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팝핀현준, 외제차 가득한 차고 공개 ‘모터쇼 방불’

성형설 김남주, 8년간 외모 변천사 ‘어디가 변했나?’

씨엘, 비키니로 뽐낸 육감적 몸매 ‘섹시 폭발’

샤를리즈 테론 근황, 22kg 모두 감량하고 시사회 등장[포토엔]

페어 김규은-감강찬 “남북 단일팀 논의 신경 안쓰려 한다” 주미희 기자
주미희 기자 2018-01-07 11:48:20


[목동=뉴스엔 글 주미희 기자/사진 표명중 기자]

평창 동계올림픽의 북한과 단일 팀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한국 피겨스케이팅 페어 팀의 김규은-감강찬이 생각을 밝혔다.

김규은(19)-감강찬(23)은 1월7일 서울 양천구 목동의 목동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KB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18' 및 평창 동계올림픽 최종 3차 선발전 페어스케이팅서 총점 139.54점(쇼트프로그램 51.88점, 프리스케이팅 87.66점)을 기록했다.
김규은 감강찬
▲ 김규은 감강찬
페어 출전 팀이 한 팀인 만큼 김규은-감강찬 조의 출전이 유력시 되고 있지만, 최근 논의되고 있는 남북 단일팀으로 인해 아직 확정이라고는 말할 수 없다. 최문순 강원도 지사가 최근 북한 측 체육관계자들과 피겨 단체전 남북 단일팀 구성을 제안했고, 북한의 장웅 IOC 위원이 북한 피겨 페어스케이팅 팀이 평창 올림픽에 참가할 것 같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김규은-감강찬은 북한 페어의 렴대옥-김주식 조에 대해 "두 달 같이 훈련하면서 재밌고 좋았다. 북한 페어 팀이 잘해서 배운 점도 많았다. 평창에 같이 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일 팀 논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최대한 그런 생각을 하지 않으려고 한다. 저희 것에만 집중하려고 한다. 올림픽 선발전 준비에 집중했고 1월에 4대륙 선수권이 있기 때문에 앞에 있는 대회만 생각하려고 하고 있다. 주위에선 걱정 안 하게 하려고 오히려 말씀을 안 하시는 것 같다. 저희도 생각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물론 기분이 좋지만은 않다. 감강찬은 "기분은 좀 안 좋을 수밖에 없지만, 그 부분에 신경쓰다가 경기가 안 좋아질 수 있으니 신경을 안 쓰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김규은-감강찬은 "어릴 때부터 올림픽에 나가고 싶다고 꿈 꿨다. 한 달 남은 게 안 믿겨지고 실제 무대에서도 안 믿길 것 같다. 열심히 해왔으니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기대했다.

불과 1년 전만 해도 한국의 페어 팀은 3팀이었는데, 이제 김규은-감강찬 한 팀만 남았다. 그만큼 유지하기 쉽지 않은 종목이 페어다.

그럼에도 감강찬은 "꿈, 목표를 위해서 힘들어도 참고 끝까지 가자는 생각으로 해왔다"면서 평창 동계올림픽 무대에 서는 것을 꿈꿨다.(사진



=김규은과 감강찬)

뉴스엔 주미희 jmh0208@ /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IT 언론 “강정호 복귀반대, 구단 태도에 구역질 나” 강력 비판
홍수현, 청주 반신욕 마니아 “노폐물 쏙 피부도 뽀얘져”
김사랑 측 “伊 가구매장 구멍 2m 높이서 추락, 한국서 골절상 수술”
강다니엘 오른손 인대 부상 ‘붕대 감고 입국, 주변 걱정 한가득’
‘고의인가 실수인가’ 기안84, 여성혐오논란 이어 미투조롱논란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대장암 극복→결혼’ 유상무♥김연지, 이제 꽃길만 걸어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개봉일부터 오역논란..관객 원성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박찬호, 이승엽과 골프 치다가 뱀 맨손으로 ‘덥석’

“내사랑과 함께” 박정아, 프로골퍼 남편과 골프 데이트

‘내남자의비밀’ 1인 2역 송창의, 연기에 물 올랐다

[포토엔HD화보] 크리스탈 ‘예정에 없던 취재진에 당황, 공항패션 소탈 그 자체’

MLB.com “오타니, 시속 100마일 넘겼지만 제구 불안”

[결정적장면]홍수현, 청주 반신욕 마니아 “노폐물 쏙 피부도 뽀얘져”(해투)

‘101마일’ 오타니, 휴스턴전 5.1닝 3실점..3승 요건

김사랑 측 “伊 가구매장 구멍 2m 높이서 추락, 한국서 골절상 수술”(공식)

‘시몬스 2홈런 5타점’ LAA, HOU에 연승..오타니 4실점

방탄소년단 ‘LOVE YOURSELF’ 투어 포스터 공개 ‘단체흑발 실화냐’

[뮤직와치]‘亞가수 최초’ 방탄, 장벽깨고 美빌보드서 컴백하는 ‘슈스’ 클래스

[스타와치]“왜 이제 나타났나” 이창동도 확신케 한 ‘버닝’ 전종서

[무비와치]‘어벤져스3’ 공개, 기승전결 파괴했다..모두가 클라이맥스

[뮤직와치]처절함 버린 황치열, 생애 가장 밝은 곡으로

[이슈와치]‘7개월만에..’ 신수지 장현승, 열애도 결별도 초고속 인정

[이슈와치]김경란 김상민, 결혼부터 파경까지 파란만장 3년史

[이슈와치]“靑청원까지” 한예슬 의료사고, 대중들이 분노하는 건

‘슈츠’ 장동건 6년만 복귀, ‘신사의 품격’을 넘어라[첫방기획]

‘키스 먼저’ 40대 끝자락, 감우성은 여전히 멜로를 한다[종영기획②]

‘PD수첩’ 변호사 “투애니원 박봄 마약사건, 입건유예 정말 이례적인 일”

‘작신아’ 심희섭 “프로페셔..

심희섭이 '작은 신의 아이들'을 통해 주연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주요 사..

이유영 “평생 배우할 것, 조급함 내려..

‘컴백’ 이기찬 “조급하고 불안했던 ..

‘살인소설’ 감독 “부패 정치인들 실..

이엘 “정우성, 편하게 말 먼저 걸어주..

한선화 “배우 활동으로 예능 쉬어, 이..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