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결정적장면]돈스파이크, 모두가 놀란 남양주 복층집+누나같은 母

[결정적장면]안현수, 입이 떡 벌어지는 모스크바 2층 대저택 클래스

‘미우새’ 자쿠지에 자동문까지, 도끼 120평 초호화 2층집 공개

[결정적장면]‘슈돌’ 이동국 가족 이사 새집 공개, 들여다봤더니

오타니의 투타겸업, ML 새 흐름 될 수 있을까
2018-01-08 14:48:33


[뉴스엔 안형준 기자]

오타니가 빅리그에 새 흐름을 가져올까.

태평양을 건너기 전부터 화제의 중심에 선 오타니 쇼헤이는 지난 12월 LA 에인절스와 계약했다. 에인절스는 오타니의 투타겸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나섰고 오타니는 현재 일본에서 개인 훈련에 돌입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월 8일(한국시간) 투타겸업에 대한 빅리그의 전설 데이브 윈필드의 생각을 전했다.

1973년 신인드래프트 전체 4순위로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에 지명돼 마이너리그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빅리그에 데뷔한 윈필드는 빅리그에서 22년을 활약하며 통산 2,973경기에 출전했고 .283/.353/.475, 465홈런 1,833타점 223도루를 기록했다. 외야수였던 윈필드는 통산 12차례 올스타에 선정됐고 6차례 실버슬러거를 수상했으며 7차례 골드글러브를 꼈다. 윈필드는 지난 2001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빅리그의 전설이 된 윈필드도 아마추어 때는 투타 모두에 뛰어난 재능을 보인 유망주였다. 대학시절까지 투수로도 활약한 윈필드는 프로 입단 후 외야수로 모든 커리어를 쌓았다. 뛰어난 운동신경을 가진 윈필드는 NBA의 애틀랜타 호크스, ABA의 유타 스타즈, NFL의 미네소타 바이킹스 구단으로부터 신인 지명을 받기도 했다.

윈필드는 "할 수 있는 것과 잘 하고 싶은 것이 반드시 일치하지는 않는다"며 "가끔은 팀에서 길을 정해주기도 하고 부상 등의 요인이 방향을 결정하게 만들기도 한다"고 언급했다. 윈필드는 "나는 자라면서 많은 종목을 경험했다. 공을 던질 수도 있었고 공격을 할 수도 있었다"며 "언젠가는 최종 선택을 하게된다. 항상 가장 잘하는 것을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 몸과 마음 중에 하나를 고르는 것은 매우 어렵기 때문이다. 두 길을 모두 가는 것은 더 어렵다"고 말했다.

윈필드는 투타겸업을 시도하는 오타니에 대해 "(투타겸업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윈필드는 "이제껏 높은 레벨(메이저리그 레벨)에서 그것을 이룬 사람은 없었다. 보고 싶다"고 지지했다.

하지만 윈필드도 빅리그에서 투타겸업이 없는 이유에 대해서는 공감하고 있었다. 윈필드는 "두 가지 길을 갈 수 있는 기회는 정말 적다"며 "구단들은 확신을 갖기 힘들다. 오프시즌, 유망주 단계에서는 투타 모두에 재능이 있는 것이 대단한 '셀링 포인트(selling point)'가 된다. 하지만 실제 시즌 162경기에 돌입하면 공격과 수비, 피칭까지 꾸준히 모두 해낸다는 것은 정말 어렵다. 구단들은 이를 알고 자신의 선수가 최고의 활약을 할 수 있는 방향을 고르는 것이다"고 언급했다.

쉬운 일은 아니지만 만약 오타니가 투타겸업에 성공할 경우 빅리그에 새 바람이 불어올 수도 있다. 윈필드를 비롯한 기존의 많은 선수들이 그랬듯 많은 아마추어 선수들이 프로 입문 전까지 투수와 타자를 겸한다. 보통은 프로 입단 후 한 쪽을 선택해 집중하지만 겸업의 성공사례가 나올 경우 굳이 한 쪽을 포기하지 않는 분위기가 형성될 수도 있다.

