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로그인 | 회원가입

사진구매문의

앳스타일

현금 밝히는 톱스타 G, 명품행사 벙어리짓에 혀 끌끌[여의도 휴지통]

여배우끼리 火 점입가경, 작가 술접대 이간질에 명품가방 뭐야?[여의도 휴...

잉꼬부부로 유명한 A, 여대생 마담까지 세다리? 이쯤이면 킹왕짱[여의도 휴...

사고뭉치 아이돌 텐프로 들락, 또 사회면 장식하면 재기불능[여의도 휴지...

강원FC, 남승우-박정수 영입 ‘중원 경쟁력 높인다’ 안형준 기자
안형준 기자 2018-01-07 09:03:23


남승우(26)와 박정수(31)가 나란히 강원FC 유니폼을 입었다.

강원FC는 1월 7일 "남승우와 박정수를 영입해 중원을 강화했다"고 발표했다.

이현식, 김경우, 김수혁, 최준혁 등 잠재력이 있는 젊은 피를 수혈한 강원FC는 이민수, 이재관에 이어 남승우, 박정수를 불러들이며 양질의 중원을 구성했다. 치열한 주전 경쟁을 통해 경기에 나설 미드필더들이 가려진다.
새롭게 강원FC에 합류한 남승우와 박정수는 정반대의 성향이다. 남승우는 화려한 청소년 시절을 보냈다. U-13 대표팀부터 U-17 대표팀 24경기, U-20 대표팀 11경기, U-23 대표팀 6경기 등 각급 청소년 대표를 두루 거쳤다. 손흥민, 김진수 등과 함께 대표팀 생활을 하면서 에이스의 상징인 등번호 10번을 차지한 선수가 남승우였다.

남승우는 지난 2013년 제프 유나이티드에 입단하면서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2년 동안 제프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한 그는 벨기에 투비즈를 거쳐 2016년 한국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K리그에서 뛸 수는 없었다. J리그로 떠났을 당시 K리그에는 드래프트 제도가 있었고 국내 복귀 시 원하는 팀으로 이적할 경우 5년이 지나야 가능하다는 로컬룰이 존재했고 K리그가 아닌 내셔널리그 용인시청에 입단했다. 지난해엔 김해시청에서 뛰었다.

5년의 시간이 흘렀고 남승우는 K리그에서 데뷔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복수의 구단들이 남승우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하지만 자신의 가치를 증명할 지난 시즌 막바지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했고 러브콜도 차츰 사라져갔다. 강원FC는 남승우에게 손을 내밀었고 남승우가 맞잡으면서 극적으로 합류하게 됐다.

청소년 대표 시절 남승우는 공격적 재능이 출중한 선수였다. 번뜩이는 플레이로 축구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제는 수비력도 보유한 미드필더로 성장했다. 시련의 5년이 그를 더욱 강하게 만들었다.

남승우는 “대표팀에서 감독님에게 약 15년 동안 가르침을 받았다. 그때와 나는 다르다는 것을 알고 있다. 실력으로 증명해야 한다. 자신은 있다. 형들, 동료, 동생들과 함께 팀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개인적으론 주전을 차지하고 기회가 된다면 더 높은 곳, 국가대표까지 노려보고 싶다. 준비를 잘해야 한다. 다른 선수들보다 더 절실한 마음으로 팀에 들어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정수는 국내 팬들에게 생소한 선수다. 자신의 힘으로 K리그 클래식 진출의 꿈을 이뤘다. 박정수의 데뷔는 내셔널리그 대전 한수원이었다. 좋은 활약을 바탕으로 이듬해 사간 도스에 둥지를 틀었다. 2011년 내셔널리그 부산교통공사를 거쳐 2012년엔 중국 스좌장 융창에 진출했다. 2년 동안 주전을 굳게 지켰다. 주장을 맡아 강등권이라고 평가받은 팀을 3위로 이끌었다. 태국 차이낫FC에서 활약한 그는 군 입대를 위해 국내로 돌아왔고 포천시민축구단에서 복무를 마쳤다. 지난해에는 팀을 위해 헌신하며 K3리그 MVP를 받았다.

타국에서 매 순간 치열하게 경쟁했고 오롯이 그라운드 위의 실력으로 주전 자리를 차지했다. 중국에 진출한 이후 항상 팀의 주축이었고 대부분의 경기에 출전했다. 2018시즌을 앞두고 강원FC와 함께 K리그 두 구단이 박정수 영입을 원했다. 박정수는 강원FC를 선택했고 K리그의 무대에 데뷔하게 됐다.

