공장)

이민정, 아침이라 살짝 부은 눈도 러블리 ‘방부제 미모’

日 “스키점프 다카나시 사라, 김연아 위협 미모로 한국서 인기”

“김희중, 처절한 배신감 느껴..이명박 급해졌을 것” 정두언 주장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슬기로운 감빵생활’ 이규형 출소날 마약 재구속 반전 소름

마일리사이러스♥리암헴스워스, 비키니 해변 데이트 포착[파파라치컷]

[무비와치]도둑들 잡은 ‘신과함께’ 최민식 황정민만 남았다

박영선 “이명박, ‘나 떨고 있으니 보수 뭉쳐달라’ 말한 것”(김어준의 뉴스공장)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이슈와치]“주연배우들까지” 출연료 미지급 사태 도마위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리턴’ 돌아온 시청률 여왕, 고현정 이름 석자가 주는 믿음[첫방기획①]

‘싱글와이프2’ 결혼 6년차 김정화 그토록 원했던 일탈[첫방기획]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

“도다와 도다와.” 문래동 카이스트 이감 후 배우 박호산에게 가장 많이 달린 댓..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더유닛’ 이건-대원 “매니저 없이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