2017년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2순위 지명을 받은 헌터 그린(CIN)과 4순위 지명을 받은 브랜든 맥케이(TB)도 마운드와 타석에서 모두 활약한 '투 웨이' 유망주다(그린은 우완투수/유격수, 맥케이는 좌완투수/1루수다). 오타니가 성공한다면 신시내티와 탬파베이 구단도 굳이 그린과 맥케이에게 한쪽의 재능을 포기할 것을 강요하지 않을 수도 있다.

투타겸업이 과연 오타니로부터 시작되는 큰 흐름이 될지 아니면 한 순간 눈길을 끌고 사라지는 신기루에 그칠지, 메이저리그에 광풍을 몰고온 오타니의 2018시즌 성적이 주목된다.(자료사진=오타니



쇼헤이)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개코, 미모의 아내 김수미와 꿀 뚝뚝 커플룩 ‘여전히 신혼’
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X벤틀리, 같은 옷 다른 느낌
주영훈♥이윤미, 두 딸 재우고 오붓하게 한잔 “참 좋다”
‘슈퍼맨’ 윌리엄, 허지웅 깔끔하우스 방문 “다른 아기들은 못 와”
‘슈가맨2’ 이지연, 9살 연하 미국인 남편 공개 “전남편과 이혼”
주병진, 테라스 3개+사우나실도 있는 초호화 싱글하우스 ‘입이 쩍’
역술인 “김민희 내후년까지 결혼운, 상반기 구설수 조심하길”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쌍둥이에겐 비밀” 이휘재, 침대서 밥 먹으며 해맑은 미소

[결정적장면]‘토크몬’ 신유 라디오PD와 결혼, 꿀 떨어지는 아내 사랑

정소민, 이준과 열애인정 후 첫 SNS 근황 공개 ‘러블리’

[결정적장면]‘영춘기’ 신아영 “하버드 졸업, 아직 영어 공부해”

[포토엔HD] 박보검 ‘등장만으로 여의도가 들썩’

한채아, 김성은 딸 윤하 돌보는 착한 이모 “내가 밥 줄게”

송은이 김숙에 김생민까지, 사진만 봐도 꿀잼 조합

‘라스’ 김이나 “1등 작사가? 상은 운 좋게 받은 것” 겸손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기, 하차 후 반응 두 배 됐다”(인터뷰)

걸스데이 민아, 인어공주 뺨치는 비키니 자태

[이슈와치]“소름끼친다” 참고 참았던 신화 김동완, 사생팬에 칼빼든 이유

[TV와치]‘무한도전’ 조세호 정말 잘 들어왔다

[TV와치]‘황금빛 내인생’ 임성한의 귀환? 작가의 무리수

공효진, 공유 정유미 결혼루머에 “미칠 노릇, 왜 나랑은?”

고현정X이진욱 컴백작 ‘리턴’, 장르물 흥행史 이을까(종합)

[TV와치]잘 나가던 ‘자기야’, ‘무도-불후’ 사이서 괜찮을까

[TV와치]‘어서와’ 65세와 20대의 여행이라니, 조합부터가 힐링

[단독]‘손녀딸 지키려다’ 박지성 모친상, 더 안타깝네요

[무비와치]“우현, 故이한열 잃어버린 운동화 한짝 생생히 기억해”

[TV와치]‘효리네민박2’ 알바생이 윤아-박보검이라니

박호산 “‘혀짧체’ 유행 신..

“도다와 도다와.” 문래동 카이스트 이감 후 배우 박호산에게 가장 많이 달린 댓..

‘더유닛’ 이건-대원 “매니저 없이 ..

김동욱 “커프 이미지에 발목? 계속 잡..

‘1987’ 김태리 “강동원, 배우로서 ..

‘황금빛’ 이다인 “신현수♥조우리, ..

‘1987’ 장준환 감독, 왜 강동원 여진..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