박정수는 수비형 미드필더, 중앙 미드필더를 소화할 수 있는 자원이다. 중원에서 왕성한 활동량으로 팀의 엔진이 된다. 볼 소유에 능하고 간결한 패스로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박정수는 “강원FC에 진출해 기분이 좋다. 잘해야 겠다는 부담감도 있다. 지금까지 계속 도전하면서 살았다. 이번에도 의미 있는 도전이 되길 기대한다. 가족들의 믿음으로 지금 이 자리에 올 수 있었다. 아내와 부모님, 장인어른, 장모님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아직 내 이름이 K리그 팬들에게는 생소하다. 당연하다. 내가 보여준 것이 없다. 강원FC 박정수를 기억하게끔 그라운드 위에서 보여드리겠다. 최대한 빨리 템포에 적응하고 동계 훈련 열심히 해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축구 선수로 걸어온 길, 플레이스타일 등 전혀 다른 색깔을 지닌 남승우와 박정수, 그들의 목표는 같다. 강원FC를 순위표 윗자리로 올리는 것, 그리고 K리그에서 자신의 재능을 마음껏 뽐내는 것이다.(사진=위부터 남승우, 박정수



/강원 제공)

[뉴스엔 안형준 기자]

뉴스엔 안형준 markaj@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임신 6개월’ 혜박 “폭풍 태동 느껴, 건강-몸매 비결은 스무디”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김보민 아나운서 “모유 수유 1년, 양배추로 젖 말렸다”
‘비인두암 투병 1년’ 생일 맞은 김우빈에 응원 쏟아지는 이유
“험담하는 말에 귀 기울일 필요 있을까?” 박성현이 올린 글귀
러시아 언론 “감성적 크로아티아 대통령, 모드리치 위로”
프랑스 월드컵 우승상금 431억원 받는다…한국은?
‘예비 다둥이맘’ 정양 누구? #섹시스타 #립싱크논란 #NLL표류

      SNS 계정으로 로그인             

달심이 한혜진

자체발광 사무...

종현 이어지는 ...

탄탄대로 세븐...

김민지 아나, 월드컵 끝나자 박지성에 “박서방 집에 오라”

4900원 탕수육 9000원 한우사골육개장 7000원 곤드레정식, 초저가맛집(생생정보)

김보민 아나운서 “모유 수유 1년, 양배추로 젖 말렸다”(그녀들의 여유만만)

‘임신 6개월’ 혜박 “폭풍 태동 느껴, 건강-몸매 비결은 스무디”

해버지 박지성, 긱스 만났다‥러시아서 재회한 맨유 레전드

박지성, 맨유 동료 긱스 만났다…긱스가 경기 전망 물어

배성재 아나, ‘반가운 사제’ 박지성·히딩크 감독 만남 공개

‘예비맘’ 혜박, 남편이 외제차 선물 “아기랑 타고 다니라고”

해설 첫 도전 박지성, 해설 3파전서 화제성 독식

‘결혼 10주년’ 혜박♥브라이언 박, 둘 아닌 셋이라 더 행복해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의 작품 보는 눈 삽니다[스타와치]

‘사자’ 제작사vs장태유PD 핵심쟁점 #미지급 #예산초과 #작가교체[이슈와치]

‘변산’ 아버지의 얼굴을 때릴 수 있는 용기[무비와치]

최지우 남편, 개명까지 하고도 신상 공개 ‘엇갈린 반응’[이슈와치]

“역사는 실수하지 않는다” 대기록 세운 김세영, 외신의 극찬

‘김비서가 왜 그럴까’ 강홍석 “박서준♥박민영, 보기만 해도 설레”(인터뷰)

장근석 조울증 고백, 질병도 공개해야 하는 스타의 숙명[스타와치]

어김없이 마의7년 깨부순 비투비, 완전체 재계약이 값진 이유[뮤직와치]

‘청량하거나 섹시하거나’ 서머퀸 노리는 걸그룹 전쟁[뮤직와치]

[무비와치]‘마녀’ 낯선 얼굴 김다미, 감독의 선택은 옳았다

논란 아는 김학범 감독 “책임..

김학범 감독이 아시안게임 대표팀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7월 16일..

‘마녀’ 김다미 “내가 액션을? 꿈에..

조민수가 촬영장에 대본을 들고오지 않..

“청춘, 생을 증명하는 것” 이준익은 ..

‘아내의맛’ PD “함소원♥진화 출산 ..

차정원 “‘사복여신’ 부담..늘 연기..

 

뉴스엔 회사소개 조직도 찾아오시는길 광고문의 사업제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