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골든글로브]‘남우주연상’ 게리 올드만 “윈스턴 처칠에 영광을” 배효주 기자
배효주 기자 2018-01-08 12:58:54


[뉴스엔 배효주 기자]

게리 올드만이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할리우드 배우 게리 올드만은 1월 7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베벌리 힐튼 호텔에서 열린 제75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 '다키스트 아워'로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날 게리 올드만은 윈스턴 처칠의 명언을 인용하며 "내 입맛은 단순하다. 나는 최고에 쉽게 만족한다"며 "나는 최고의 배우들 사이에 둘러싸여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스태프들의 이름을 한 명 한 명 언급한 후 "나의 아내, 나의 광기를 오랜 기간 견뎌줬다"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윈스턴 처칠에게 감사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다키스트 아워'는 살아남는 것이 승리였던 사상 최대의 덩케르크 작전, 절대 포기하지 않는 용기로 40만명을 구한 윈스턴 처칠의 가장 어두웠지만 뜨거웠던 시간을 담은 영화다. 게리 올드만은 극중 윈스턴 처칠 역을 맡았다.



1월 17일 개봉.

뉴스엔 배효주 hyo@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PD수첩’ BBK부터 박봄 마약까지, 정권에 협조한 꽃길 검사들
‘사람이 좋다’ 전진주 “배동성 딸 수진 결혼, 당연히 母에게 양보해야”
이장희 “수학 0점 맞고 연세대 입학, 나머지 거의 만점”
박기량 부산 집 공개, 톱 치어리더의 친근한 침실
엄태웅 딸 엄지온, 과체중 경고 후 식단관리 “밥 대신 뻥튀기”
“수영복 모델 아무나 하나?” 고준희, 따라할 수 없는 명품복근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유상무 측 “작곡가 김연지와 10월 결혼? 확인 후 입장 발표”

[포토엔HD] 손나은 ‘청순 아이돌의 교과서’

손예진, 예쁜 누나 아닌 마당발 누나 ‘커피차 선물 클래스’

김흥국 측 “박일서 폭행 아닌 몸싸움, 맞고소 예정”

“소니 축하해” 토트넘, 손흥민 아시아판 발롱도르 수상 축하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PD수첩’ 설정스님 3대 의혹 제기 예고 “폭력-여자-돈”

‘추락사고’ 김사랑 측 “몸상태 좋진 않아..지켜보는 중”(공식)

매년 성장한 손흥민도, 강팀 못 잡으면 월드클래스는 멀다

[포토엔HD] 크리스탈 출국 ‘공항패션 준비 못했는데...’(공항패션)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

"영화 속 인물들, 실제론 있어선 안된다." '살인소설' 김진묵 감독을 만..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박인비 “세계랭킹 1위 목표 아니었지..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