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한희준 “트렌디 장르, 나와 안 어울린다 생각했다”(인터뷰①) 박수인 기자
2018-01-09 15:53:40


[뉴스엔 박수인 기자]

가수 한희준이 발라드에서 어반알앤비(Urban R&B)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과거 어반알앤비에 대해 ‘내가 할 수 없는 장르’라 선을 그었다는 한희준은 파격적인 외모 변화와 동시에 내면의 틀을 깼다.

최근 한희준은 어반알앤비 앨범 ‘DEEP INSIDE(딥 인사이드)’를 발매했다. 본격적인 가요계 데뷔 후 줄곧 발라드를 선보였던 한희준이었기에 이번 음악적 변화는 신선할 수밖에 없었다. 한희준은 1월 8일 뉴스엔과 인터뷰를 통해 음악적 변화를 꾀한 이유를 털어놨다.
지난 앨범과 달리, 전적으로 회사 프로듀싱을 받게 된 한희준은 자신도 몰랐던 모습을 발견해냈다. 평소 DJ 캐시미어 캣(Cashmere Cat), 제드(Zedd) 등 EDM을 좋아하는 그였지만 이전까지는 듣는 것으로 그쳤다. ‘나와는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했기 때문. 자신의 음악적 한계를 정해두고 갇혀있었던 한희준은 회사의 제안으로 틀을 깰 수 있었다.

이에 대해 한희준은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에게 받은 주입식 교육이 현재까지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너는 귀여워. 넌 착하고 성실하게 살아야 해’라는 얘기를 계속 듣고 자랐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나는 깨끗한 음악을 해야겠구나’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여성분들에게 멋있고 섹시하게 다가가는 방법을 전혀 몰랐다. 이제야 조금씩 변화를 시도해보려 노력 중이다”고 말했다.

한희준은 “트렌디한 장르, 대세 장르를 내가 감히 할 수 있을까 했는데 회사 분들이 본인 일을 하듯 물심양면 도와주셔서 가능했다. 두려움 보다는 설렘이 컸다”며 “이전까지 녹음을 두 세시간 넘겨본 적이 없는데 이번에는 일곱, 여덟 번 정도 수정 녹음을 했다. 작곡가 분들이 원하는 분위기와 목소리에 맞춰가야 했다. 수정 녹음을 하면서 성장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변화에 대한 만족감만큼 기분 좋은 부담감도 있었다. 한희준은 “CD가 나온 후 한 장 한 장 사인을 할 때마다 어깨에 무게가 더해지는 것 같았다”며 “이전까지는 딸린 식구도 없었고 혼자 달렸다면, 이번에는 회사 식구들이 많이 도와주셔서 실망시켜드리고 싶지 않은 마음이다. 그래서 거룩한 부담감이 컸던 것 같다. 계속 긴장은 되지만 기분 좋은 긴장감이다”고 털어놨다.

‘DEEP INSIDE’ 앨범은 가수 한희준에게 있어 변화의 시작이다. ‘DEEP INSIDE’를 시작으로 음악적 스펙트럼은 더욱 넓어질 예정이다. 이번 앨범을 두고 ‘중간다리 같은 앨범’이라 소개한 한희준은 “발라드에서 다른 장르로 넘어가기까지 이질감이 들지 않기 위해 온도 차를 맞추기 위한 앨범이다. 나아가서는 조금 더 멋있어지고, 조금 더 섹시해진 모습을 보여주지 않을까”라고 귀띔해 이후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인터뷰②에 계속)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日 “스키점프 다카나시 사라, 김연아 위협 미모로 한국서 인기”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마일리사이러스♥리암헴스워스, 비키니 해변 데이트 포착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슈퍼맨’ 윌리엄, 허지웅 깔끔하우스 방문 “다른 아기들은 못 와”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나혼자산다’ 기안84, 서울로 이사 간다 ‘이삿짐 에피소드 공개’

‘신과함께’ 예수정 “어머니 故 정애란 따라 연기할줄 몰랐다”(인터뷰)

단발머리 변신 박시연, 新 단발병 유발자 등극

“내가 찍고 만족” 윤승아♥김무열 부부, 꿀 떨어지는 일상

日 “스키점프 다카나시 사라, 김연아 위협 미모로 한국서 인기”

“아이유님께 어울릴 옷” 김소영, 러블리한 의상도 찰떡 소화

유시민vs정재승, JTBC서 가상화폐 토론 “손석희 사회”

이하율♥고원희, 깨소금 냄새 폴폴 풍기는 데이트 ‘손가락 하트’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2회전, 정현 중계 어디서?

[TV와치]‘리턴’ 자극적 소재를 사이에 둔 호평과 비평 사이

[TV와치]안판석사단·비숲작가, JTBC 드라마 기대될 수밖에

[이슈와치]“주연배우들까지” 출연료 미지급 사태 도마위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리턴’ 돌아온 시청률 여왕, 고현정 이름 석자가 주는 믿음[첫방기획①]

‘싱글와이프2’ 결혼 6년차 김정화 그토록 원했던 일탈[첫방기획]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

“도다와 도다와.” 문래동 카이스트 이감 후 배우 박호산에게 가장 많이 달린 댓..

정민성 “‘감빵생활’은 터닝포인트, ..

장재인 “늘 사랑하고 있어, 전략적 이..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더유닛’ 이건-대원 “매니저 없이 ..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